'재지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06 30년 주기 재지진


中·日 쓰촨성 등 지진 난 곳에 또 지진
김유림 기자 | 07/24 21:09
중국 쓰촨성과 산시성 접경 부근에서 24일 세 차례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1명이 사망했다고 중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새벽 쓰촨성 칭촨현과 산시성 닝창현의 접경 지역에서 5.6리히터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뒤 오후 1시30분에 4.9리히터 규모, 다시 오후 3시45분께 6.0리히터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1명의 사망자와 1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자세한 피해 내용은 아직 집계되지 않았다.
쓰촨성은 지난 5월 7.9리히터 규모의 강진이 발생해 7만여명이 숨지고 1만8000명의 실종자를 낸 참사가 일어난 곳이다.
한편 이날 오전 일본 동북부 지방에서도 강진이 일어나 130여명이 다쳤다. 일본 교도통신은 0시26분쯤 이와테현 연안 북부에서 리히터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해 130여명이 부상당했고 이중 수십명은 중상이라고 전했다.
이와테현 역시 지난달 14일 7.2 리히터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던 곳이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中 쓰촨성 일대에 연쇄 지진…16명 사상
등록일:2008.07.24
중국 쓰촨(四川)성 칭촨(靑川)현과 산시(陝西)성 닝창(寧强)현 일대에 24일 비교적 강력한 지진이 잇따라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
중국 신화통신은 이날 중국 국가지진네트워크를 인용해 이번 진진의 진앙지는 북위 32.8도 동경 105.6도며 충칭(重慶)직할시에서도 진동을 느낄 정도였다고 보도했다.
칭촨현과 닝창현 일대에서는 이날 오전 3시54분 리히터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이어 오후 1시30분 리히터 규모 4.9, 오후 3시9분 리히터 규모 6.0의 강진이 발생했다.
닝창현 정부는 "이번 지진으로 지금까지 1명이 사망하고 10여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칭촨현 재난구조지휘부는 가옥이 무너지고 도로가 훼손됐으며 산사태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지역은 지난 5월12일 7만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원촨(汶川)대지진의 주요 피해지역중의 하나여서 지진 복구 및 재건 작업에 차질이 예상된다.
yskwo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권영석 특파원


中 쓰촨성 또 규모 6.1 강진
[문화일보] 2008년 08월 02일(토) 오전 06: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5월 9만명가량의 사망·실종 피해를 낸 중국 쓰촨(四川)지역에서 또다시 규모 6.1의 강진이 발생했다.

중국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1일 오후 4시32분 쓰촨성 양(綿陽)시 핑우(平武)현과 베이촨(北川) 창족 자치현의 경계 지역에서 10여초 동안 지진이 발생했다.

신화통신은 국가지진국이 북위 32.1도 동경 104.7도 지점의 지하 20㎞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도 이날 쓰촨 대지진의 진앙지 인근인 양시에서 북쪽으로 69㎞ 떨어진 곳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부상자수는 이날 밤 11시 현재 중상자 4명을 포함해 230여명으로 확인됐으며, 부상자들은 인근 장여우(江油)시의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가옥 2450채가 파손됐고 이 중 450채는 전파됐다. 그러나 지진 발생 후 현지의 통신 사정이 악화, 정확한 피해 규모 파악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지진 당시 쓰촨성 성도 청두(成都)지역 주민들은 지진 발생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강한 진동을 느꼈으며, 인근 충칭(重京)지역에서도 강렬한 진동이 확인됐다. 인근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바오지(寶鷄), 한중(漢中), 웨이난(渭南) 등지에서도 비교적 명확하게 지진 느낌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41분 쓰촨성 원촨(汶川)지역에서도 규모 3.9의 여진이 발생하는 등 쓰촨지역에서는 지난 5월 이후 여진이 잇따라 주민들을 공포에 몰아넣고 있다.
베이징 = 허민특파원 minski@munhwa.com


日 잇단 강진에 30년 주기 대지진설 재부상
'지진 왕국' 일본에서 최근 들어 30년 주기 대지진설이 다시금 부상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발단은 지난달 14일 리히터 규모 7.2의 강진이 북부 이와테(岩手)·미야기(宮城)현 지역을 강타한데 이어 24일 새벽엔 역시 규모 6.8의 강진이 이와테현 연안에서 발생하는 등 강진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학계에서는 리히터 규모 8 가량의 강진이 발생한 지역에서는 30년에 한번씩 비슷한 강도의 지진이 발생할 확률이 99%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와 관련, 지진 전문가들의 모임인 지진예측연락회 회장인 오타케 마사카즈(大竹政和) 도호쿠(東北)대 교수는 요미우리(讀賣)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지진이 빈발하는 이와테현 등 도호쿠 지역에서의 지진 빈발을 설명하는 모델은 없다"며 "하지만 지구의 안쪽 깊은 곳에서 뭔가 변화가 일어나고 그것이 지진의 원인이라는 설명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던 30년 전(1978년)의 미야기 앞바다 대지진 전후에도 지진이 빈발했던 만큼 그와 같은 대지진이 또 일어날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반론도 적지 않다.
하세가와 아키라(長谷川昭) 도호쿠대 명예교수는 "이들 지진이 모두 태평양판이 내려 앉은 것과 관련이 있지만, 앞서 발생한 지진이 다음의 지진을 유발한다는 자료는 없다"고 지적했다.
choinal@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상보>中 쓰촨서 진도 6.1 지진 또발생…1명사망 23명 부상
뉴시스 | 기사입력 2008.08.05 23:32
【베이징=신화/뉴시스】
중국 쓰촨(四川)성 칭촨(靑川)현에서 5일 오후 5시49분(현지시간)께 진도 6.1의 지진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3명이 다쳤다.
중국 공산당 칭촨현 위원회 공보부는 "부상자들은 주로 칭촨현의 야오두(姚渡) 마을 거주민들로, 야오두 지역은 지난 5월12일에도 진도 8.0의 강진이 발생해 심각한 피해를 입었던 지역"이라고 밝혔다.
공보부는 또 "지진으로 야오두 지역의 통신시설이 파손됐다"고 전했지만, 구체적인 피해규모는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지진네트워크센터는 "칭촨현에 발생한 심도 10㎞지진의 여파가 인접지역인 간쑤(甘肅)성과 산시(陝西)성에까지 이르렀다"고 밝혔다.
지진은 산시(陝西)성의 한중(漢中)현과 시안(西安), 그리고 충칭(重慶)에서도 진동이 느껴질 만큼 강도가 강했으며, 수많은 사람들이 건물에서 뛰어나오는 등의 사태가 발생했다.
이남진기자 jeans@newsis.com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