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blog.daum.net/kk3151/15180546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향적산(국사봉)

향적산(香積山) 국사봉은 이성계가 신도안에 도읍을 정할때 친히 올라가 신하들과 국사를 논했다고 하여 국사봉이라 한다.
국사봉은 계룡산을 조망할 수 있는 최고의 등산 코스이며, 종교연구가들에게는 제2의 신도안이자 한국 최고의 무속촌이었다.
국사봉에는 일부(一夫) 김항 선생이 정역(正易)을 공부하였다는 거북바위와 용바위가 있고 맨재 소류지 위쪽에는 국제선원 무상사가 자리하고 있다.
동쪽으로는 멀리 대전시가, 가까이 발 밑으로는 계룡대와 계룡시가 보이고 서쪽으로는 연천봉 능선이 북쪽으로는 계룡산 천황봉과 머리봉이 지척에 있으며 남쪽으로는 연산면으로 뻗어나간 국사봉 능선이 용의 허리를 닮아 있다.

 
향적산(국사봉)의 전설

국사봉 정상에는 오행비와 천지창운비가 자리잡고 있다.
중국 위나라에 관로라는 점성술의 대가가 있었다.
어느 날, 그는 남양현이란 시골 동네를 여행하는 중이었는데, 밭 한가운데서 일하고 있는 안초라는 청년을 만났다.
그런데 안초의 관상을 보아하니 머지않아 죽을 운명이었다. 관로는 “아아, 안타까운 일이다.
이 잘 생긴 소년이 고작 스무살까지밖에 살 수 없다니!”라고 중얼거렸다.

소년의 부친은 이 소식을 듣고 관로에게 찿아와 아들의 목숨을 살려달라고 애원하자 관로는 안초를 불러 말했다.
 "집에 돌아가서 청주 한통과, 말린 육포를 준비해, 묘(卯)일에 자네 밭의 남쪽 끝 뽕나무 아래로 가게,
거기서 두사람의 노인이 바둑을 두고 있을테니, 그 옆에 술을 따르고 육포를 놓아두면, 두사람이 술을 마시고 육포를 먹을 것이네. 그들이 잔을 비우면 술을 따르고 이렇게 해서 술을 다 먹을때까지 기다리게. 만약 그들이 무어라고 말을 하더라도
아무말 하지말고 그저 머리 숙여 인사만 하면 되네, 그러면 그들이 자네를 구해줄 걸세."

안초는 관로가 일러준 날짜에 그 뽕나무 아래에 가봤더니 과연 두 노인이 바둑에 몰두해 있었다. 북쪽에 앉은 노인은 검은 도포를, 남쪽에 앉은 노인은 붉은 도포를 입고 있었는데, 이들의 풍모가 신선같았다. 안초는 관로가 시킨대로 그들 앞에 술과 안주를 가만히 놓아두었다. 두 신선은 바둑에 푹 빠져 무의식중에 술과 고기를 맛있게 먹었다. 술이 몇 순배 돌자 신선들은 기분좋게 취하게 되었다.
그때 북쪽에 않아 있던 검은 도포를 입은 신선이 안초를 보고 꾸짖듯 말했다. "이런데서 뭘 하는게야, 저리 가거라."
그러나 안초는 머리만 조아려 인사만 할 뿐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그러자 붉은 도포를 입은 노인이 안타까운 듯이 말했다.
"방금 우리가 이 청년이 가져온 술과 안주를 먹었으니, 그렇게 박대하지 말게." 그러자 검은 도포노인은 "그럼 저 소년의 수명을 늘려주자는 말인가? 이 소년의 수명은 태어나서부터 정해져 있네. 자네 명부에 적혀 있는 탄생일과 내 명부에 적혀있는 죽는 날을 우리 맘대로 고친다면, 이 세상의 질서는 금방 어지러워질 것이 아닌가?"라고 응수했다.
"그렇긴 하네만, 이미 저 친구에게 실컷 얻어먹은 우리가 아닌가? 그것도 빚은 빚이니 우리 어떤 방법을 강구해보자구."

붉은 옷을 입은 노인의 끈질긴 설득에 검은 옷 입은 신선은 하는 수 없이 "그 친구 참 끈질기기도 허이, 그래 여기 수명부가 있으니 자네 요량대로 해보게."라고 말하며 승낙하고 말았다."
붉은 도포의 신선은 수명부에서 소년의 이름을 찾아보니 소년의 수명은 19(十九)세에 불과한 것으로 되어 있었다.
붉은 도포 신선은 붓을 들어 열십(十)자에 한 획을 더해 아홉구(九)자를 만들었다. 이렇게 해서 소년의 수명은 아흔 아옵(九九)살이 되었다.

