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역'에 해당되는 글 83건

  1. 2015.06.15 감사합니다. -진인사대천명-
  2. 2015.06.15 깨달은자의 말씀 -명온-
  3. 2009.07.31 지축 이동 나사관점2
  4. 2009.07.30 지축 이동 나사관점1
  5. 2009.02.05 생명세계의 위기와 기독교 비전
  6. 2008.08.30 德堂 金洪鉉 (덕당 김홍현)
  7. 2008.08.28 "정역'저자 일부 김항선생 대역서 기념행사 개최
  8. 2008.08.28 "정역'저자 일부 김항선생 대역서 기념행사 개최
  9. 2008.08.28 "정역'저자 일부 김항선생 대역서 기념행사 개최
  10. 2008.08.25 계룡의 산(계룡산,향적산,천마산)
  11. 2008.08.20 정역성지-향적산방
  12. 2008.06.09 黃帝內經講義 (五) 1965년 8월호
  13. 2008.05.29 정역사상의 영가무도에 관한 연구5-결론
  14. 2008.05.28 정역사상의 영가무도에 관한 연구4-심신수련
  15. 2008.05.28 정역사상의 영가무도에 관한 연구3-영가무도 원리
  16. 2008.05.27 정역사상의 영가무도에 관한 연구2-김항
  17. 2008.05.27 정역사상의 영가무도에 관한 연구1-서론
  18. 2008.05.24 영가무도(詠歌舞跳)
  19. 2008.05.22 정 역(正易)과 영가무도(詠歌舞跳) 발표회
  20. 2008.05.16 제3의역학 第三의易學 -鶴山文粹-
  21. 2008.05.16 정역과일부 正易과一夫
  22. 2008.05.16 정역 正易 -원문대조국역주해-
  23. 2008.05.14 미완성의 민주주의 그리고 신의세계로 넘어간 김일부( 金一夫 )
  24. 2008.05.13 우주변화의원리, 한동석
  25. 2008.05.13 한동석선생 이야기(4)
  26. 2008.05.13 한동석선생 이야기(3)
  27. 2008.05.12 한동석선생 이야기(2)
  28. 2008.05.12 한동석선생 이야기(1)
  29. 2008.04.12 향적산방
  30. 2008.04.01 금화정역도


진인사대천명

2013.06.02 23:49:28

 

대체의학에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고 있는 저의 입장에서 대우주와 소우주, 무극과 황극과 태극, 운기학과 주역과 정역의 계통적 이해 등 한의학 고서나 동양학 고전들을 보면서 의문을 품던 것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이 되어 감사합니다. 그동안 동약학에 대한 기본 틀만 대충 잡았는데 강의를 듣고서야 "하나를 배우면 열을 안다"라는 말이 무슨 말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근본부터 확실히 이해하고 들어가기 때문에 명리라는 것이 정말 현대 과학과 맞먹는 영향력과 힘을 가지게 되고 진리를 깨닫는 것에 즐겁습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명온
2013.04.14 18:38:44

 

황제내경부터 정역을 한줄에 께신분 대단하십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Earth's Inconstant Magnetic Field
12.29.03
 
Our planet's magnetic field is in a constant state of change, say researchers who are beginning to understand how it behaves and why.

Every few years, scientist Larry Newitt of the Geological Survey of Canada goes hunting. He grabs his gloves, parka, a fancy compass, hops on a plane and flies out over the Canadian arctic. Not much stirs among the scattered islands and sea ice, but Newitt's prey is there--always moving, shifting, elusive.

The movement of Earth's north magnetic pole across the Canadian arctic, 1831-2001. Credit: Geological Survey of Canada.

His quarry is Earth's north magnetic pole.

At the moment it's located in northern Canada, about 600 km from the nearest town: Resolute Bay, population 300, where a popular T-shirt reads "Resolute Bay isn't the end of the world, but you can see it from here." Newitt stops there for snacks and supplies--and refuge when the weather gets bad. "Which is often," he says.

Right: The movement of Earth's north magnetic pole across the Canadian arctic, 1831--2001. Credit: Geological Survey of Canada. [More]

Scientists have long known that the magnetic pole moves. James Ross located the pole for the first time in 1831 after an exhausting arctic journey during which his ship got stuck in the ice for four years. No one returned until the next century. In 1904, Roald Amundsen found the pole again and discovered that it had moved--at least 50 km since the days of Ross.
 
과학자들은 자기장의 극이 이동해왔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1831년에 처음 북극의 극점을 찾았는데 1904년에 관찰결과 원 지점보다 50km 이동해  온것을 발견했습니다.
 
The pole kept going during the 20th century, north at an average speed of 10 km per year, lately accelerating "to 40 km per year," says Newitt. At this rate it will exit North America and reach Siberia in a few decades.
 
극점은 20세기에도 계속 북쪽으로 년당 10km의 속도로 이동해 왔는데, 최근에는 40km의 속도로 가속됐습니다. 앞으로 수십년 안으로 극점은 북미를 떠나서 시베리아로 갈것이라고 합니다.
 
Keeping track of the north magnetic pole is Newitt's job. "We usually go out and check its location once every few years," he says. "We'll have to make more trips now that it is moving so quickly."
뉴위이 이야기 하길 "우리는 몇년에 한번씩 극점을 찾으러 나가는데 현재는 아주 빨리 변하고 있어서 좀더 자주 나가야 합니다.
 
Earth's magnetic field is changing in other ways, too: Compass needles in Africa, for instance, are drifting about 1 degree per decade. And globally the magnetic field has weakened 10% since the 19th century. When this was mentioned by researchers at a recent meeting of the American Geophysical Union, many newspapers carried the story. A typical headline: "Is Earth's magnetic field collapsing?"
 

 

 

지구의 자기장도 그 힘이 19세기에 비해 10퍼센트 정도 약해졌다고 합니다.

Probably not. As remarkable as these changes sound, "they're mild compared to what Earth's magnetic field has done in the past," says University of California professor Gary Glatzmaier.

Magnetic stripes around mid-ocean ridges reveal the history of Earth's magnetic field for millions of years. The study of Earth's past magnetism is called paleomagnetism. Image credit: USGS.

Sometimes the field completely flips. The north and the south poles swap places. Such reversals, recorded in the magnetism of ancient rocks, are unpredictable. They come at irregular intervals averaging about 300,000 years; the last one was 780,000 years ago. Are we overdue for another? No one knows.
 
때로는 자기장의 남북 극반동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그런 반동은 광물에 새겨진 자기흔을 보면 30만년에 한번씩 일어나는걸로 보이고, 마지막 극 반동은 78만년전에 일어난걸로 보이는데, 다음 반동은 언제 날지? 아무도 모릅니다.

Above: Magnetic stripes around mid-ocean ridges reveal the history of Earth's magnetic field for millions of years. The study of Earth's past magnetism is called paleomagnetism. Image credit: USGS. [More]

According to Glatzmaier, the ongoing 10% decline doesn't mean that a reversal is imminent. "The field is increasing or decreasing all the time," he says. "We know this from studies of the paleomagnetic record." Earth's present-day magnetic field is, in fact, much stronger than normal. The dipole moment, a measure of the intensity of the magnetic field, is now 8 x 1022 amps x m2. That's twice the million-year average of 4 x 1022 amps x m2.
 
To understand what's happening, says Glatzmaier, we have to take a trip ... to the center of the Earth where the magnetic field is produced.
 
어떤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자기장이 만들어 지는 지구 깊숙이 까지 들어가야 합니다.
 
At the heart of our planet lies a solid iron ball, about as hot as the surface of the sun. Researchers call it "the inner core." It's really a world within a world. The inner core is 70% as wide as the moon. It spins at its own rate, as much as 0.2o of longitude per year faster than the Earth above it, and it has its own ocean: a very deep layer of liquid iron known as "the outer core."
 
지구의 가운데에선 딱딱한 철의 구형이 있습니다. 태양의 표면만큼 뜨겁습니다. 연구자들이 부르기를 내핵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정말 세상속의 세상입니다. 내핵은 달의 70퍼센트 만큼의 면적이 됩니다. 고유의 속도로 회전하며 바깥층의 지구 속도보다 경도 0.2정도 빠르게 회전하는데 내핵에는 고유의 액상의 바다도 있는데 아주 깊은 층의 액체오 외핵층이라 합니다.

A schematic diagram of Earth's interior. The outer core is the source of the geomagnetic field.

Right: a schematic diagram of Earth's interior. The outer core is the source of the geomagnetic field. [Larger image]

Earth's magnetic field comes from this ocean of iron, which is an electrically conducting fluid in constant motion. Sitting atop the hot inner core, the liquid outer core seethes and roils like water in a pan on a hot stove. The outer core also has "hurricanes"--whirlpools powered by the Coriolis forces of Earth's rotation. These complex motions generate our planet's magnetism through a process called the dynamo effect.
 
지구의 자기장은 지구내부의 철의 액상바다에서 나오는데 전자성을 뛰며 항상성의 운동을 가집니다. 지구의 내핵과 밖의 회전에 따라 소용돌이를 만드는데 다이나모 효과라 합니다.
 
Using the equations of magnetohydrodynamics, a branch of physics dealing with conducting fluids and magnetic fields, Glatzmaier and colleague Paul Roberts have created a supercomputer model of Earth's interior. Their software heats the inner core, stirs the metallic ocean above it, then calculates the resulting magnetic field. They run their code for hundreds of thousands of simulated years and watch what happens.
슈퍼컴퓨터로 관측을 하는데..
 
 
What they see mimics the real Earth: The magnetic field waxes
and wanes, poles drift and, occasionally, flip. Change is normal, they've learned. And no wonder. The source of the field, the outer core, is itself seething, swirling, turbulent. "It's chaotic down there," notes Glatzmaier. The changes we detect on our planet's surface are a sign of that inner chaos.
 
지구의 자기장은 消長하며 지축은 이동하며. 자기장의 연원인 외핵은 끓으면서 소용돌이 치고 유동하여 아주 카오스적 입니다. 지국표면에 나타나는 변화는 내핵의 신호입니다.

They've also learned what happens during a magnetic flip. Reversals take a few thousand years to complete, and during that time--contrary to popular belief--the magnetic field does not vanish. "It just gets more complicated," says Glatzmaier. Magnetic lines of force near Earth's surface become twisted and tangled, and magnetic poles pop up in unaccustomed places. A south magnetic pole might emerge over Africa, for instance, or a north pole over Tahiti. Weird. But it's still a planetary magnetic field, and it still protects us from space radiation and solar storms.

Supercomputer models of Earth's magnetic field. On the left is a normal dipolar magnetic field, typical of the long years between polarity reversals. On the right is the sort of complicated magnetic field Earth has during the upheaval of a reversal.

Above: Supercomputer models of Earth's magnetic field. On the left is a normal dipolar magnetic field, typical of the long years between polarity reversals. On the right is the sort of complicated magnetic field Earth has during the upheaval of a reversal. [More]
수퍼컴퓨터로 본 자기장의 그래프입니다. 왼쪽은 정상적인 자기장이며, 오른쪽은 자기장 축이 이동할때의 그래프 입니다.

And, as a bonus, Tahiti could be a great place to see the Northern Lights. In such a time, Larry Newitt's job would be different. Instead of shivering in Resolute Bay, he could enjoy the warm South Pacific, hopping from island to island, hunting for magnetic poles while auroras danced overhead.

Sometimes, maybe, a little change can be a good thing.
 
http://www.nasa.gov/vision/earth/lookingatearth/29dec_magneticfield.html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아래의 영어기사가 정확성이 있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미국의 나사에서 지축이 2012년에 
NASA Claims Earth Pole Shift 2012 

NASA Claims Earth Pole Shift 2012. Isaiah 24

Isaiah 24:1 Behold, the Lord makes the earth empty, and makes it waste, and
turns it upside down. 

이사야서 에서도 지축이 바뀌는건 표현해 놓은듯 합니다.

See A Reversal – Simulated flip of the Earth’s Magnetic field from Nova

Scientists have been observing changes in the direction of earth’s magnetic field which took place recently as well as in the distant past. NASA’s website features a map showing the gradual northward migration of the north magnetic pole in the past century and a half. The sun reverses its magnetic field like clockwork every eleven years at the peak of the sunspot cycle. The next solar flip is due in 2012.

과학자들이 관찰결과 150년 동안 지축이 북쪽 방향으로 움직여 온걸 발견했는데 2012년에 태양의 자기장이 2012년에 올것이라고 합니다.

It is not only the direction but also the strength of this magnetic field that is a concern. In the time of dinosaurs, at an estimated 2.5 gauss, it was eighty percent stronger than it is now. This may have been one of the reasons such gigantic life forms thrived. It is now accepted that a catastrophic event ended the reign of giant reptiles.

자기장의 힘도 바뀌고..

Does the magnetic field drop to zero gauss? Dire predictions follow upon the heels of this theory. Electronic devices would all be at risk: there may be damage to, or complete loss of, all near-earth-orbiting satellites and possibly the space station itself. Effects on life forms could range from migrating birds losing their sense of direction to immune system decline and even widespread die-off from radiation-induced cancers.

자기장의 변화로 생물의 멸종..이라던지..

This event could result in the massive destruction of life on earth. The magnetic field of the earth is not an accident of natural science. Its primary task is to protect the earth against cosmic and solar radiation. Without this field, life is practically impossible and in a short time, life on our planet would be extinguished. An all-burning, deadly radioactive radiation would torment the earth’s surface.

많은 종들이 멸하게 되며..

Revelation 13 - And Satan does great wonders, so that he makes fire come down from heaven on the earth in the sight of men.

Joel 2 - And I will shew wonders in the heavens and in the earth, blood, and fire, and pillars of smoke.

Isaiah 24 - Therefore has the curse devoured the earth, and they that dwell therein are desolate: therefore the inhabitants of the earth are burned, and few men left.

