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글은 중의원리를 작업하기 위해 행림과 대원 차이를 정리했던 것입니다.
처음 숫자는 행림/대원의 쪽수입니다. [답]은 위 차이에 대한 판단을 한 것입니다. 참고로 위 차이는 공경옥님 발견하였고, 답은 안초가 판단 하였습니다.

한동석 우주변화의 원리
행림출판사 와 대원출판사의 내용, 글자 변형된 것만 모음 행림/대원으로 표시합니다.
2005.10.5

---------------------------------------------
92/116 오행변극도에서..

원의 丑은 土本이고 未는 土末이다. 그런데 丑에서부터 寅卯辰巳午는 丑土가 水를 克하면서 발전하는 과정이지만 일단 末 에 이르게 되면

*행림에서..발전하는 과정이지만 / 대원에서 발생하는 과정이지만으로..고침

그 다음 亥는 木本이고 巳는 木極이다. 亥木은 土를 克하면서 발전하지만 木의 極인 巳에 이르게 되면 다시 土를 生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행림에는 없는 木의 極인.../부분을 대원에서 만들어 넣었습니다.

96/121

五運의 方位'에서... 그러므로 이것을 自律運動의 變化現象의 法則이라고 한다. 그러나 五行은 다만 時間의 動靜에 의한 變化를 일으킬 뿐이므로 方位나 場所의 固定的인 것 外에는 관여하지 못한다. 다시 말하면 방위나 장소의 固定性은 변화를 거부할 뿐만 아니라 雖是變化를 인정한다고 할지라도 局所的인 변화밖에 있을 수가 없으므로 이것은 五運의 變化對象으로는 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五行의 甲乙木·丙丁火·와 같은 것은 方位中心의 법칙이었지만 甲己土·乙庚金과 같은 것은 變化中心의 법칙인 것이다."라고 설명합니다.

*행림에 方位나 場所의 固定的인 것..../방위나 장소와 같은..으로 고쳐 넣음.

*행림에 한자 雖是(수시).../ 대원에서 한자를 빼고 비록으로 고쳐 넣음.

100/127

運의 對化作用'에서.....甲은 五行으로 보면 甲乙木의 木, 즉 3木이다. 그러나 甲이란 3木(陽木)이 어떻게 甲土라는 전혀 異質的인 성격으로 變하는가 하는 것이 문제의 集點이다.

*행림에 集點이다.. /대원에서 초점이다 로 바꿈.

101/129

그 다음은 丁火의 단계로 접어들게 되는데 丁火는 본래 火의 分裂을 더욱 細分하는 곳이다.

*곳이다. ../것이다로. 고침

102/130

그러나 반면으로 그 내용인 陽의 힘(實力)은 미약하여지는 것이며 동시에 陽의 散布도 丁火 以上으로 세분화하는 것인즉 形을 유지하기는 진실로 어려 정도에 이른다.

*어려울../어려운으로 고침

그런즉 戊火運은 본래 戊土인만치 陽의 散失을 방지하는 힘을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그것만으로써는 위험하다.

*戊土인만치../무토(戊土)인만큼..

그런즉 戊火란 것은 水土同德한 火이므로 陽이 散失할 염려가 더욱 적은 존재다.

*散失할../산실될로 고침

그런데 여기에서 그의 功을 따져보면 전혀 對化作用에 의해서 五行은 運으로 轉換되었고 또한 그것을 그렇게 변화하도록 한 原質은 土였던 것이다.

*전혀../대원에서 빼버림.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동석 2011.10.0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원본은 종교란 미명하에 바꾼 건 아닌지.
    암튼 저작권을 사갔다니 대항하긴 어렵지만 이건 원작을 고치거니 그 원뜻을 전달하지 못하는군요.



아래 글은 중의원리를 작업하기 위해 행림과 대원 차이를 정리했던 것입니다.
처음 숫자는 행림/대원의 쪽수입니다. [답]은 위 차이에 대한 판단을 한 것입니다. 참고로 위 차이는 공경옥님 발견하였고, 답은 안초가 판단 하였습니다.