안초가 돌아와 관로에게 이야기를 전해주니, 관로는 "북쪽에 앉은 검은 도포를 입은 신선은 북두칠성이고, 남쪽에 앉은 붉은 도포를 입은 신선은 남두육성일세, 북두칠성은 죽음을 관장하고 남두육성은 삶을 관장하지. 인간이 어머니의 뱃속에 깃들면 남두육성은 탄생일을 기록하고, 북두칠성은 사망일을 기록하는 거야." 말하고는 멀리 떠나갔다

http://blog.daum.net/hargy/5323528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Ⅱ. 金恒의 生涯와 思想

1. 生涯

金恒의 성은 金氏요, 本貫은 光山이며, 이름은 恒(初名은 在樂, 後名은 在一)이고, 子는 道心이며, 號는 一夫이다. 전 黃城郡 茅谷面 談谷里 당골(현 論山郡 陽村面 南山里)뒤의 五道山 남록 沈洞(침골)의 대밭이 출생지이다. 이곳에서 서기 1826년, 純祖 26년 丙戌년 己亥月(10월) 丙子日(28일) 己亥時에 탄생하여 光武 2年 戊戌 甲子月 甲戌日(11月 25日)戊辰시에 黃城鄕 茶現(現 論山郡 夫赤面 夫皇里)에서 73세에 돌아 가셨다.

36세가 되던 1861년에 蓮潭 李雲圭는 김항에게 “後日 정녕코 책을 지을 터이니 그 속에 나의 이 글 한 首만 넣어주소” 하고 내어 준 것이 바로 저 유명한 “觀淡은 莫如水요 好德은 宣行人을 影動天心月 하니 勸君尋此眞 하소”라는 글이다.

金恒이 精進을 쌓은 데는 두 가지 길이 있었다. 그 하나는 書傳의 精讀과 多讀이요, 다른 하나는 詠歌와 舞蹈로 인한 정신의 개발이다. 그 결과가 正易八卦圖 출현과 第三易인 正易의 저술로 나타났던 것이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선유학의 재야권 거두 김일부

김일부는 호로 본명이 김항(金恒)이다.
1826년 논산시 양촌면 남산리 당골에서 태어났다.

그러고 보면 광산김씨 가문에서는 자랑할 만한 인물이 너무 많은 것 같다.
조선유학의 제도권 거두로 조선중기 이후 송시열 등을 가르친 스승으로서 국가의 존망을 좌우지했던 김장생, 김집부자(父子) 그리고 재야 권 거두로 김일부 선생이 있었다.

김장생, 김집부자는 기호학파의 영수로서 예학을 중심으로 커다란 유학의 기둥을 완성하신 분들이고, 특히 김일부 선생은 정역을 완성하여 이분이 돌아가시자 영남지역에서 내 노라 하는 유생들은 천리가 멀다 않고 문상했다고 하며, 전라도 진안지회(鎭安支會)에서는 김일부를 성인으로 추앙했던 찬양문(讚揚文)이 있을 정도이니 위대한 인물들을 배출한 저력은 무엇일까?

김일부는 젊어서 옛 조선의 선비집안이 그랬듯이 성리학과 예학에 빠졌으나 훌륭한 스승을 만나 인생의 전환기를 맞았다고 한다. 그의 스승이 유명한 연담 이운규(李雲圭)이다.
동학의 씨를 뿌린 최제우, 불교혁신의 뿌리인 남학의 김광화, 그리고 김일부가 모두 그 분의 제자들이니, 역시 위대한 분들은 훌륭한 스승에게서 가르침을 받는 법인 모양이다.

스승은 김일부에게 서경과 주역의 다독을 권하면서 “맑은 것을 보는 데는 물만 같은 것이 없고, 덕을 좋아함은 어짊을 행함이 마땅하다. 달빛이 천심  월에서 움직이니 그대에게 권하노니 이 진리를 찾아보시게나. (觀淡은 莫如水요 好德은 宜行仁을 影動天心月하니 勸君尋此眞하소)”라는 한 토막 시적인 화두를 주었다고 한다.