많은 사람들이 죽고...

큰 변화가 임박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2008년 11월 6일, 한국기독교 회관

장공 김재준 목사 기념강연

김지하 모심


우리는 지금 생명세계의 위기를 말하고 그에 대한 기독교 비전을 찾고자 한다.

이 일을 함에 있어 우리는 한국 기독교 신학의 위대한 전설인 장공 김재준 목사의 가르침의 인도를 받고자 한다.

목사님의 기억 세 가지가 뚜렷이 내 가슴에 새겨져 있다.

첫째는 민주화 운동을 상의하고자 수유리 자택을 방문했을 때다.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일이다.

목사님은 허름한 런닝과 파자마 바람으로 나를 맞으셨다. 적이 놀라고 있는 내게 목사님은 첫 마디를 주셨다.

'밥은? 밥부터 먹자.'

그때의 놀라움은 이미 내게 있어 하나의 큰 가르침이다. 할아버지의 따뜻한 하나의 큰 가르침이다.

둘째는 YMCA 일층 찻집에서 있었던 최초의 유신헌법 반대 선언식 때다.

선언식 뒤 일행이 경찰에 의해 트럭을 타고 종로 경찰서로 연행되었다. 트럭 위 건너편에 앉아 계시던 목사님이 이편의 내게 보내신 그 눈빛을 평생 잊을 수 없다. 지극한 연민이었다. 나는 그때 결혼 직후였고 아내는 임신 중이었다. 목사님은 그것을 알고 계셨던 것 같다.

셋째는 그날 종로 경찰서에서다.

청와대의 지시를 기다리고 있었을까. 거의 온종일 우리는 커다란 방에 무료하게 앉아 있었다.

가까이 계시던 목사님이 내게 말씀하셨다. '미스터 김. 외국에 좀 나가보지 않겠나?'

'바쁠수록 외국 견문은 꼭 필요해요. 평생 일할 텐데 뭘!'

'저는 아직 우리나라 땅도 다 밟아보지 못했습니다.'

'내가 한 번 주선해 볼까?'

'이때다 싶으면 제가 스스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때다 싶으면 그땐 이미 늦어!'

뒷날 바이칼 여행 중 이르크츠크 지역에서 그곳에서는 거대한 신화적 인물인 '샤먼 마하'를 찾아가 만난 적이 있다.

허름한 농가의 허름한 할아버지였다. 현대 세계의 제1의 명제는 무엇인가를 묻는 내게 마하는 '생명, 여성, 평화'를 말했다. 그리고는 몸이 나빠 지팡이를 짚은 나를 짙은 연민의 눈으로 지그시 바라보다가 '당신 머지않아 몸이 크게 좋아진다.' 헤어질 때의 나의 큰 놀라움은 다름 아닌 장공 목사님의 기억 때문이었다.

'밥 먹고 가거라!'

생명 세계의 위기에 대한 기독교 비전을 찾음에 있어 장공 목사님의 기억을 전제하는 것은 이제 기독교 신학에 대해 생명의 땅 동북아시아와 한국에로의 견문이 필요함을 말하고자 해서다.

위기 중에도 큰 위기다. 남은 때가 많지 않다.

그 견문 과정에도 장공 목사님의 신학의 인도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 나의 지론이다.

역시 세 가지 원칙이다.

'장공 김재준의 신학 세계'에서 인용한다.

'자유'다.

죄의식이나 죽음으로부터의 내적 자유뿐 아니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외교 등의 자유를 포함한 인간의 외적 자유도 포함한다.

동북아시아의 전통 종교, 불교나 동학과의 관계, 그 과정에서의 창조적 진화론과의 트인 관계. 그리고 볼프하르트 판넨베르크 신학이 요구하는 '네페쉬 하야'의 텅 빈 자유의 문제 등에 대한 새로운 신학적 자세다.

'종이 교황'에 대한 저항이다.

보수적 근본주의의 우상화 기도와 '성서 문자 무오설'에 대한 신학적 저항의 차원에서 외경에 대한 담대한 탐색과 함께 한국 및 동북아시아 신학 건설 과정에서 한국 교회의 참으로 신선한 주체성을 창조하는 문제다.

'고등비판'의 재평가다.

'고등비판은 성서 계시의 가장 유력한 답변자'라는 목사님의 견해를 다시 기억하는 일이다. 목사님의 다섯 가지 원칙이다.

하나님은 성서기록의 영감을 받은 사람을 결코 기계처럼 다루지 않았다.

성서 기자는 성서를 기록할 때 기존의 모든 자료를 참고, 비판, 정리, 취사하는 기록자의 정칙을 무시하지 않고 잘 지켰다. (눅 1:1~4)

하나님의 말씀 계시는 기성품처럼 완성된 것이 아니며 따라서 어느 한 순간에 갑자기 주어진 것이 아니고 시대 환경 속에서 점차적으로 이루어졌다.

영감을 통해 하나님이 계시하신 내용은 하나님이 어떤 하나님인가 하는 것과 그가 사람을 향해 무엇을 하시려는 것인가 하는 두 가지이다.

하나님은 성서를 통해 결코 기록의 절대 무오한 정확성을 기하려고 하지 않으셨다. 그러므로 기록의 불완전성이 성서의 구속적 목적을 좌우하지는 않는다.

나는 기독교 신자가 아니다. 그러니 기독교 신학을 알 리 없다. 그러나 생명세계의 위기와 종교 간의 갈등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에서 거대한 파국의 눈으로 성장하고 있다. 그 한복판에 진보 개신교가 서 있다. 이 파국을 도리어 개벽적인 차원 변화로 승화시키는 책임이 진보 개신교에 주어져 있다. 경기도 광주요양원 '작은 안나의 집' 상담사로 일하는 류상태 목사의 말이다.

파국을 어떻게 창조적 개벽으로 바꾸는가? 이것은 지금 우리가 부딪친 초미한 시대의 과제다.

여기에 관해서 고뇌하고 있는 나에게 마침 장공 기념회에서 특강 요청이 왔고 목사님을 늘 그리워하고 있는 나로서는 거절 못하고 강의 내용을 구상하다 보니 자연 목사님의 인도를 받게 된 것이다. 신의 뜻이라고 밖엔 말 못하겠다.

기독교에서 나는 몇 가지 크게 배운 게 있다.

확신이 서지 않은 경우에도 희망하고 투신하는 섬김.

그 과정의 모순, 갈등, 고뇌를 담대하게 접수할 때 한울의 가르침이 온다는 것, 그리고 죽음과 부활, 원수 사랑과 초월, 비둘기의 순결과 뱀의 슬기의 균형, 선과 악 사이의 상호보완적 반대 등 참 중도를 찾는 과정에서 '흰 그늘'이라는 숭고에 이른다는 믿음.

우리는 참으로 파국적인 생명위기와 동서 종교 간의 갈등, 그리고 악질만세(惡疾滿世)의 대병겁(大病劫)의 도래와 이를 틈 탄 전체주의적 에코 파시즘의 어두운 동굴 앞에 서 있다.

장공의 흰 영을 따라 그것을 뚫고 가는 길을 한 번 찾아보자.

지난 세기부터 서서히 지구가 병들고 흙과 물과 숲과 동물들이, 공기와 사람들이 병드는 환경오염, 생태계 파괴, 생명위기가 전면화되어 오늘에 이르러서는 수없이 많은 종(種)들이 멸종, 파괴, 변질되며 화석연료의 이산화탄소 과대 배출로 인한 온실가스로 온난화가 극에 달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온난화 사이사이에 간빙기(間氷期)가 겹쳐들면서 더위와 추위가 교차생성하며 기괴한 바이러스와 전염병이 여기저기서 창궐하기 시작한다.

오존층 파괴와 라니냐, 엘니뇨 등 해수 변동 역시 심각하다. 2004년에는 대해일로 인해 인도네시아에서 26만 명이 한꺼번에 죽는 사고가 일어났으니 이는 대륙판과 해양판의 대충돌 때문이며, 이 충돌은 지구 자전축의 이동 때문이라고 한다. 자전축 이동에 따라 북극을 구성하는 지구 중심 에너지 수렴 축인 지리극(地理極·geographic pole)과 지구 에너지의 외계 확산 연결고리인 자기극(磁氣極·magnetic pole)의 상호 이탈과 재형성으로 북극 대 빙산들이 본격 해빙되고, 동토대 밑에 묻힌 메탄층 대폭발로 인해 북극이 따뜻해지는 반면, 적도에는 눈이 내리고 케냐 등에 얼음이 어는 괴변이 일어난다. 난류와 한류가 엇섞이며 남반구 해수면이 예상보다 엄청나게 초과 상승하면서 대륙의 저지대가 깊이 침수돼 세계 농업지대가 대규모 상실되고 있다.

해일, 지진, 화산, 산불, 토네이도, 침강, 융기 현상 등이 매우 활발히 진행된다.

인간 생명계 일반에도 기괴한 변동이 속출하고 있으니 불임(不姙), 불감증, 극도의 피로감으로 인한 절대 노동력 감퇴, 암, 원인 모를 병들의 속출, 그리고 죽지 않는 괴 생명체의 출현과 수십종 곤충 겨드랑이에서 이미 아득한 옛날에 퇴화돼버린 날개가 다시 돋아나는 재진화(re-evolution) 현상이 나타나고,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OECD 국가 중 최고의 자살율을 기록하고 있다. 그 중 대학생 자살자 수만 한 달 평균 30명이다. 모방자살의 연쇄는 이제 뉴스도 되지 못한다.

올해 4월 말 촛불이 켜졌다.

그 주체는 어린이, 청소년, 여성과 쓸쓸한 대중으로서 동서고전에서 공히 피보호 대상에 불과하던 그들이 정치 전면에 등장한 것이다. 이것은 세계 역사 초유의 일로서 아젠다 역시 먹을거리, 물, 교육, 가스, 운하 문제, 의료보험, 생계 등 통상적 정치 차원에선 전적으로 배제되어 왔던 일상적 생활 자체였다.

더욱이 그들은 철저한 비폭력·평화와 춤, 노래, 문화의 행동 양식으로 일관했고 온라인과 오프라인 양쪽에서 전면적인 직접 민주주의를 관철해서 고대 아시아의 풍류(風流)와 함께 화백(和白)을 부활시키는 듯했다. 새로운 형태의 호혜시장(互惠市場), 즉 신시(神市) 부활의 조짐마저 나타났다. 지도자도 조직도 동원 체제도 없는 철저히 자율적, 자발적, 개체 중심적인 우발적 분권적 융합의 기상천외한 군중 행동의 신 양식을 보였다.

이것을 '첫 촛불'이라 한다면 6월 29일 경의 좌우익 폭력의 악순환 이후 그것을 끊고 들어온 천주교, 불교, 원불교와 일부 기독교의 촛불 평화 시위는 '새 촛불'이라 하겠다.

이는 1968년 5월 프랑스 문화 혁명과도 그 차원이 다른 세계 역사상 유례없는 새로운 사태다. 이들은 모두 '생명·평화'를 표방한다.

이 모든 현상들이 한마디로 '생명세계의 위기'라고 하겠다. 수많은 지식인, 정치전문가, 언론인들이 이 촛불을 전혀 납득 해명하지 못하고 있다. 촛불을 이용하려는 좌파 일부의 움직임이 있으나 이는 시민 자신들로부터도 '숯불'이나 '횃불'이라는 명칭으로 시니컬하게 구별되고 있다. 이 촛불은 어떻게 정당하게 해명될 수 있을 것인가?

지금 미국, 유럽을 중심으로 폭발하고 있는 대규모 금융위기는 대서양 중심 자본주의 문명의 일대 중심 변동으로 그 자본 이동의 방향으로 봐서도 동아시아, 태평양 및 아시아 중심의 새로운 세계 문명으로 경제적 개벽이 일어나고 있음을 느끼게 한다. 이 역시 거대한 지구 위기일 것이다. 아시아 고대 신시 체제의 현대, 초현대적 부활 기회가 아닐까!

나는 현금의 생명위기, 우주 및 지구 변동, 온갖 행태의 생명괴변과 바이러스, 그리고 촛불 등을 한마디로 '후천개벽(後天開闢)'으로 파악, 인식한다.

'후천개벽'은 19세기 조선시대에 남한 일대에서 일어난 남조선 사상사 전반에 일관된 문명관, 시국관으로서 1860년 4월, 5월 동학(東學)의 수운(水雲) 최제우(崔濟愚)에게 내린 한울님의 계시가 그 시작이다. 이후 20년 뒤의 충청도 연산의 김일부(金一夫)의 정역(正易), 또한 그 20년 뒤의 전북 모악산 구릿골의 강증산(姜甑山), 또 그 과정에서의 전북 진안(鎭安)의 이연담(李蓮潭)과 김광화(金光華)의 오방불교(五方佛敎) 및 남학(南學), 그리고 일제 하 전남 영광 등지의 소태산(小太山) 박중빈(朴重彬)의 원불교(圓佛敎) 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고려 말 신돈(辛旽) 개혁 실패 이후 금강산과 지리산을 거점으로 형성된 하급 불교 승려들의 비밀조직인 '당취(党取)'가 일관되게 추구했던 '화엄선(華嚴禪)'의 전통 역시 개벽운동으로서 나는 그것을 '화엄개벽'의 선구로서 파악한다. 이는 신라 말, 고려시대 내내 국가 통치 이데올로기로서 우주와 세계 통합질서로 가능했던 화엄 사상을 개체 중심의 선(禪)으로 민중적 차원에서 해체 개벽하고자 시도한 것이다.

이들 노선들 간의 상호 혼효(混淆) 현상은 매우 복잡한 것이나 예외 없이 후천개벽 사상 안에서 유·불·선과 기독교가 혼합 통일돼 있음이 특징이다.