한동석 우주변화의 원리
행림출판사 와 대원출판사의 내용, 글자 변형된 것만 모음 행림/대원으로 표시합니다.
2005.10.5

---------------------------------------------
( )52/61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五行의 基本槪念'에서, "象數學은 철학의 基本이며 또한 思索의 안내자인 五行의 기본개념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이와 같이 形과 氣를 자유로이 대표하며 상징할 수 있는 融通性이 있는 自然 그대로의 形象인 기본법칙을 세워놓았던 것이다. 더욱이 이것은 人間이 任意로 결정한 것이 아니고 大自然의 啓示이며 또는 命令이었던 것이다. 왜 그런가 하면 變化하는 대자연의 本質을 관찰하여 보면 이것은 形도 氣도 아닌 것으로서 다만 分裂과 綜合을 영원히 反復하고 있는 宇宙變化의 一大 幻像에 불과한 것이므로 그 運動하는 모습에는 영원한 恒久란 있을 수가 없고 다만 感應과 항구가 반복하는 것뿐이라는 것을 直觀하고 움직이기는 자연 그대로, 다시 말하면 그러한 자연을 측정하며 또한 탐색하기에 가장 알맞게 定한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합니다.

*움직이기는.../대원출판사에서 61p에 움직이는 으로..되어있습니다.

*행림출판 55p의 柱를 대원에서는 본문으로 64쪽에 柱의 표시를 없애고 본문과 연결하여 이어놓았습니다.

56/66

인간이 이러한 조건에서 長茂하는 限 내면적인 상태의 弱化하는 反面으로 外面的인 허식을 조장하게 되는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와 같은 상태를 자연계에서 관찰하여 보면 이것은 꽃이 피고 가지가 버려지는 때인즉 이때는 萬化方暢한 아름다움은 威勢를 最高度로 뽐내는 때이지만 그 內容은 이미 空虛하기 시작하는 때인 것이다.

인간이 이러한 조건에서 長茂하는 限 내면적인 상태 弱化되는 反面으로 外面的인 허식을 조장하게 되는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와 같은 상태를 자연계에서 관찰하여 보면 이것은 꽃이 피고 가지가 벌려지는 때인즉 이때는 萬化方暢한 아름다움은 威勢를 最高度로 뽐내는 때이지만 그 內容은 이미 空虛하기 시작하는 때인 것이다.

상태의를.../상태

약하하는.../약화되는 버려지는.../벌려지는으로 66p에서 대원출판사 변경되였습니다.

73/90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五行의 三五分紀와 그의 槪念'에서, "植物이 만일 赫曦之紀를 만나게 되면 말라죽게 될 것이요, 人間의 생리조직이나 그의 기능에 陽盛陰虛의 변고가 생기게 되면 빳빳하게 말라서 살찌지 못하게 될 것이니 이것은 土의 不及 때문에 이루어진 혁희의 허물인 것이다.

*행림출판 73p에서.... 植物이 만일 赫曦之紀를 만나게 되면으로.. /혁희지기의 紀로 틀리게 인쇄되어 나왔습니다. 대원 출판의 90p... 氣가 맞습니다.

77~78/95~96

五行槪念의 質量變化(東武의 五行觀)'에서, 心火부분에서

이와 같이 火의 질적 변화가 양적 변화를 나타낼 때 二面性을 나타내게 되는 것은 南方火의 發展이 火에서 불이라는 物質로 變化하게 되면 觀念的인 火의 발전은 實質的으로는 土를 形成하기 때문에 火가 불로 變하면 응취성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 實質的으로는 土를에서..

대원출판에서 96p에 실질적으로는.../현실적으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저간의 소식을 가장 명확하게 표시한 것이 문왕괘도의 二坤地와 八艮山의 표현이다. 즉, 八艮山이 東北에 位한 것은 丑土의 八하려는 作用(木의 작용)을 표시한 것이요, 西南位에 二坤地가 位한 것은 午火가 未로 化한 작용을 종합하려는 象을 나타낸 것이다. 東武가 脾를 火라고 하고 心을 土라고 한 것은 진실로 이와 같은 最高의 哲理에 기본을 둔 것이다.

*문왕괘도.. /대원출판에서 98p 에 문왕팔괘도로..

*位한 것은... /대원출판에서 98p 에 위치한 것은..

*位한 것은.../ 대원출판에서 98p 에 위치한 것은..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래 글은 중의원리를 작업하기 위해 행림과 대원 차이를 정리했던 것입니다.
처음 숫자는 행림/대원의 쪽수입니다. [답]은 위 차이에 대한 판단을 한 것입니다. 참고로 위 차이는 공경옥님 발견하였고, 답은 안초가 판단 하였습니다.