김일부는 영가무도의 정진과 더불어  해와 달의 변화에 대한 복잡한 이론들을 종합하고 관통하여 ‘영동천심월(影動天心月)’의 진리를 깨닫고, 내놓은 결과가 바로 정역팔괘도이다.

그리고 이러한 정역의 완성에 이르기 까지 일부선생은 독특한 수련법을 택했는데 그것이 바로 ‘영가무도(詠歌舞蹈)’이다.

무형문화재 27호인 이애주 교수는 “예로부터 몸을 다스리는 방법으로 길게 늘여 노래하며 춤추고 뛰는 것이 곧 ‘영가무도’로써 그 행위가 담고 있는 의미는 우주 자연의 변화 과정이며 자연의 이치이다.”라고 말하며, “단기고사에 보면 ‘노인은 영가하고 아이는 무도 한다’라는 말이 있어요.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 가무백희가 나오지요. 이것이 바로 영가무도입니다. 음악과 노래, 춤이 완전히 일치되는 상태지요. 선(禪)과 춤과 음악이 결합된 치유의 춤, 평화의 춤 입니다”

이와 같이 영가무도는 우리 민족에게서 발단하여 전해오다가 그 맥이 끊긴 것을 김일부 선생께서 제창하신 것이다. 김일부 선생께서는 사색 중 영감을 얻으시어 무의식적으로 입에서 나오는 소리 '음 아 어 이 우’를 그대로 불렀을 뿐이며, 또한 아니 부르고는 못 견딜 만큼 마음으로부터 일어나는 기운을 독창적인 창법으로 무아의 경지에 이를 정도로 열중 하셨다.

그의 출생지인 충남 논산군 양촌면 남산리 당골 잔디가 사그라지도록 뛰며 노래하여 사람들은 그를 광인이라 여길 정도였으며 심지어는 문중 족보에서 파헤쳐질 정도로 온갖 비아냥거림을 받아 왔다고 한다.

그러나 주역을 완성하는 '정역(正易)'을 선포하자 그 간의 비웃음은 사라지고 그를 성인으로 받들게 되었다 한다. 이곳에서 창시된 정역은 이후 우리나라 신흥종교가 불꽃처럼 일어나게 된 원인을 제공하게 되었고 한국유학의 새로운 맥을 형성하게 되었다.

영가무도를 오래하면 오장에 가벼운 감전과 같은 상쾌한 현상이 생기고 궁둥이가 벌벌 떨리기도 하며 또한 이마가 짜릿짜릿하며 머리가 온통 덮어씌우는 듯 한 감각으로 기분을 매우 유쾌하게 한다고 한다.

갑자기 김도향이 TV에 나와 ‘항문을 조입시다.’라고 하는 노래가 왜 떠오르는지...

“지하철에서 또는 버스에서/쓸데없이 잡담 말고 졸지도 말고/편안하게 눈감고 고요히 앉아/다른 사람 모르게 명상하듯이/조용히 항문을 조 입시다/너무너무 화날 때/너무너무 힘이 들 때/너무너무 슬플 때/너무너무 괴로울 때/정신 차려지고 기분이 좋아져/가끔씩 조이면 정말 좋아/조용히 항문을 조입시다.

인터넷 할 때/TV 볼 때/너무너무 어깨에 힘주지 말고/편안하게 허리 펴고 고요히 앉아/다른 사람 모르게 명상하듯이/조용히 항문을 조 입시다/사랑싸움할 때도/미운 사람 있을 때도/스트레스 받을 때도/정력제가 필요할 때도/정신 차려지고 기분이 좋아져/가끔씩 조이면 정말로 좋아/조용히~ 조였다 놨다/조였다 놨다/에브리바디 항문을 조입시다.”

이것도 영가무도의 변형인가!
이것은 춤추는 것이 아니라 똥꼬 만 벌름벌름하는 것인데, 하긴 이것도 수승화강(水昇火降)의 원리가 있는 운동이겠지!

영가(詠歌)와 무도(舞蹈)는 뗄 수 없는 관계인지라 흥겹게 노래 부르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어깨를 들썩거리며 춤을 추게 마련이지만 이 모두는 정역사상을 근거로 수련해야만 그 깊은 뜻을 알 수 있고 정역사상을 근거로 삼지 않은 영가는 맹목적이고, 영가가 뒷받침되지 않는 정역사상은 무의미하다고 보여 진다.

시간이 나면 정신세계사에서 주관하는 영가무도와 관련된 강좌도 참석해본다면 정신생활의 윤택함에 도움이 될 것이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0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