후천 개벽은 선천(先天) 개벽이 5만 년 전, 떼이야르 드 샤르뎅 진화론에 의하면 '호모 사피엔스 에렉투스(Homo sapiens erectus) 즉, '생각하는 직립인간'의 바다에서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Homo sapiens sapiens)' 즉 '생각하는 것을 생각하는 인간, 반성적 인간'의 출현 사태를 말하는 것에 비해 현대에 와서 우주 최초의 혼돈적 에너지가 극점(오메가 포인트)에 이르러 다시금 우주 생명계에 편만ㆍ지배하면서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의 바다 속에서 이제는 놀랍게도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 디비나(Homo sapiens sapiens divina)' 즉 새로운 인간인 '신인간(神人間)'이 출현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본다.

이것은 '혼돈적 질서(東學의 運元之一氣· 弓弓太極이거나 正易의 呂律, 한민족 신화인 1만4000년 전 마고성의 八呂四律, 강증산의 陰開闢 등)'의 출현이다.

또는 이연담(李蓮潭), 김광화(金光華), 김일부(金一夫)의 '그늘이 우주를 바꾼다(影動天心月)'라는 개벽적 명제 속의 바로 그 '그늘(影)' 그리고 소태산(小太山) 박중빈(朴重彬)의 '개벽적 일원상(開闢的 一圓相)' 등과 한 계열의 사상으로 결국은 당취 조직의 비원(悲願)인 '화엄개벽'의 거대한 혼돈적 질서(chaosmos)의 이미지 안에 수렴되는 것이다.

동학은 '한울을 모신다(侍天主)' 또는 '사람이 한울이다(人乃天)'라는 슬로건 안에 후천개벽을 압축하고 있는바 동학 수행의 초점인 주문 38자 降靈呪文, 本呪文, 實踐呪文 등 三種呪文 안에 총괄된 '화엄개벽'을 오늘 우리 앞에 전개되고 있는 우주, 지구, 세계, 사회와 생명 및 영성의 대변동을 생생하게 살리고 예감하고 모시고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수운 최제우는 이미 1860년에 '십이 제국 괴질운수 아동방이 먼저 하여'라고 읊어 오늘 한반도의 이 괴이한 생명위기를 예언하고 있고 김일부의 정역은 현재의 지구 및 사회 대변동을 '기위친정(己爲親政)'이라는 원리 안에서 또한 예언하고 있다.

'기위친정'이란 주역(周易) 성립 전후한 3000년 전 서남·서북쪽으로 크게 경사(傾斜)되어 지구간지(地球干支)의 여섯 번째인 '기위(己位)' 즉 '대황락위(大荒落位)'에 함락된 지구 자전축이 후천을 맞아 본디의 자기 위치인 우주 정치의 중심 즉 북극으로 복귀한다는 뜻이다. '친정(親政)'은 임금 노릇을 회복한다는 뜻이니 스티븐 호킹이 전 우주에서 유일하게 물과 생명의 탄생지인 북극을 우주의 중심으로 파악하는 것에서 그 뜻을 밝혀 알 수 있다.

또한, 정역은 자전축 북극 복귀 때에 앞서 나열한 바 있는 현재 지구에서 일어나고 있는 기괴한 변동들이 모두 뒤이어 일어남을 역학(易學) 용어와 상수(象數) 체계로 미묘하게 표시하고 있다.

'기위친정'은 또한 지구 자전축과 함께 북방의 은하, 성운, 별자리들이 한 방향으로 경사되어 있다가 제 자리에 되돌아옴을 뜻하기도 한다.

수운 최제우의 시에 '남쪽 별자리 원만하면 북쪽 은하가 제자리에 돌아온다(南辰圓滿北河回)'란 구절이 있으니 이것이 그 사정을 반영한다. 그렇다면 '남쪽 별자리의 원만함'이 뜻하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우리에게 지금 무엇일까? 강증산은 후천을 '음개벽(陰開闢)'으로 강조하면서 그 과도기간에 전 인류의 3분의 2가 죽는 대병겁(大病劫)이 오리라 예언했으니 1907년경에 당대를 '악질만세(惡疾滿世)'라고 표현한 바 있으니 새삼스러울 것도 없다.

'기위친정'의 때엔 '이십 미만의 어린이, 청소년과 여성이 정치 전면에 나선다'는 뜻의 '십오일언(十五一言)'과 이와 전후하여 '기왕의 선각자, 지식인, 문화인, 종교인과 정치인은 한 발 뒤로 물러나 어린이, 여성들을 보조한다(十一一言)'고 정역은 주장한다.

첫 촛불의 직접 민주주의와 새 촛불의 보조, 지원, 그리고 지금 진행되는 여야 정가의 대의 민주주의(代議 民主主義), 지자제(地自制), 총리직 연관의 개헌론이 뜻하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이것은 노자(老子)의 이른바 '무위이화(無爲而化)' 즉 '선각자인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데 백성이 모든 정치를 다 한다(我無爲 民自化)'는 이른바 고대 이상 정치, 태양정치(太陽政治), 그리고 기독교 쪽에서 본다면 '창조적 진화론에 토대한 조화정치(造化政治)' 즉 '하느님 통치'를 뜻하는 것은 아닐 것인가?

강증산은 이러한 때 여성이 우주 정치의 전면에 나선다는 음개벽, 남성 하느님이 여성 하느님에게 하늘과 땅과 사람의 대 권력을 넘기는 '천지 굿'을 중심으로 신명과 인간과 일체 사회를 재판 처결하여 세계의 모든 종교를 통합하는 통일신단(統一神團)에 기초한 세계 조화정부(造化政府)를 강조해 말하고 있으니 이는 곧 영과 생명의 원리로 움직이는 새로운 UN 같은 것이겠다. 강증산은 '남조선 뱃노래'라는 가르침에서 서양의 물질문명이 배를 타고 한반도로 몰려드는 우주 역사의 대세를 설명하고 죽을 때에 임해서는 자신이 서천(西天) 즉 서양으로 가서 서양 문명의 모든 정수(精髓)를 모두 몰고 다시금 이 한반도에 와 후천 시대의 대문명을 세우리라고 약속한다.

지금 세계 시장에 진행되는 주식과 자본과 시장열(市場熱)의 이동과는 무슨 관계가 있을 것인가?

유럽 경제 전문 연구기관이 일관되게 코멘트하는 바 '서방엔 공포가, 동방엔 희망이 지배한다', '세계 자본 이동의 지정학적 변동', '리오리엔트'가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가?

그가 통일신단의 구성 과정에 후천 기독교 종장에 '마테오리치'를 임명한 것은 의미심장하다. 크리스토퍼 도우슨이 인식한 16세기 마테오리치의 북경 상륙이 가진 인류 새 문명사 태동에 대한 잠재적 의미와는 어떤 상징적 연관이 있을 것인가?

또한, 그가 동학의 강령주문인 '지기금지(至氣今至)'가 '후천 시대의 율려주문으로서 세상을 통치할 것이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 생각해야 할 것이 있다.

'지기'가 다름 아닌 '혼돈한 우주 에너지(運元之一氣)'이고 보면 그것이 율려(律呂·동아시아, 특히 중국 고대 질서의 우주 음악의 율격, 즉 조화 질서)로서 임금 자리에 앉게 된다는 것이니 바로 정역의 '기위친정'에 다름 아닐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주의할 점은 증산의 농민의 풍물(農樂)에도 못 끼는 '걸뱅이 각설이 타령'을 바로 그 율려(19세기 민중적 혼돈적 질서를 뜻하는 여율·呂律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면서 제자들에게 '내 말을 듣고 웃는 놈은 그 자리에서 직사하리라'고 엄포를 놓고 있는 점이다.

농민, 즉 전통적 조직 근로 대중도 아닌 밑바닥 천민, 그러니까 어린이, 미성년, 여성, 쓸쓸한 외톨이 대중 따위 '네페쉬 하야'(산상수훈) 그 나름의 음악(정치력)이 새 시대를 통치할 것이고, 이것의 필연성을 거스르는 자는 '직사'한다는 것이니 여기에 정역의 '十五一言과 十一一言으로 구성된 己爲親政'의 함의가 뚜렷이 드러나고 있는 바 이것이 예수 복음과의 관련에서 갖는 의미는 도대체 무엇일까? 또 이것이 수운 해월의 '인내천'이나 '어린이와 여성이 후천개벽 시대의 타고난 도인(道人)이요, 먼저 온 한울님이다'라는 독특한 사상과는 어떤 관계일 것인가?

정역은 후천개벽 사상사 전체에 대한 신비적 동양과학(易) 차원의 해명서일 것이다.

그리고 정역에 대한 이제까지의 가장 엄밀한 역철학적 연구서인 이정호(李正浩) 선생의 사상체계(아세아문화사 간행의 다섯 권)에서 보면 서경(書經)과 주역(周易)을 바탕에 둔 정역은 어쩌면 예수 신비의 동양적 해명서요 동서양 문명 새 시대에서의 큰 예언서가 될지도 모른다.

놀라운 일이다.

어쩌면 장공 목사님의 가르침 따라 찾아 가는 생명 위기 시대의 기독교 비전의 구조 안에서 동아시아 유·불·선과 한국 남조선 사상사와 그 신화적 배경 모두가 하나의 탁월한 통일에 도달할 수 있는 바탕을 제공하는 것이 바로 정역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동서 화합과 남북 화해의 근원적 원리가 다 들어 있기 때문이다.

정역의 기본은 기위친정과 십오일언, 십일일언에 압축되어 있다.

그러나 이정호는 그 시작을 놀랍게도 '반고오화(盤古五化)'에서 찾는다.

반고는 한울님 즉, 하나님이다.

그 반고로부터 성인(聖人)이 하강한다는 것이니 그 성인은 곤(困·고통)을 통해서 죽음의 시절의 대 개벽을 지나 동지(冬至), 하지(夏至)의 극도의 추위, 더위 중심이 아닌, 추분(秋分), 추분(秋分) 중심의 서늘하고 온화한 4000년 유리세계(琉璃世界)를 연다는 것이다.

이때 반고는 모체(母體)의 태반(胎盤·태꼭지)과 흡사하니 모체의 회음혈이라, 마치 십자가 후의 무덤처럼 부활 전의 대황락위(大荒落位), 즉 기위(己位)이니 바로 꼬래비 자리다.

태반이 모체의 자궁벽에 깊이 붙어 있어 아무것도 못하는 듯하나 모체의 영양과 생명을 태아(胎兒)에게 공급하고 있는 곳, 바로 회음 자리인 것이다.

이 태아는 정역의 십오일언의 완전한 생명의 조화와 영적 일치로 건전한 발육을 하는 것이니 회음 중심의 태교(胎敎)와 같다. 아메리카 태교 과학에 의하면 태아의 뇌세포 70% 이상이 태교 과정에서 이미 다 형성된다. 태교는 죽음, 부활, 후천개벽, 기위친정, 신인간, 여성혁명에서 모두 치명적 중요성을 갖는다. 여기가 정역에서는 '천지인 삼극통합'의 자리요 동학에서는 바로 그 기초인 '모심'의 자리다.

바로 이것은 도리어 예수의 태생지인 '마굿간의 여물통' 즉 '기위'의 메타포에 해당하고 하늘로부터의 예수 탄강(誕降)은 지구 자전축의 이천년경위(二千八白年傾危-정역표현)이고 기위친정은 그로부터의 축대 이동 즉 후천개벽을 뜻할 수 있겠다.

참으로 에수 신비의 역사적 초과 달성 신학의 근거 아닐까?

동학 주문 '시천주(侍天主) 수련'의 새 시대 새로운 육체 내부의 자리, 그 첫 자리가 회음부이듯이 반고오화(盤古五化)는 곧 '모심'이고 '모심'은 '마굿간 여물통' 자리와 서남북으로 기운 '기위(己位)'인 '대황락위(大荒落位)' 서양 세계의 첫 그늘의 곳간이다.

노자의 현빈(玄牝)이고 동학의 궁궁(弓弓)이다. 그곳이 무궁(無窮)인 한울님의 첫 모심 자리다.

십오일언은 복희역(伏羲易)의 하도(河圖)이니 다름 아닌 노자의 고대 정치 이상인 무위이화(無爲而化)이고 구약의 준비 자리이고 '진손 십오용정(震巽 十五用政)' 과정이다.

십일일언은 문왕역(文王易)의 낙서(洛書)요 간태합덕(艮兌合德-한국과 미국이 산택통기(山澤通氣)의 호혜 신시 새 문명 창조를 위해 손을 잡는 화백 직접민주주의의 촛불을 켜는 대목), 여기 정역의 구체적 요목은 십일용정(十一用政), 십일귀체(十一歸體) 안에 상세히 전개된다.

설명하지 않는다. 이 모든 것은 이제부터 장공 목사님의 세 가지 원칙에 따라 개신교 지혜가 모여 공부하고 토론하는 과정에서 밝혀져야 하기 때문이다.

그 다음이 구체적 후천개벽 실현인 기위친정이다. 여기에서 예수 신비와 직결된 수많은 역학(易學)적 메타포들이 풍요로운데 내 생각엔 이 부분에 대한 공부로부터 앞으로의 생명 평화 등 새 세상 창조하는 온갖 구체적 과정들이 뚜렷 뚜렷이 밝혀져 나올 것으로 믿는다.

'기위친정' 즉 무덤에서의 부활에 연계하여 '하느님의 눈부신 강림(上帝熙臨)'에 부딪치게 된다. 놀라운 일이다.

모든 세계 종교의 평화와 개체 개체들의 눈부신 융합과 세계, 조화정부의 출현이 '금화정역(金火正易)'에 의해 금화정역의 우주 개벽로드맵에 따라, '윤달 없는 4000년 유리세계, 사랑, 생명, 평등, 조화로 가득 찬 '화엄개벽과 만물해방'의 하늘나라를 능동적으로 창조하게 된다.