한동석 우주변화의 원리
행림출판사 와 대원출판사의 내용, 글자 변형된 것만 모음 행림/대원으로 표시합니다.
2005.10.5

---------------------------------------------

40/45

註에서.. 무극에서 태극에 이르는 變의 과정을 설명할 때에 단순히 氣의 統一作用에 관해서만 논했다. 그러나 이것은 우주운동이 어떻게 變에서 化로 옮겨지는가 하는 形而上的인 面만을 말했던 것이다. 왜 그렇게 말하였는가 하면 無極 以後는 氣로서 統一하는 成熟의 길이요, 太極은 形을 分裂시키는 生長의 길이다. 그러므로 陰作用을 主로 하는 無極에서는 그 目的이 氣의 綜合이었기 때문에 그와 같이 말했던 것이다. 그러나 太極은 形의 分散을 目的으로 하므로 각각 그 목적하는 바에 따라서 論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다음은 分散을 중심으로 하고 논하겠다. 이것은 본래 동양철학을 논하는 慣例였기 때문인 것뿐만 아니라 또는 一面만을 열거함으로써 他面까지 理解하게 하려는 省略法의 이용방법인 것이다.

*파란색 부분은 대원출판사에서는 를 본문에 연결하여 넣었더군요. 지운줄 알았습니다. ㅡㅡ;;

서양의 數(수) 48/55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陰陽五行論의 發生과 本質'에서, "서양에서도 數에 대해서 상당히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바 그것이 비록 동양에 있어서처럼 象數의 一元的인 原理로서는 발전하지 못하였지만 피타고라스(pythagoras)가 萬物은 無限한 것과 有限한 것이 綜合하여 生成하는 것이니 이것은 數의 奇偶가 종합하여 변화하는 것과 同一한 原理라고 말한 것이나. 또 소크라테스(Socrates)가 幾何學을 모르는 사람은 자기의 학교에 오지 말라고 한 것 등으로 미루어 생각하여 보아도 西洋에 있어서의 哲學과 數의 관계를 알 수 있는 것이다"라고 수의 중요성을 말하고 있습니다.

*소크라테스(Socrates)가 幾何學을 모르는 사람은 자기의 학교에 오지 말라고 한 것..

대원출판사에서 55p에 소크라테스를 플라톤으로 고쳐 적어놓았습니다.???

( )52/61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五行의 基本槪念 註'에서, "直觀이란 말은 正確히 관찰한다는 말이지 결코 보고 느낀 대로라는 말이 아니다. 인간이 보고 느끼는 것에는 항상 자기 주관이 앞서기 때문에 바로 볼 수 없게 되는 것인즉 이것은 직관이 아니다. 근래에 직관을 보고 느낀 대로라고 생각하는 것은 개념의 오인이다. 木이라는 것은 분발(奮發)하는 意氣를 대표하는 것이니 이것이 바로 生인 것이다. 다시 말하면 勇力이나 湧出하는 모습과 같은 것은 모든 生하는 狀態를 말하는 것이니 이것은 木氣의 性質에 대한 象徵인 것이다.

*대원출판사에서 61쪽에 註에서~ 푸른색 부분부터 삭제하였습니다. 확인 다시 할것!!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래 글은 중의원리를 작업하기 위해 행림과 대원 차이를 정리했던 것입니다.

처음 숫자는 행림/대원의 쪽수입니다. [답]은 위 차이에 대한 판단을 한 것입니다. 참고로 위 차이는 공경옥님 발견하였고, 답은 안초가 판단 하였습니다.

한동석 우주변화의 원리

행림출판사 와 대원출판사의 내용, 글자 변형된 것만 모음 행림/대원으로 표시합니다.

2005.10.5

---------------------------------------------


208p

形滅(형멸)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六氣의 一般的 槪念'에서, "인간은 形인 肉體가 精神과 生命을 보호함으로써 生을 영위하는 것인데 사람은 天氣所生이 못 되고 地氣所生이므로 陰陽이 균형되지 못하여서 이러한 결과가 생기게 되는 것이다. 왜냐하면 地支에는 寅申相火가 하나 더 있으므로 陽의 과항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즉, 6氣는 木火 相火의 세 개의 陽과 金水의 두 개의 陰과 中인 바의 土로서 成立되었으므로 陽의 過亢을 免할 수 없게 구성되어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바탕인 地氣에서 소생한 것이 인간이므로 언제나 形인 肉體가 견디어 내지 못하여서 죽게 되는 것이며 따라서 精神의 明暗도 여기에 연유하여서 일어나게 되는 것이다."라고 形인 육체가 滅하는 것이 죽음이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地支에는...맞게 타자 쓰셨는데.