정역의 기본 골격을 예수 신비와 연결하며 엉성하게나마 추려 보았다.

내가 성경에서 잠결에도 기억하는 곳은 여섯 군데다.

마굿간에서의 예수 출생,
갈릴리 전도와 산상수훈,
예루살렘 입성 전야 제자들의 발을 씻어줌,
예루살렘 입성과 돌의 외침 그리고 성전의 회초리,
십자가의 죽음,
무덤에서의 몸의 부활이다.

나는 이 여섯 마당에서 '모심', '살림', '흰 그늘', '개벽' 그리고 '대화엄'을 발견한다. 이 발견과 함께 동서 대융합의 가능성이 나의 영혼과 상상력 안에서 불꽃처럼 타오르고 있음을 느낀다. 최근 촛불 사태 이후의 일이다. 나 자신이 크게 놀라고 있다.

화엄경 도입부에는 '몸이 신이요, 신이 부처요, 부처가 무궁무한이다'라는 부분이 있다. 불교의 부처는 신령한 하나님의 힘을 가진 텅 빈 세계다.

기독교의 하느님은 물론 저주, 복수, 사랑 등 능력을 가진 존재요 메시아를 보내는 분이시지만, 가장 중요하게는 그 스스로 자유이신 분이란 점이다. 볼프하르트 판넨베르크의 '네페쉬 하야와 자유의 관계'에 대한 창조적 진화 신화의 최근 명제, 그리고 그 자유에 의해서만 비로소 가능한 오스카 쿨만의 '크로노스'나 '아이온'이 전혀 아닌, 마치 화엄 세계와도 같은 사방팔방시방의 온 땅 끝을 향한 장엄한 확충(擴充)적 선교가 가능해질 것 같은 강한 낙관이 지금 나를 사로잡고 있다.

하긴 기독교인도 아니고 신학자는 더욱 아닌 내가 이러니 조금 주책 같다. 그러나 동학당인 내게 나름의 의미가 있다.

동학의 한울님에서 가장 중요한 근원인 '한울' 즉 '天'에 대한 설명이 수운 체계 안에는 전혀 한 글자도 없다. 강렬한 계시는 있으나 그 존재는 곧 '무(無)'요 '공(空)'이요 '허(虛)'다. 무궁(無窮)이요 무극(無極)이다.

그 무궁을 님이라 불러 '부모처럼 친구 사귀며' 그 무궁의 힘으로 수억천 년 진화와 미래의 대화엄 개벽을 참선하듯 모심으로써 추진한다는 것이 바로 천도교 아닌 나홀로 동학당 김 아무개의 믿음이다.

나에게는 오늘 주제에 대한 특별한 결론은 없다.

나는 참고서 이야기만 늘어놓았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결론은 여러분이 내야 한다.

장공 목사님의 가르침대로 한다면 내 생각엔 다음과 같은 참고 과제들이 또한 부수되어야 할 것 같다.

외경연구를 본격화할 것.
화엄경과 선(禪), 십이연기법(十二緣起法)을 연구할 것.
동학, 정역, 증산, 소태산을 연구할 것.
창조적 진화론의 동서융합과정에서의 완성.
(동양 초유 창조적 진화론인 동학을 특별히 참고할 것)
포스트 모더니즘과의 관계 재구성.
디지털 네트워크와의 적극적 관계 모색.
생태학과의 관계 적극 평가.
(심층 및 사회 생태학의 합일점인 '자유자연' 이론과 한국 기 철학 및 풍수지리학을 특별히 참고할 것)
촛불 현상의 다양한 심층 연구.
주역, 정역, 원효의 연기설과 삼일신고 및 천부경의 비교 연구.
이슬람 신학과의 목숨을 건 화해.
인디언 영성 및 아시아의 영성, 아시아 샤머니즘, 라마교, 조로아스터교, 아프리카 원시 영성과의 화해.
그리고 마지막으로 천부경, 불교의 십이연기설, 그리고 스피노자의 결합을 시도할 것.

부디 오해 없기 바란다. 이것은 그저 나의 한낱 도움말일 뿐이다.

동학 수련의 최종 단계는 대화엄 또는 하늘나라, 무궁에 해당하는 '만사지(萬事知)'다. 그런데 그 '만사지'의 '지(知)' 즉 '앎'의 수운 해설은 '知其道而受其知', '진리를 노력해 알며 동시에 그 앎을 계시 받음'이다.

자력(自力)과 타력(他力)의 합발(合發)이다.

어찌 생각하는가? 오늘의 경우 무슨 의미가 있는가?

바로 이것을 나는 '모심'에 의한 '화엄개벽'이라 한다. 그리고 그 모심 등은 이제 맨 먼저 몸 속에서 진행된다. 어찌 생각하는가? 모심은 곧 섬김이다.

예수의 이른바 최고의 사랑이다. 나는 이것이 장공 김재준 목사님의 가르침에 따른 생명세계의 위기에 대한 기독교 비전에의 길이라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한 마디 필사적인 부탁이 있다. 필사적이다. 불교와 화해하라! 온 국민, 온 인류, 온 생명과 우주 만물의 타는 목마름이다. 감사할 뿐이다.

김지하/시인 (aza1486@pressian.com)

http://media.paran.com/snews/newsview.php?dirnews=2844595&year=2008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德堂 金洪鉉 (덕당 김홍현)

諸門人 中에서 특히 덕당은 가장 文字가 없고 열성이 대단하여 자택을 山下의 마을 음절(엄사리)에 두고 百石에 가까운 추수를 하면서 선생을 위하여 국사봉 거북바위와 용바위 사이에 삼간 초막을 경영하여 주야로 시봉하고, 사방에서 모여드는 門人 過客을 위하여 스스로 「밥主人」이 되어 이에 대한 一切의 경비를 自擔하니 주위 학인이 감복하여 호를 덕당이라 하였다. 한다. 후일 덕당이 述懷하는 가운데 「왜 나는 금전 소중한 줄을 모르겠나. 그러나 배우고 싶은 마음에, 어께 넘어라도 배우고 싶어서...」하면서 추연해 하던 일을 필자도 기억하고 있다.

덕당의 공부가 가장 高調에 달하고, 가무로 인하여 內光이 되어 눈은 감으나 뜨나 환하고, 三年을 하루 같이 잠을 자지 않아도 졸리지 않았으며 음절이 국사봉에서 呎尺사이지만 추석과 설의 명절 외에는 집에 가지 않고, 스스로 「歌舞主人」이되어 주야로 정진한 것이 바로 이 시절의 일이었다 한다. 한 번은 눈이 몹시 쌓인 어느날 새벽, 同學의 한 사람이 小便을 보러 밖에 나가다 보니 그야말로 如山大虎가 門밖에서 두 발을 번쩍 쳐들고 德堂의 詠歌소리에 맞추어 좌우로 흔들흔들 춤을 추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그 사람이 얼결에 「호랑이 춤춘다! 」고 소리를 치니 無我中에 흔들거리던 호랑이는 휙 하고 바람 같이 사라고, 덕당을 위시하여 여러 제자들이 그 소리에 놀라 밖으로 뛰어 나왔을 때는 범은 이미 자취를 감춘 뒤여서 모습을 볼 수 없었다 한다.

詠歌聲에 감응하여 범이 춤을 추는 일은 필자의 경험에 依하여도 그 확실함을 證한 일이 한두번이 아니다. 아마도 百獸中에 범은 특히 영가에 銳敏하고 또 쉽사리 동화되는 동물인 것 같다. 이 시절의 덕당의 힘은 또한 대단하여 한양3백리의 서울 길을 하루에 得達한 일도 있었다 한다.

덕당은 그 頭相과 體局이 흡사 거북과 같다. 정수리에는 뒤에서 앞으로 두 고랑의 뼈와 세 줄기의 뼈가 파이고 솟아서 마치 거북의 껍질을 연상케 하고, 두 눈은 웃으면 아주 감겨서 새카만 두 점으로 되어 버리는 것이 꼭 거북의 눈 같으며, 코는 끝이 몹시 가늘고 屈曲하여 영락없이 거북의 코와 彷彿하다. 그 뿐 아니라 그 넙쭉하고 평평한 두 어께와 등, 그 두툼한 앞가슴에 억센 두 팔과 손, 모똑한 열 손가락.... 무엇하나 龜相 아닌 것이 없다.

후일 일부선생이 기력이 쇠하여 등산과 하산이 여의치 않으매 덕당이 항상 선생을 등에 업어 모시고 국사봉에서 다오개로, 다오개에서 국사봉으로 왕래하여 종신토록 측근을 떠나지 않은 사실을 생각할 때 덕당의 거북상은 과연 우연치 않은 因果인 것 같은 느낌조차 든다." 라고 덕당 김홍현을 소개합니다.

- 이정호 '정역과 일부'에서 -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blog.daum.net/kk3151/15180546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blog.daum.net/kk3151/15180546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정역'저자 일부 김항선생 대역서 기념행사 개최

후손들 일[一夫]선생 증산도와 관련없다, 증산도측 일부선생 저서 정역 인용 증산도 가르침서 삭제하라 주장,대성사 존칭도 그들만의 주장일뿐 일축,

뉴스관리자, kcc9068@daum.net

등록일: 2008-07-25 오전 9:15: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조말의 위대한 사상가이자 학자인 일부[一夫]김항[金恒]선생의 저서인 정역[正易]의 "대역서 기념행사"가 7월 24일 오전 11시 논산시 양촌면 남산리 선생의 묘역에 있는 정역연구소 뒷뜰에서 개최됐다,

이날 기념행사는 선생의 학문을 흠모하는 전국의 문도 및 유족 지역주민등 200여명이 참석해 선생의 고손녀인 김현숙 씨로부터 선생의 생애와 불후의 명저로 꼽히는 정역[正易]에 대한 편찬 경위, 정역[正易]의 학문적 대강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이날 기념행사에서 선생의 증손인 김효수 씨는 선생의 묘역을 돌보는 일만이 자신이 할수 있는 일이라 생각해 정역[正易]을 알리기위한 특별한 노력을 하지않았다고 말하고 자식들이 평범한 삶을 포기하고 증조부의 저서인 정역을 바르게 알리는 삶을 살겠다고 나서 미안함과 함께 대견한 마음을 가진다고 술회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자신의 고조부 일부 김항선생의 생애와 사상 그 저서 정역[正易]에 대해 강론에 나선 선생의 고손녀 김현숙 씨는 정역에 나와 있는 자구 의 구절들을 풀어 설명하면서 자신의 고조부의 저서 정역의 위대한 실체적 진실이 세상에 들어나기를 바란다 고 맑했다,

한편 이날 기념행사가 개최된 정역연구소 입구에는 선생의 고손녀인 김용화 씨의 이름으로 된 장문의 대자보가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그 내용은 증산도가 증산도와는 아무런 상관관계를 갖지않은 자신의 고조부 김항 선생을 자신들 교파의 일원인양 오도하고 김항선생의 정역을 인용 증산도의 가르침으로 전파하는것은 부당하다며 이의 시정을 촉구하는 내용으로 되어있었다,

더욱 김항선생이 증산도와는 아무런 인연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증산도의 일개문도인양 대성사라는 직첩을 내린것등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는 내용이어서 유림을 비롯한 학계의 비상한 관심이 모아질것으로 보여진다,

http://blog.daum.net/kk3151/15180546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대전일보

충청 산하를 지키자-계룡의 산(계룡·향적산등)

기사입력 2008-06-03 23:12


계룡산과 향적산, 천마산 등이 감싸고 있는 계룡시는 말 그대로 상록 도시이다.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고 유구한 세월을 동고동락한 역사의 산증인 인 계룡의 산. 이들 산에 대해 자연과의 조화를 고려하지 않은 개발은 가급적 자제하고 인간과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자연친화적 개발이 상록 도시를 표방하고 있는 계룡시에 우선시 되고 있다. 역사의 숨결이 살아 꿈틀대는 계룡의 산을 자연 그대로 보존하고 잘 가꿔 후손에 물려주는 것은 이제 우리의 몫일 것이다.

▲계룡산 (천황봉)

계룡산의 주봉이자 배달민족의 영봉인 천황봉은 해발 845.1m로 국운을 굽어 살피고 있는 듯한 자세로 산의 경관이 수려, 삼국시대부터 백제를 대표하는 영산으로 알려져 있다.

기암절벽으로 이뤄진 정상에는 나라가 어지러울 때 하늘에 제를 올리는 산제단(山祭壇)이 있고 이 곳에 서면 신선이 노니는 듯한 계룡산의 전역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이는 계룡산이 그다지 높지 않아 운무(雲霧)가 별로 없고 주변의 산들이 상대적으로 낮아 시야를 별로 가리지 않기 때문이다.

계룡시 어디에서 보아도 선뜻 이마에 닿을 듯이 솟아 있는 천황봉은 계절따라 형형색색으로 옷을 갈아입는다. 이 변화무쌍함은 대자연의 신비 자체로 웅장한 산봉우리 위에 찬란한 해가 솟아 오르면 보는 이의 가슴에 용기와 희망을 주기에 충분해 계룡시는 매년 이 곳에서 새해 첫 날 해맞이 행사를 열고 있다.

천황봉은 자태가 백성을 품안에 안고 있는 제왕의 모습이라 하여 상제봉(上帝峰)이라고도 했으며, 상봉(上峰) 혹은 제자봉(帝字峰) 이라 불리기도 했다. 제자봉은 부남리와 석계리 뒤편에 있는 산봉우리를 지칭하는데 이 봉우리를 경계로 암용추와 숫용추가 좌청룡, 우백호의 전설을 품고 있기도 하다.

또 대궐터의 주봉이기도 했던 제자봉은 신도안 신흥종교가 번성했을 당시 교주들과 신도들이 가장 신성히 여겨 수시로 찾아 간바 있으며 무속 ,민속종교 등의 교인들과 등산객들의 기도장소로 인기가 높았다.

하지만 현재는 이 곳 일대가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출입에 제한이 있으며 예전에 이곳을 즐겨 찾던 산악인들은 지금까지 그 향수(鄕愁)를 잊지 못하고 있다.

한편 천황봉 정상에는 1948년에 설치한 철탑이 우뚝 솟아 미관을 저해하고 있다. 이 철탑의 제거와 함께 일상적인 등산로의 개방은 우리가 머지않아 풀어내야할 과제로 남아 있다.

▲향적산 (국사봉)

계룡산을 조망할 수 있는 최고의 등산코스로 유명한 국사봉은 종교연구가에게 있어 제2의 신도안이자 한국 최고의 무속촌이었다.

조선 초 태조 이성계가 신도안에 도읍을 정할 때 친히 올라가 국사를 논했다하여 국사봉이라 유래된 이 곳은 두마면 향한리와 도곡리 일대의 산으로 계룡산맥의 남쪽 능선을 이루고 있는 봉우리이다.

해발 574m로 일명 향적산(香積山)이라고도 불리는 국사봉은 향기로운 땀이 쌓여 있는 산이자 공부와 도를 깨우치기 위해 용맹정진하는 곳으로 알려져 왔다.

또 국사봉에는 일부(一夫) 김항 선생이 정역(正易) 공부를 하였다는 거북바위와 용바위가 있고 맨재소류지 위쪽으로는 국제선원 무상사가 자리잡고 있다.

국사봉을 오르면 멀리 동쪽으로 대전시가 한눈에 들어오며, 가까이 눈 아래로는 계룡대와 계룡시가지가 훤히 펼쳐져 있다.

서쪽으로는 연천봉 능선이, 북쪽으로는 천황봉과 머리봉이 지척이며, 남쪽으로는 연산면으로 뻗어나간 국사봉 능선이 용의 허리와 흡사한 모습으로 굽이쳐 있다.

한편 국사봉 정상에는 오(五), 화(火), 취(娶), 일(一) 등 네 글자가 음각된 오행비와 함께 천지창운비라는 비석이 있는데 이 비의 크기는 2m정도로 동서남북 각 면에 천계황지(天鷄黃地), 불(佛), 남두육성(南斗六星), 북두칠성(北斗七星)이란 글씨가 각각 새겨져 있다.

이는 한반도가 1000년 이상 동방예의지국으로 유지되도록 하는 단군성조의 깊은 뜻을 내포하고 있기도 하다.

국사봉의 맨재골 최상단에는 약수와 같은 샘물이 난다하여 약수암이 있고 이는 논산, 연산천의 발원지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계룡지역에는 지역민들이 쉽게 찾고 있는 천마산이 금암동을 아우르며 친근하게 다가서고 있다. 천마산 정상에는 천마정이라는 정자가 있어 수려한 천마산을 쉽게 볼 수 있고 동쪽으로는 계룡시 금암 신시가지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며 서남쪽으로는 백제 계백장군의 충혼이 어린 황산벌이 멀리 보인다.

천마산 서편 기슭으로 왕건이 하늘의 도움으로 후백제를 멸망시키고 세웠다는 개태사가 자리하고 있는 등 역사의 한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다.

이처럼 어느 한 곳 민족 역사와 숨결이 배어있지 않은 곳이 없는게 계룡의 산이다. 계룡의 산을 제대로 보존하고 소중히 가꿔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계룡=이영민 기자>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출처: http://www.handongseok.org/lecture5.htm

黃帝內經講義 (5) 1965년 8월호

第一編 變化原理

第三節 五行의 相生과 相克

    가. 相生

  五行이라는 槪念과 五運이라는 槪念은 서로 다르다. 五行이라고 하면 木火土金水 다섯 種類의 氣가 아무런 變化없이 循環하는 自然的인 狀態를 말하는 것이요 五運이라고 하면 이미 그 純粹性을 잃고 變化하는 狀態를 말하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五行이라고 할 때에는 東方에서는 木을 生하고 南方에서는 火를 生하고 中央에서는 土를 生하고 西方에서는 金을 生하고 北方에서는 水를 生한다고 하는 基本的인 法則을 말하는 것이므로 여기서 말하는 木火土金水란 五行法則은 그 性質이 純粹하여 아무런 變化나 鬪爭도 없는 基本的 槪念을 말하는 것이다.

  다만 이와 같은 基本的 槪念은 五行은 原則的으로 相生하거나 或은 相克하는 作用을 하는 五原質 自體를 말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五原質이 相生과 相克作用 즉 相扶相助와 豫備對立을 일으키고 있거나 或은 일으킨 다음의 狀態를 五運이라고 하는 것이니 그렇게 되면 五行은 여기서 이미 純粹性을 잃은 混濁之象이 된다.

  이와 같은 五行이 純粹性을 잃으면 그것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五行이 곧 變化하는 狀態의 五行이니 이것을 五運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五行이란 槪念과 五運이란 槪念은 區別하여야 하는 것이거니와 五運에 대한 說明을 後로 미루기로 하고 여기서는 五行만을 說明하기로 하겠다.

  그러면 五行 즉 純粹 五原質의 相生原理부터 說明하기로 하겠다. 이 原理는 河圖에 나타난 것이므로 河圖의 象을 그대로 表示하고 五行相生圖와 對照하여 보기로 하겠다.

  河圖


  五行相生圖


  河圖의 象을 보면 東쪽에 있는 三과 八은 五行相生圖의 東方에 있는 甲乙木이니 甲은 三이고 乙은 八이다. 河圖의 南쪽에 二와 七은 相生圖의 丙丁火이니 丙은 七이요 丁은 二다. 河圖中央의 上下便에 各各 五가 있고 正中央에도 五가 있으니 이것은 相生圖의 戊己五十土이다. 河圖의 西方에 四와 九가 있으니 이것은 相生圖의 西方에 있는 庚辛金이다. 庚은 九요 辛은 四다. 河圖의 北方에 一과 六이 있으니, 이것은 相生圖의 北方에 있는 壬癸水다. 壬은 一이요, 癸는 六이다.

  이와 같이 본즉 五行相生도는 河圖를 그냥 옮겨놓은 것에 不過하다(다만 東西南北의 間方에 辰戌丑未를 表示한 것은 이 四個의 土가 五行과 合하여 作用할 때에 變化가 생기므로 記載하여 둔 것이고 여기서 論할 것은 아니다).

  그런데 爲先 相生圖와 河圖를 對照한 結果 한 개의 疑問이 나타난다. 즉 相生圖를 順序로 볼 때에 壬癸와 甲乙은 一六과 三八의 順序로 되어있는데 왜 丙丁과 庚辛은 七二과 九四의 順序로 되는가? 하는 問題다. 이것은 다만 表面에 나타나 있어서 누구나 알 수 있는 問題點이거니와 좀더 깊이 살펴보면 그밖에도 많은 問題點이 있다. 그러나 그것들은 河洛의 變化를 說明할 때에 說明할 問題들이다.

  却說 相生이란 것은 河圖 그대로의 表示라는 것을 말하였다. 그러나 그것들이 어떻게 相生하는가? 하는 問題를 硏究하여야 한다. 즉 甲乙三八木은 丙丁二七火를 生하는데 이것은 五行의 一般的 槪念에서 說明한 바와 갈이 가장 힘이 있고 또 통가다리인 木氣가 다시 再分裂하는 過程이니 즉 통가다리인 木이 그것을 基礎로 無數한 再分裂을 함으로써 內容은 衰弱하여지면서 外形은 가장 旺盛하는 過程이 바로 木生火의 過程이니 이것이 解放의 第二契機 인 것이다.

  그 다음 丙丁二七火가 戊己五十土를 어떻게 生하는가? 火란 것은 木이 再分裂 한 것이라는 것은 이미 말하였다. 그런데 火는 또다시 分裂하여서 分裂의 極端을 이루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分裂을 爲한 分裂이 아니고 分裂에 終止符를 찍기 위한 分裂이다. 이것이 解放의 第三契機가 되는 火의 分裂인즉 그것이 바로 火가 土를 生하는 過程인 것이다. 이와 같은 火의 分裂은 解放의 終點인 同時에 統一의 始點인 土를 現象化하는 中繼點인 것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時點이 바로 無極을 生하여서 矛盾對立을 止揚하고 萬物을 成熟하게 하며 人間은 統覺(神明)이 생기며 靑年은 圓熟해지는 것이니 이것이 바로 칸트가 말한바 感性과 理性의 二 契機가 融合하는 곳이다. 즉 統一의 第一 契機가 되는 것이다.

  이러한 戊己土는 庚辛金을 生하나니 金이란 表面을 굳게 하는 性質이다. 다시 말하면 第三分裂인 火의 分裂은 純粹中立인 無極(土)으로 化한즉 그 土(無極)는 中立의 性質로서 外炎灼熱한 바의 第三分裂을 柔懷抱捉하여 놓게되면 그것은 바로 火인지 土인지 혹은 水인지를 분별할 수조차 없는 象을 만들어 놓는 것이다. 그런즉 이러한 象은 火土水의 和合한 象이므로 外堅性을 가진 金으로서는 捕捉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分裂을 捕捉(綜合)하는 第二의 契機를 生하는 것을 土生金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하여 成立된 金은 水를 生하게 마련이니 즉 金이 水를 生한다는 말은 金氣의 外表堅斂作用이 한걸음 더 나가서 그 內面까지 貞固하게 하는 作用을 말하는 것이다. 여기서 統一의 第三契機가 形成되는 것이니 이것이 易에서 말하는 坎爲水오 탈레스가 말한 물이다. 뿐만 아니라 孔子가 易繫辭에 太極生兩儀라고 한 太極의 母體인 것이다.

  이와 같이 太極이 成立되면 水는 다시 木을 生하게 되는 것이니 즉 貞固한 속에 囚閉되었던 氣는 다시 活動하여 木을 生하게 되나니 이것이 解放의 第一契機가 되는 것이다. 宇宙의 構成要素인 土元質은 이와 같이 統一과 解放作用을 쉴 사이 없이 反復하는 것이니 이 運動을 陰陽運動이라고 하며 또 그 陰陽運動이 다시 五元質인 五行의 承繼作用에 의하여 解放과 統一의 作用인 陰陽作用을 周流不編하는 法則을 五行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 法則인 五行各個의 槪念을 定함에 있어서 甲乙木 丙丁火 戊己土 庚辛金 壬癸水라는 槪念을 附與하는 것이니 이 槪念은 곧 五氣五行運動의 基本的 原則인 五行의 槪念인 것이오 三八, 二七, 五十, 四九, 一六 등은 다시 木火土金水의 生成原理를 確認하는 數自體의 自然法則인 것이다.

  위에서 五行의 相生을 말했다. 그것을 여기서 要約해보면 水生木 木生火 火生土의 發展까지는 解放過程의 三契機요 火生土 土生金 金生水는 統一의 三契機였다. 이와 같이 보면 發展의 過程은 土에서 끝나는데 또한 統一의 過程도 그 土에서 始作하였음을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土는 二重性格을 띈 것이 分明하다. 왜 그런가? 하는 疑問은 다음에 六氣를 說明함으로써 分明해진다. 그러므로 여기서는 基礎的으로 그렇게 記憶만 남겨두기를 바란다. 그 뿐만 아니라 우리가 兼하여 또 記憶해야 할 것은 언제 어떠한 場所에서든지 五行의 槪念이 木火土金水의 順序로 配列되면 여기는 相生原理를 內包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며 또 한가지 注意할 것은 甲乙木 丙丁火 戊己土 庚辛金 壬癸水라는 槪念이 木火土金水에 붙으면 이것은 五行의 基本原理이고 또한 變化하는 五運의 原理가 아니라는 것을 銘心해야하는 것이다.

    나. 五行의 相克

  五行이 지닌바 基本原理의 또 한개의 側面으로서 相克原理가 있다. 相克作用은 相生作用의 反對作用이므로 相生은 木火土金水의 順行法則이었던 것과는 反對로 이것은 金木水火土의 逆行作用을 하는 法則인 것이다. 相生作用이 相扶相助의 基本的 本質이었다면 相克作用은 矛盾對立의 基本的 要素인 것이다. 다시 말하면 相生作用은 陽의 作用이요 相克作用은 陰의 作用이다.

  여기서 陰陽二契機의 矛盾과 對立이 일어나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對立을 위한 矛盾이 아니고 發展과 統一을 위한 矛盾이다. 그러므로 相克의 必要性이 認定되는 것이니 그것을 人道的 立場에서 보면 善을 保護하기 위한 必要惡이기 때문이다.

  却說 이 相克原理는 洛書에서 啓示되는 原理이다. 그러므로 다음에 五行相克圖와 洛書를 그려놓고서 서로 對照하면서 硏究하기로 하겠다.

  洛書


  五行相克圖

  註 ()內의 金火와 四九.二七은 바꿔진 것을 表示한 것

  원에 두개의 그림을 對照하여 보면 爲先 洛書는 河圖와 다른 점으로 河圖의 四九와 二七이 易位된 點이다. 다시 말하면 河圖는 四九가 西에, 二七이 南에 있었는데 洛書는 四九가 南에, 二七이 西에 있다. 그런데 이와 같이 數가 易位되었다는 말은 數의 本體인 金火가 易位되었다는 말이다.

  이밖에도 洛書와 河圖는 그 象이 다른 점이 많지만 여기서는 다만 金火가 四九 二七이 交易된 點만을 말하겠다. 이와 같이 交易되었다고 말을 하거나 또한 象을 表示하는 것은 勿論 사람이 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自然의 運行法則이 .그렇게 垂象했기 때문에 人間은 그것은 그냥 文字로서 옮겨 놓은 것 뿐이다.

  그렇다면 이와 같은 圖表는 어떠한 根據에 依하여 成立되었는가?