새 책에는 지기(六氣)에는 으로 나옵니다.(새 책 147p)

어찌 할까요??

[답] 地支

241p

5운행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五運의 槪念'에서, "5運이라는 개념을 만든 것은 5行 法則이 變化함으로써 이루어지는 統一體의 변화법칙과 象이 바로 5運이기 때문에 그와 같이 개념을 설정한 것이다. 그런즉 5行이라고 하면 自然自體의 基本法則을 말하는 것이요, 5運이라고 하면 5行이 실현하는 自律現象의 변화자체의 法則과 象을 말하는 것이다."라고 5행과 5운을 비교 설명합니다.

自律現象..새 책에는 자연현상으로 나옵니다. ??

[답] 自律現象

행림과 대원이 다른 부분은 별도로 모아야 합니다.

그래서 별도로 논문을 만들어 지지닷컴에 별도로 올리고 책에도 넣어야 할 것 같습니다. 수고하셨군요. 이젠 우주변화원리의 귀신이 되어갑니다.

............2005/10/2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주변화의원리 행림/대원 출판사 다른 글자 판단

아래 글은 중의원리를 작업하기 위해 행림과 대원 차이를 정리했던 것입니다.

처음 숫자는 행림/대원의 쪽수입니다. [답]은 위 차이에 대한 판단을 한 것입니다. 참고로 위 차이는 공경옥님 발견하였고, 답은 안초가 판단 하였습니다.

한동석 우주변화의 원리

행림출판사 와 대원출판사의 내용, 글자 변형된 것만 모음 행림/대원으로 표시합니다.

2005.10.5

---------------------------------------------

177p

진술축미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土化作用의 三元運動'에서, "丑土는 東北維位에 位하면서 소위 五化作用을 한다. 다시 말하면 丑土는 1陽의 化生작용을 보호하는 것이다. 그것은 바로 陽이 子水 속에서 나올 수 있도록 調和하며 또는 陽의 발전과정에서 일어나는 모순을 調節하는 것을 의미한다.

五化作用....원래 책에는 五化作用으로...맞게 타자 되어있습니다.

새 책에는 土化作用으로 되어 있습니다.(새책 215p)

어느 것이 맞는지요??

[답] 토화작용이 맞습니다. 5화작용이라는 용어는 없습니다.

177p

戌土란 것은 이와 같이 하면서 坎中에서 核과 生命을 보호하기 위한 것인바 이것을 方位와 變化의 관계에서 보아도 合德하지 않을 수 없는 象이 있는 것이다. 즉 方位로서는 酉戌亥는 金土水였는데 變化로서 보면 金水木이다. 그런즉 西北에 있어서의 金水木이라는 것은 統一하는 象인 것이다."라고 진술축미를 설명합니다.

西北에 있어서의...

새책에는 서방에 있어서의...로 나옵니다.( 새책 221p)

먼저 책과 새 책이 이렇게 조금씩 다릅니다. 어찌해야 할지요???

[답]

182p

원자의 질량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宇宙運動과 原子運動'에서, "陽子와 電子의 質量차이는 電子는 陽子의 1/1840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것은 象數作用의 分化現象과 同一하다는 點이다... 모든 分裂작용은 지구가 공전하는 度數의 半分部位, 즉 未土의 位에서 끝나는데, 다시 말하면, 未土의 部位는 지구가 공전하는 도수의 182.5度數인 點인 것이다. 그런데 우주운동의 도수는 천체운동의 10배인 것이다. 왜 그런가 하면 天干의 1日은 우주의 10日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주의 운동은 그의 요인으로서의 15度가 첨가된다. 이것은 5土와 10土가 基本작용을 하는 度數인즉 여기에 加하여야 한다. 그러므로 182.5+15=1840도수가 되는 것이다."라고 원자의 질량을 설명합니다.

182.5+15=1840.. 옛날 책에는 맞게 타자 하셨습니다. 그런데..

.새 책에는 1825+15=1840도수가 되는 것이다. 라고 나옵니다.(새 책 266p)

182.5+15=1840....가 잘못 된 것 같습니다. 어찌 할까요??

[답] 1825로 고치십시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0
행림출판사 1977년 3판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