  五行이 相生할 때는 木生火 火生土 土生金 金生水 水生木의 順序로 그 生하는 바의 基本的인 原則만을 說明한 것이었다. 그러나 相克法則은 그 生하는 側面, 즉 生하기 위한 必要惡을 說明하는 것이다. 宇宙의 運行하는 象을 詳察하면 火가 南에서 旺盛하기 바로 前인 巳(이것은 六氣說明에서 詳論)에서 이미 金의 收斂運動이 싹트게 된다. 그리하여 그것이 차츰 勢力을 얻어서 西에 이르게 되면 南에서 旺盛하던 火는 金氣에 依하여 完全包圍를 當하게 된다. 그러므로 宇宙의 運行을 다만 相生하는 面에서만 보면 五行은 生成作用의 基本的인 法則에 不過하지만 한 걸음 더 나아가서 變化하는 面에서 보면 다시 말하여서 어떻게 生成하느냐? 하는 面에서 보면 이와 같은 金火交易의 必要克에 依하여 生成作用은 實現되는 것이다.

  그런즉 相克原理란 生成作用의 裏面 즉 成하는 바의 本質的 內容을 표시한 것이 바로 相克法則인 것이다.

  그런데 相生作用은 北方水位에서부터 始作하여 左旋運動을 하였는데 相克運動은 相克圖에서 表示한 바와 같이 南方火位(卽 四九金位)에서 始作하여서 오히려 生의 作用을 側面에서 돕고 있는 克인 것이다. 그러므로 相克作用은 金에서 始作하여 右旋運動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金木水火土의 順으로서 五行相克 序列을 定하는 것이다.

  天地運行에 있어서 이와 같은 生成作用은 恒常 必要惡인 相克作用을 絶對로 要求하기 때문에 北方水가 水生木을 하려고 하면 南方火는 벌써 金을 克하여서 金克木의 準備態勢를 갖추게 되는 것이다. 이리하여 相生作用 즉 水生木 木生火 火生土 土生金 金生水를 始作하면 相克作用은 同時에 金克木 木剋土 土克水 水克火 火克金의 反對作用을 하게 된다. 그러므로 이것을 相克이라고 하거니와 이와 같은 相克은 宇宙의 變化와 人間의 生成에 있어서 不可無의 必要克이며 必要惡인 것이다. 이것이 바로 헤에겔이 말한 辨證的 發展過程이기도 한 것이다.

  註 헤에겔은 이와 같은 過程의 飛躍까지만을 보고 그의 統一法則을 發見하지 못하였다.

  世界가 實現하는 矛盾과 對立은 이와 같은 五行運動의 生克過程에서 일어나는 必要惡이므로 이와 같은 矛盾과 對立이 바로 世界이며 그것이 또한 世界의 生命인 것이다. 그러므로 이와 같은 矛盾과 對立이 없는 世界란 形成될 수도 없고 또한 形成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아무런 變化도 찾아볼 수 없는 無意味한 暗黑界일 것이다.

  註 以上 論한 바를 初步者로서는 完全히 理解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는 다만 宇宙發展에 있어서 相生과 相克의 絶對 必要性을 記憶함과 아울러 金火交易이 萬物生成의 裏面的 內容이 된다는 것을 銘心하기만 하면 된다. 다만 아직 이 程度의 進度에서 좀 지나치게 깊은 곳을 말한 감도 不無하다. 그러나 한번 이 程度의 아웃트라인 이라도 스쳐 지나가는 것이 金火交易 土化作用 寅申相火 等의 깊은 곳을 硏究할 때에 理解를 促進시킬 수 있으리라고 生覺되기 때문에 蛇足을 添加한 것이다.

 

 

  그렇다면 五行의 變化인 五運에 대해서 硏究하기로 하겠다.

第四節 五運과 變化

  運이란 槪念이 運動 運行 等에 對한 基本槪念이다. 運字를 만들 때에 軍字와  字를 合하여 만든 것은 軍이 가는 것(走)을 象徵한 것이다. 軍隊란 盲進만을 目的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 前進할 때는 前進하고 後退할 때는 後退하는 것을 軍이라고 하는 것이다. 軍隊에서는 이것을 作戰이라고 한다. 軍이란 것은 이와 같은 作戰에 依하여 戰勢에 變化를 일으키는 것이다. 그러한 意味에서 運字가 軍字와  字를 合하여 取象한 것은 運이란 것은 軍의 行進이 戰鬪에 變化를 나타내는 것처럼 運의 律動도 또한 一種의 戰鬪的 變化를 나타내면서 나가는 것이며 同時에 軍隊의 行進처럼 一進一退하면서 前進하는 宇宙變化의 律動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것을 運이라고 하거니와 여기에다가 五字를 合하여 五運이라고 하는 것은 宇宙運行의 基本法則인 五行이 變化하는 象을 五運이라고 하기 때문이다.

  五行이라고 하면 五行 自體의 基本的인 法則을 意味하는 것이오 五運이라고 하면 五行이 變化를 實現하는 宇宙現象의 象을 意味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吾人이 五運을 硏究하려면 그의 名稱과 槪念부터 硏究하여야 하고 또한 宇宙는 運行하는 象이 있는 곳에는 반드시 數를 나타내는 것이므로 自然數의 生成關係를 硏究하여야 한다. 그런 다음에라야 五運이 變化現象과 물의 生化成形하는 것을 硏究할 수 있는 것이다.

    가 五運의 名稱과 方位의 否定

    A. 名稱

  五行이라는 五氣의 基本法則과 五運이라는 그가 運行하는 象인 律動이 서로 다른 한 그 의 名稱이 다른 것은 두말할 것도 없다. 그러므로 甲己를 土運이라고 하고 乙庚을 金運이라고 하고 丙辛을 水運이라고 하고 丁壬을 木運이라고 하고 戊癸를 火運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것을 圖表에 依하여 說明하면 다음과 같다.

  五運圖









  위의 그림에서 보면 運은 土運에서부터 運行하기 始作하는 것이니 왜 이것이 土運에서부터 始作하는가? 하는 것부터 硏究하여야 한다. 다시 말하면 五行의 相生作用은 木(木火土金水)에서부터 始作하였고 相克作用은 金(金木水火土)에서부터 始作하였는데 五運은 왜 土에서부터 始作하였느냐? 하는 것부터 硏究하여야 한다.

  위에서 말한바와 같이 五運이란 것은 變化現象의 象이다. 그런데 五行가운데서 오직 中立不偏하는 象을 나타내는 곳은 土位인 것이다. 水火金木은 各各 偏僻된 性質을 가지고 있지만 土만은 無이며 中이며 空인바의 象을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象을 나타내는 五運이 土에서 出發하여야 할 것은 明若觀火한 것이다.

  그러므로 土는 甲에서 己에 이르는 變化過程에서 생겨나므로 甲己化土라고 하면 그 다음으로 乙에서 庚에 이르는 사이에서 金이 생겨나므로 乙庚化金이라고 하며 그 다음은 丙에서辛에 이르는 사이에서 水가 생겨나므로 丙辛化水라고 하며 그 다음은 丁에서 壬에 이르는 사이에서 木이 생겨나므로 丁壬化木이라고 하며 그 다음은 戊에서 癸에 이르는 사이에서 火가 생겨나므로 戊癸化火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五運의 名稱(槪念)을 甲己土 乙庚金 丙辛水 丁壬木 戊癸火로 規定한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五運이 化하는 面에서 본 名稱인 것이다. 그러므로 各人이 萬一 五運이 變化하는 面을 規定한다고 하면 應當 己甲土 庚乙金 辛丙水 壬丁木 癸戊火가 成立될 수 있다는 것도 머리에 넣고 生覺하여야 한다. 뿐만 아니라 五行에서 變化하여서 五運이되는 根據를 論據하여야 한다. 그러나 이것은 五運의 變化에서 說明하겠다.

  다만 여기에서 記憶하여야 할 것은 五行과 五運은 本質的으로는 그 槪念이 同一하다. 그러나 五行은 基本적인 法則이고 五運은 變化하는 現象이므로 本體와 作用의 面에서 名稱을 分離한 것이다.

    B. 方位의 否定

  五行에 있어서는 甲乙木 丙丁火와 같은 方位의 規定이 嚴格하였다. 그러나 五運에서는 方位를 定할 必要도 없고 또한 定하여 낼 수도 없다. 왜 그러냐 하면 五行은 五原質의 基本法則이었지만 五運은 運動하는 變化의 現象이므로 方位를 定할 수 없는 것이다. 現象은 언제나 流動的이므로 方位와 같은 固定性이 介在될 수 없다. 同一한 原質의 五行의 個性이 옮겨지는 空間과 時間에 依하여 各其相殊한 變化를 造成하는 것뿐이므로 運에서는 時空間的인 象을 다루는 데만 目的이 있는 것이고 方位나 場所와 같은 固定的인 面 - 다시 말해서 方位의 固定性은 變化를 拒否하는 것이므로 - 은 벌써 五運의 對象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五行의 基本인 方位가 없이는 五運의 流動인 象이 있을 수가 없는 것이다.

    나.數

  數를 硏究하려면 먼저 數의 槪念과 成立을 生覺하여야 하고 그 다음에 數의 變化를 硏究해야 한다.

    A. 數의 槪念

  數에도 亦是 哲學的 哲念과 言語學的 槪念의 두 가지가 있다. 言語學的인 面에서 考察하여 보면 數라는 것은 事物의 質量을 計算하는 手段에 不過할 것이다. 그러나 哲學的인 面에서 살펴보면 數는 事物의 幾微이며 有가 無에 이르는 過程이며 單이 多로 化하는 象인 것이다.

  다시 말하면 宇宙間에 存在하는 事物의 變化하는 象을 詳察하여보면 形(物質)이 分化하고 象(無)이 綜合하는 有無分合의 法則的 循環이 繼繼承承하는 물(水)의 波濤와 泡沫인 것이다. 그러므로 列子는 人物의 律動하는 變化를 물 속에서 出沒하는 潛水夫의 妙技로 보았고 伏羲는 그 물을 一(全體)이 六으로 分化하고 六이 一로 綜合하는 象을 河圖에서 發見하였고 文王은 그 물이 다시 分裂되어서 泡沫이 되고 그 泡沫(無)이 綜合의 契機로 飛躍하는 金火交易의 幾微를 洛書에서보았고 一夫는 이와 같은 先聖의 達觀에 依하여 正易을 著述하였고 또한 그것이 이루어지는 中心點(無極)을 指稱하여 十十一一之空이라고 함으로써 비로소 律動하는 물의 神秘는 開發되고야 말았다.

  却說 數라는 것은 위에서 말한 바와 같은 물(水)의 分化하는 形象을 象徵하는 물 自體의 表現인 것이니 그것이 바로 變化의 烙印이며 妙萬物의 母體인 것이다. 字典을 稽考하여보면 數字의 意味를 幾, 計, 細密 等으로 表示하였으니 幾라는 것은 幾微만 있어서 實在를 把握할 수 없는 것이다. 計라는 것은 一이 十으로 分裂되는 過程에서 생기는 事物의 發展과 그 綜合을 말하는 것이고 細密이란 것은 물이 泡沫이 되어서 물로서의 形을 喪失하고 다시 化合하기 始作하는 飛躍의 象을 말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字典의 內容을 稽考하여 보면 數라는것은 上記한 바와 같이 古代의 先聖들이 立法한 河洛의 變化인 分化하는 물 自體의 表現 方式인 것이 分明한 것이다.

  宇宙란 것은 變化하는 時空間이다. 時空間이란 것은 變化하는 幾微의 一點 卽 十字의 交叉點인 것이다. 時의 延長과 空의 收藏은 반드시 이 間(十字의 交叉點)을 얻음으로써 飛躍할 수 있는 것이며, 또한 變化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 意味에서 筆者는 緖論에서 「피묻은 十字架」 라는 表現을 빌려 쓴 일이 있거니와 이러한 時空間的 變化인 形象의 發展을 그 自體의 모습대로 나타내는 것이 바로 數라고 生覺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數는 變化하는 現象을 記錄하는 表示일 뿐만 아니라 바로 그것이 變化自體의 모습인 것이다. 그런즉 우리는 여기서 宋學이 「有氣則 有度 有度則 有數」라고 한 深奧한 底意를 엿볼 수 있으니 이것을 좀더 풀어서 말하면 宇宙라는 變化하는 大氣圈은 언제나 五行氣로서 充滿하고 있기 때문에 여기서는 모든 것이 動靜하게 마련이다. 이와 같이 動靜하는 것은 氣가 있기 때문이요 氣가 있는 곳에는 반드시 度가 있고 度가 있는 곳에 數가 따르는 法이다. 그것이 바로 推進力과 引退力인 陰陽의 運動力이다. 그러므로 地球와 日月의 秩序整然한 運行도 이와 같은 氣度數의 現象으로서 나타나는 것이오 曆命數와 物象數의 現象도 實로 여기 緣由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數의 槪念을 一層 더 좁혀서 말한다면 數란 自然法則 自體의 運動現象의 表現인 것이다.

    B. 數의 成立

  自然數의 數列은 一, 二, 三, 四, 五, 六, 七, 八, 九, 十의 順序로 配列하여 成立되었다. 그런데 이 列을 자세히 살펴보면 奇數와 偶數가 서로 交代하면서 規則的으로 配列되어 있다. 그것은 바로 「奇數+偶數=數列」이라는 公式으로 되어 있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問題되는 것은 이러한 數의 成立이 人爲的이냐? 或은 自然的이냐? 하는 것이 問題된다. 一般的으로 이 問題를 人爲的인 것으로 生覺하는 傾向이 많다. 그렇다면 自然數라는 槪念부터 먼저 따져 보아야 할 것이다. 萬一 數의 成立을 人爲的이라고 한다면 自然數란 槪念은 반드시 自然所産인 事物을 計量하는 것이 모든 自然數라고 한다고 하여야 옳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것은 槪念學上으로 보아서 잘 首肯되지 않는다. 自然數란 말은 數 自體가 自然의 法則 그대로의 表象이기 때문에 自然數라고 한다고 하여야 槪念的으로 妥當하게 느껴진다. 萬一 數의 成立을 人爲的으로 된 것이라고 한다면 옛적에 數를 만들 때에 가령 數列을 一, 三, 四, 七, 九 等으로 粗雜하게 配定하였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오랜 동안의 歷史的 習慣에 依하여 事物을 그렇게 計量했을 것이다. 그것은 勿論 計數上으로는 無妨할 것이다. 왜 그런가? 하면 一 다음에 三이라고 計數하더라도 그것이 習慣化 되기만 하면 一 다음은 二라고 認識하는 것을 一 다음은 三이라고 習慣으로 認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와 같이 人爲的인 數를 使用한다면 哲學의 發展은 있을 수 없다. 특히 東洋哲學은 基本을 數에다 두었다. 그것은 위에서 말한바와 같이 數라는 것은 動靜하는 事物의 現象 自體이기 때문이다. 勿論 西洋哲學에 있어서도 數를 대단히 重視한 피타고라스와 같은 學者가 있기는 하였다.

  그는 모든 것을 다 疑心하였지만 思惟하는 나 我와 數만은 疑心하지 않았던 것이다. 그것만 보아도 그가 數를 얼마나 重視하였는가 하는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에게서 數에 대한 思索과 硏磨의 자취는 찾을 수 있지만 反面 數的인 法則을 硏究하였다는 것을 엿볼 수는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東洋哲學은 그 出發부터 數로서 始作하였다. 다음의 河圖에서 그것을 엿보고도 남음이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의 一, 三, 五, 七, 九는 白色圓이다. 이것은 奇數니 陽을 象徵하는 것이오 二, 四, 六, 八, 十의 黑色圓은 偶數이니 偶數는 陰을 象徵하는 것이다. 또 一, 三, 五, 七, 九의 五位 中에서 一, 三, 五는 陽數로서의 生數요 七, 九는 陽數로서의 成數다. 二, 四, 六, 八, 十 中에서 二, 四는 陰數로서의 生數요, 六, 八, 十은 陰數로서의 成數다. 이것을 다시 추려보면 自然數의 數列은 一二三四五六七八九十인데 그 중에서 一二三四五는 生數라고 하고 六七八九十은 成數라고 한다. 그런데 生數인 五位 즉 一二三四五 中에서 奇數인 一三五는 陽의 生數요 二四는 陰의 生數다. 또 成數인 六七八九十 中에서 六八十은 成數 中의 陰數요 七九는 成數 中의 陽數이다. 이와 같이 生數와 成數가 各各 奇偶數를 가지고 있는데 生數는 萬物이 變化하는 基本原理이고 成數는 萬物이 變化하는 實現形態인 것이다. 그런데 自然數는 이와 같은 性質을 가진 奇偶가 互相交雜하여 一陰一陽하면서 數列을 이루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法則으로서 成立된 數列의 理論的 根據가 바로 河圖에서부터 나왔다. 그것이 바로 數의 化生이며 同時에 萬事萬物의 化生인 것이다.

  여기서 河圖에서 나타난 數理를 대략 說明하면 一과 二인 水火의 生數는 宇宙變化의 二大 基本原理이고 三과 四의 木金은 一二 즉 水火의 運動을 돕기 위한 幇助的인 原理인 것이다. 다시 말하면 一이 二로 化하려면 三의 도움이 必要하고 二가 一로 變하려면 三의 도움이 必要하다. 그런즉 宇宙의 運動은 一과 二의 互惠運動이므로 自然數의 一은 그 基本要素인 一二가 차례로 配列되고 그 다음은 一이 二로 發展하는 것을 돕는 要素인 三이 配置되고 그 다음은 二가 一로 歸藏하는 것을 돕는 要素인 四가 配置됨으로서 變化와 生成의 序列이 決定된 것이다. 이것이 一二三四의 順位가 法則的으로 形成되지 않을 수 없는 河圖의 序列인 것이다. 이것을 變化의 法則인 五行運動에서 보면 水火는 宇宙變化의 基本要素이고 木金은 幇助的 要素이므로 水火를 一二順位로 하고 木金을 三四位로 하였다는 말과 相通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生數 중에서 아직 남아있는 것은 五이다. 五는 生數 中에서 中數다. 이것을 五行의 槪念으로 바꿔놓으면 土다. 土의 性格이 不偏不黨한 中이라면 五의 性格이 그러한 것임은 말할 것도 없다. 水火金木이 偏僻된 性格者라면 一二三四가 그러할 것도 當然한 것이다. 그러므로 一二三四의 다음에 五가 配置되어야 할 것은 水火金木의 中位에 土가 있어야 하는 것과 一般인 것이다. 그러므로 五는 數列의 中位인 五位에 配置된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河圖를 살펴보면 中央의 五가 十에 依하여 包圍 當하고 있다. 五는 一二三四五의 生數의 끝이므로 十의 가운데 있으면서 生하려는 뜻을 內包하고 있는 것을 表象한 것이다. 위에서 變化의 化生數인 生數의 成立을 말했다. 그러면 다음은 變化形成數인 成數의 配置된 理由를 말하겠다.

  宇宙를 彌滿한 것은 萬物이다. 萬物은 大小와 粗密의 反復運動을 하면서 形上形下에 形象을 나타낸다. 그 運動의 過程에서 形而上的 表象이 바로 生數인 一二三四五의 化生이며 形而下的 表現이 成數인 六七八九十의 形成인 것이다.

  위에서 生數는 變化의 基本原理요 成數는 萬物이 變化하는 實現形態라고 한 것도 實로 이것을 말하는 것이다. 그런즉 成數는 生數의 基本原理를 얻음으로써 萬物의 實現形態를 나타낼 수 있는 것이고 生數는 成數의 實現形態를 얻음으로써 基本原理 즉 生命을 保存할 수 있는 것이니 이것이 陰陽의 互惠運動인 것이다. 그러므로 生數인 一二三四五는 成數인 六七八九十을 얻음으로써 萬物이 實現되는 것이다. 數가 自然自體인즉 數 自體의 發展도 自然自體의 發展과 同一할 것은 말할 것도 없다.

  그것이 生數가 成數로 發展하는 과정에서 나타난다. 즉 生數는 一二三四五의 五位이지만 五는 一二三四의 綜合者 土로서의 性格을 가졌으므로 五가 곧 一二三四의 代表이며 同時에 生成의 本質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一+五=六, 二+五=七, 三+五=八, 四+五=九, 五+五=十의 公式으로 成數가 形成된 것이다. 그런즉 六은 五라는 形成의 本質과 一이라는 生化의 基本原理가 서로 綜合됨으로써 물(水)의 形質을 갖추게 되었고 七은 五라는 形成의 本質과 二라는 生化의 基本原理가 서로 綜合되어 서로 불(火)의 形質을 갖춘 것이다.(以下略)

  이와 같이 하여 生數와 成數의 互惠生成하는 運動을 陰陽의 五元化運動인 五行法則으로 規定한 것이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Ⅴ. 結論

現代를 살아가는 우리의 몸과 마음은 너무나 奔走하고 複雜하다. 單純하고 平和로운 삶은 자취를 감추고, 마음은 外的 條件과 環境에 끊임없이 磨耗되며 휘둘린다. 그리하여 精神은 荒廢化 되고, 社會 秩序는 무너진 지 오래 되었다. 戰爭은 계속 되고, 自然 災害는 수많은 사람의 목숨을 한순간에 앗아 간다. 몸은 아프고 靈魂은 병들고, 급기야는 治療마저 不可能한 病을 앓게 된다.

바틀렛(Bartlett, 1993)을 위시한 연구가들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音樂을 감상할 때 인터루켄(interleukin-1)과 콜티졸(cortisol)에 어떠한 변화가 일어나는지 살펴보았는데, 그 결과 대상자 18명 중 17명에서 콜티졸의 감소를 보았으며, 아울러 인터루겐의 증가가 있었음을 발견하여 音樂이 免疫體係와 關聯이 있음이 이 연구를 통해 시사되었다.

필자는 詠歌舞蹈의 心身修鍊을 통해 代替醫學的인 成果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科學的인 方法에 의한 檢證 方法 또한 硏究 課題가 되어야 할 것이다

金恒이 正易을 통해 달성하려고 한 重要한 目的의 하나는 人間의 價値意識을 전환시키자는 것이었다. ‘時間 흐름의 目的性에 따른 마음姿勢를 確立하고 實踐(應呼天而時行)‘ 해야 한다. 日月運道의 變化에 의하여 達成되는 後天心法이라는 새로운 가치체계를 인간들은 수립해야 한다.

金恒에 의하면 人間精神의 中心은 虛心丹이며 宇宙의 中心은 無中碧 으로서 一致하는 原理이다. 正易은 琉璃世界라는 理想世界를 建設하기 위하여 天地의 必然的 法則과 人間의 當爲的 努力이 合致해야 함을 말하고 있다.

필자는 詠歌舞蹈를 保存하고 普及하기 위하여 韓國 正易과 詠歌舞蹈 硏究會를 組織하여 활동을 하고 있다. 鷄龍山 國師峰등에서 詠歌舞蹈 修鍊을 하거나, 서울 精神世界院에서 試演活動을 한 바 있다.

正易과 詠歌舞蹈를 위한 웹사이트(www.younggamudo.com)를 개설하고, 正易과 詠歌舞蹈를 위한 블로그, 카페의 시삽으로도 活動하고 있다.

正易과 詠歌舞蹈의 硏究에서 時急한 것은 正易의 現代的인 解釋과 適用에 관한 硏究, 修鍊法으로서의 詠歌舞蹈의 成果에 대한 檢證 方案에 관한 硏究, 代替醫學으로서의 詠歌舞蹈에 可能性 探究, 마지막으로 金恒의 꿈인 正易에 의한 琉璃世界의 建設에 관한 硏究 등이라고 할 수 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Ⅳ. 心身修鍊法으로서의 詠歌舞蹈

1. 心身修鍊과 詠歌

1) 詠歌舞蹈와의 인연

필자는 노래 부르는 것이 건강에 좋을 것이다 라는 단순한 생각에서 출발하였다. 노래 중에도 길게 부르는 노래가 下丹田을 강화하는데 더 도움이 될 것이다 라고 생각하였는데, 時調 등과 같이 길게 부르는 노래 보다 詠歌舞蹈가 더 효과적일 것이다 라는 조언을 듣게 되었다.

2) 詠歌舞蹈가 신체에 미치는 영향

詠歌舞蹈의 창법과 범패․가곡․가사․시조의 창법이 유사하다면, 신체에 미치는 효과는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볼 수 있다. 가곡․가사․시조는 과거에 많은 선비들의 사랑을 받아왔고 일상적으로 즐기던 장르였다. 우실하는 여러 철학적․문헌적 근거들을 바탕으로 이론을 갖춘다면 가곡․가사․시조를 심신을 단련하는 소리 선으로 재구성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았다.

3) 풍류도

화랑도=풍류도에서 산천을 돌아다니며 音樂으로써 精神을 修養했다는 사실이 詠歌舞蹈의 원형이 아닌가 생각한다.

4) 五音呪誦

東學의 21자 呪誦과 南學의 5音呪의 呪誦을 그들 宗敎에서 心氣를 修鍊하는 道法으로서 내세운 것이다.

2. 藝術治癒

1) 音樂․소리治療

音樂 治療란 간단히 정의하면, 치료를 위해 음악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음악의 치료 역사는 인류의 역사 만큼 오래되었다, 2,600년 전의 이집트 의학 문서들은 해충에 물렸을 때나 류머티즘의 苦痛과 不姙의 治癒 方法으로 呪文을 외우도록 하였다.

과학적 연구는 인체의 부위들과 관계가 있는 특정한 소리 주파수를 밝혀 냈다. 적당한 주파수를 치료에 적용하면 각 부위들의 障碍(disorder)를 고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한다. 예를 들면 파(F)음은 兩 肺, 솔(G)음은 胃, 脾臟, 肝, 쓸개와 관계가 있고, 살아있는 실로폰이라고 할 수 있는 脊椎의 基底는 도(C)음이다.

2) 舞踊․動作 治療의 意義

舞踊․動作 治療는, 音樂, 美術, 드라마 등과 함께 하는 藝術 治療의 한 分野로 動作을 心理 治療的으로 사용하여 個人의 感情과 精神, 身體를 統合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다.

3) 藝術治癒

藝術治癒(Art Therapy)란, 表現藝術(Expressive Arts)을 이용한 藝術 行爲를 통해서 아픈 이로 하여금 治癒를 경험하도록 돕는 것을 말한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Ⅲ. 詠歌舞蹈의 原理와 現況

1. 東洋音樂과 五音

1) 東洋音樂과 哲學

동양의 문화적 산물을 동양의 문화적․사상적 인식틀에 입각해서 인식하는 것을, 우실하는 ‘東道東器論’이라고 정리했다. 이는 동양적인 사유 체계의 산물인음악도 東道東器論의 입장에서 해독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점은 1901년 17세에 掌樂院 典樂에서 출발하여 제5대 雅樂士長을 지낸 咸和鎭(1884-1948)의 언급에서도 볼 수 있다.

“樂器의 조직 방법이나 그 분석, 배분, 제조법 같은 것은 반드시 天地, 陰暘, 四時, 五行 증 철학적 이론을 附會한 것이다. 그러므로 음악과 악기가 모두 철학적으로 구성된 것을 먼저 알아야 할 것이다.”

2) 고악과 영가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Ⅱ. 金恒의 生涯와 思想

1. 生涯

金恒의 성은 金氏요, 本貫은 光山이며, 이름은 恒(初名은 在樂, 後名은 在一)이고, 子는 道心이며, 號는 一夫이다. 전 黃城郡 茅谷面 談谷里 당골(현 論山郡 陽村面 南山里)뒤의 五道山 남록 沈洞(침골)의 대밭이 출생지이다. 이곳에서 서기 1826년, 純祖 26년 丙戌년 己亥月(10월) 丙子日(28일) 己亥時에 탄생하여 光武 2年 戊戌 甲子月 甲戌日(11月 25日)戊辰시에 黃城鄕 茶現(現 論山郡 夫赤面 夫皇里)에서 73세에 돌아 가셨다.

36세가 되던 1861년에 蓮潭 李雲圭는 김항에게 “後日 정녕코 책을 지을 터이니 그 속에 나의 이 글 한 首만 넣어주소” 하고 내어 준 것이 바로 저 유명한 “觀淡은 莫如水요 好德은 宣行人을 影動天心月 하니 勸君尋此眞 하소”라는 글이다.

金恒이 精進을 쌓은 데는 두 가지 길이 있었다. 그 하나는 書傳의 精讀과 多讀이요, 다른 하나는 詠歌와 舞蹈로 인한 정신의 개발이다. 그 결과가 正易八卦圖 출현과 第三易인 正易의 저술로 나타났던 것이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正易思想의 詠歌舞蹈에 관한 硏究

劉 永 俊*

목 차

Ⅰ. 序論

Ⅱ. 金恒의 生涯와 思想

Ⅲ. 詠歌舞蹈의 原理와 現況

Ⅳ. 心身修鍊法으로서의 詠歌舞蹈

Ⅴ. 結論

Ⅰ. 序論

1. 問題의 提起 및 硏究方向

蓮潭 李雲圭에 가르침을 받은 一夫 金恒(1826~1898)은 伏羲, 文王, 孔子의 道學 傳統을 계승하는 正易卦를 그었고, 1885년에 正易을 완성하게 되었다. 正易이란 어떤 易인가? 正易이란 한 마디로 後天易이며, 未來易이며, 第三易이다. 인내강 위에 있는 용바위에서 天地와 더불어 渾然一體가 되어 五音聲이 터져 나와 手舞足蹈를 不禁하였다. 金恒은 上古 이래 中絶되었던 詠歌舞蹈를 부활시켰던 것이다. 그러나 현재 詠歌舞蹈는 각 지역 마다, 부르는 사람 마다 다르게 부르고 있으며 그나마 그 명맥을 이어가기도 어려운 형편이다.

옛 사람의 樂은 소리로 그 귀를 기르고, 빛깔로 그 눈을 기르고, 노래로 그 性情을 기르고, 舞蹈로 그 血脈을 길렀던 것이다. 오늘날은 이것이 모두 없어졌기 때문에 樂에서 德을 이룰 수 없게 되었다. 또한 작금의 세태는 물질문명에 치우쳐서 정신적으로 매우 황폐화 되고 있다. 金恒이 正易을 통해 달성하려고 한 중요한 목적의 하나는 인간의 가치의식을 전환시키자는 것이었다. 正易과 詠歌舞蹈를 연구하고,되살려 바람직한 人性을 회복하여, 인류의 공영과 세계의 평화를 추구하고자 한다.

본 고에서는 이러한 金恒의 生涯와 思想을 통하여 正易과 詠歌舞蹈를 살펴보고자 한다. 이에 正易思想의 詠歌舞蹈라는 타이틀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詠歌舞蹈와 正易에 대한 집중적 연구, 藝術治癒로서의 詠歌舞蹈的 가능성에 대한 摸索, 正易의 宗敎性과 正易을 통한 琉璃世界라는 理想世界 건설 등에 관해서는 추후의 연구과제로 미루고자 한다.

2. 基本 槪念의 選擇 및 정의

正易은 그 내용이 어렵고, 관계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부 제도권에서 백안시되기도 하여 충분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또한 詠歌舞蹈도 그 존재 사실 자체에 대해서도 異見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正易八卦圖와 正易,詠歌舞蹈가 핵심임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正易八卦圖는 伏義八卦圖와 文王八卦圖의 뒤를 이어 우리나라에서 비로소 나타난 第三의 八卦圖를 말한다. 아울러 正易이란 한마디로 後天易․未來易․第三易이라고 할 수 있다.

詠歌舞蹈는 기본적으로 五行과 五臟에 배당된 5음(궁․상․각․치․우)의 소리인 ‘음․아․어․이․우’의 다섯 가지 소리를 돌아가면서 느린 속도에서 부터 소리를 내고 점차 빠르게 소리를 내면서 손과 발을 움직여 자연스러운 몸 동작까지 이어지는 수련 방법이다.

3. 先行硏究

正易과 詠歌舞蹈를 연구하기 위해서는 金恒의 유일한 저서로 남아 있는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영가무도(詠歌舞跳)

  오음발성표를 정리하고 있는데 악학궤법에 주초를 한 정인지(鄭麟趾)가 보고를 한다.
  " 대왕마마, 계룡산 국사봉(國師峰)에 가면 소리하며 춤을 추는 도인이 있사옵니다."

                          

  " 국사봉에서 소리하면서 춤을 추는 도인이 있다? "
  " 영가무도라고 하온데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
  " 국사봉이란 나라의 스승이 계시는 곳이라 냉큼 소리하면서 춤추는 도인을 모셔오도록 하라."
   소리하고 춤추는 도인은 영가무도(詠歌舞蹈)를 개발한 일부(一夫) 김항(金恒? 1826-1898) 선생이시다. .
  대왕이 묻는다.
  " 영가무도(詠歌舞蹈)란 무슨 말인고? "
  " 영(詠)이란 '읊을 영'으로 '음-아-어-이-우'의 5음을 길게, 높게, 올리고, 내리고, 꺾고, 굴리면서 읊다가 마음과 몸이 편하고 즐거워지면, 노래하듯이 하는 것을 가(歌)라하고 더욱 흥이 나서 자리에서 일어나 춤추고 뛰는 것을 무도(舞跳) 라 하옵니다. "
  대왕은 단번에 알아보시고,
  " 그것은  단군 할아버지 때부터 있었도다. 공자(孔子)는 이를 활용하여 음악(音樂)정치(政治)를 하였고. 과인 역시 악학궤법 (樂學軌範) 만들어 소리로 음악(音樂)정치(政治)를 했도다. 조선 중엽쯤 전라도를 중심으로 정극인(丁克仁)인가 누구인가 가사체와 시조(時調)와 판소리가 개발되었고...그 소리의 맥(脈)을 이어 소리와 춤을 연결하여 영가무도의 개발하였으니 그 공로(功勞)가 크도다."
  하시면서
  " 영가무도의 오음(五音)이 인체(人體)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해 보라."
  일부 선생이 '음아어이우'의 오음(五音)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한다.
  " '음 '소리는 비장에서 나와 입을 다물고 통하는 궁(宮)소리로 토성(土聲)이라 하고,
    ''소리는 폐장에서 나와 입을 토(吐)하는 상(商)소리로 금성(金聲)이라 하고,
    ''소리는 간에서 나와 잇몸과 입술을 벌리는 각(角)소리로 목성(木聲)이라 하고, 
    '이'소리는 심장에서 나와 입술을 열어 내는 치(緻)소리로 화성(火聲)이라 하고,
    ''소리는 신장에서 나와 입술을 모우면 내는 우(羽)수리로 수성(水聲)이라 하옵니다."
 대왕은 무릎을 치면서 오음에 대단한 이치가 있다고 하면서 ,
  영가무도를 하는  방법에 대해서 묻었다.

                   

 일부(一夫)가 <영가무도의 방법>을 행동으로 보이면서,
  " 1단계는 앉아서 오음(五音)의 소리를 저음으로 느리게 뺍니다. 이는 폐포(肺胞)에 30% 가량의 잔여 이산화탄소를 배출시켜 인체를 알카리성 체질로 만드는데 있사옵고.."
  " ... "
  " 2단계는 앉아있는 자세에서 오음(五音)을 저음에서 고음으로 좀더 빠르게 표출하는 단계이옵고, 소리를 빠르게 토(吐)해 내면 자신도 모르게 다리가 근질근질하여 일어서게 됩니다."
  " 3단계는?."
  " 3단계는 일어서서 두 팔을 어께 위로 올리고 자유자재 움직이면서 오음을 더 빨리 빼면서... 본격적인 ‘몸치기’단계로 들어가...다리치기, 발바닥치기, 배치기, 허리등치기, 팔치기, 어깨치기, 머리치기, 얼굴두드리기, 귀당기기, 가슴치기, 손뼉치기....등등의 자세를 취하면서 소리하고 춤을 춥니다.  
  "...."
  " 4단계는?"
  " 4 단계는 더 빠른 속도로 발로 땅을 밟고,  손은 자유자제로, 머리와 몸, 허리, 엉덩이는 흔들고 돌리면서 너울사위, 내치기, 등치기, 젖히기, 앉아밟기, 호미질하기, 도리깨질하기, 깨끔뛰기, 온몸치기, 막치기, 휘몰이치기, 박장대소하기, 울기, 곡하기, 상사뒤여 소리치기...를 하면 인체 120조 세포와 3무량수 분자들 사이에 정보가 유통되고 산소와 에너지가 공급되어  아푼 부위가 짝 사라질 뿐 아니라 신명의 단계에로 들어갑니다."
  " 으 -음, 신명단계에 들어가면...?'
  "신명단계는 5단계로...몸을 흔들면서 소리를 하고 춤을 추면 뇌 속에 도파민이 발생하여 무의식적으로 방음이 나오는데. 이는 몸 속에 있는 마귀잡것들이  뺘져나가는 소리옵니다. "
   " 마귀 잡것들이 빠져나가는 그 방음소리를 한번 들어보자구나"
  일부가 방음소리를 하면서 춤을 춘다.
  " 음촵아촵어촵이촵우...낄 끼리 끼리끼리...게겡께겡 낄끼리..."
  방음 소리를 하면서 춤을 추는데 형용할 수 없는 동작과 소리가 나오는 것이었다.
  이춤을 일명 낄리리 춤이라고도 부른다.
  대왕은 이것을 보시고,
  " 5,000년 이전부터 내몸에 기생하고 있었던 잡것까지 다 빼낼수 있는 소리춤이로다!"
  하시면서 영가무도의 효과를 묻자,
  일부 선생이 답하기를, 
  " 첫째, 머리가 맑아지고 마음이 즐거워지며,
    둘째, 목소리가 기통(氣通)차게 나오며,
    셋째, 호흡기가 건강해져 감기에 안 걸리고 축농증, 비염 등의 증세가 사라지고,
    넷째, 심폐가 건강해져 천식,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의 증세가 사라지며,
    다섯째, 단전에 힘이 생기고 금연이 쉽게 되며, .
    여섯째, 선의 경지가 빠르고 깊게 체험되어 혜광이 개발되므로 하능님이 창조한 순수자연성 인간인 홍익인간, 일등국가 일등민족으로 만들 수 있사옵니다."
  대왕도 일부 선생과 같이 체험해보시고,
  " 우리 한민족은 아직도 우둔하여 자기 것 속에 천하보물이 썩는줄 모르고 있도다."
  하시면서
  " 이 영가무도에 무병장수 가정행복, 겨레융성 인류구원, 세계평화의 길이 있다."
  하시고,
  " 노래방 문화가 최곤 줄 알지만 그것은 똥강아지 표출법이라..."
  하시면서, 노래방 문화를 개선해야 할 필요성를 지적하신 후, 
  " 머지않아 우리 민족의 시조와 영가무도가 태권도처럽 전세계에 보급될 것이로다!"
  하시면서
  일부 선생의 영가무도를 극구 칭찬하시더라.

http://blog.empas.com/jjj5353/18135731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 “한국인에게는 인류의 정신문화에 크게 기여할 사명이 주어졌다!” -

정 역(正易)과 영가무도(詠歌舞跳) 발표회


- 일부 선생 증손의 생생한 증언과 일부선생 당시 원형에 가장 가까운 영가무도 공연


■ 정역

정역의 출현은 인류정신문화사에 획기적인 변혁을 가져온 일대 사건이다. 정역
은 일부(一夫) 김항(金恒∙ 1826 ~1898)선생의 평생의 역작으로서 과거의 인류문명을 매듭짓고, 미래의 창조적 비전을 합리적으로 제시하는 최종의 장을 완수했다는점에서 학문의 위대성이있다. 정역은 인간과 우주를 아우르는 통합의 정신이다.


■ 영가무도

영가무도는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고,
또 오음의 음률이 자연의 기운과 조화되기 때문에
마음을 맑고 밝게 해 준다.


사람이 하늘기운과 하나 되어 노래하고 춤추는 것을 「영가무도」라 한다.

영(詠)은 읊을 영으로 음-아-어-이- 우의 5음을 길게, 높게, 올리고, 내리고, 꺾고, 굴리면서 읊다가 마음과 몸이 편하고 즐거워지면, 노래하듯이 하는 것을 가(歌)라하고 더욱 흥이 나서 자리에서 일어나 춤추고 뛰는 것을 무도(舞跳) 라 한다.

+ 영가무도의 유래

영가무도는
지금으로부터 150여년전 일부(一夫) 김항 선생에 의하여 전해진 심신수련법으로서 그 기원은 고조선 때부터라 전한다. 대야발의 단기고사에 의하면 “~무병장수하며 산에 도적 이 없고 집에 남은 곡식이 많으니~노인은 영가하고 아동은 무도하더라.” 하였고 또 “노인은 영가하고 아해는 수족무도하며 연화춘풍 이더라.”고 하였다.

이와 같이 영가무도는 우리 민족에게서 발단하여 전해오다가 그 맥이 끊긴 것을 일부선생께서 제창하신 것이다.

일부선생(1826~1898)께서는 사색 중 영감을 얻으시어 무의식적으로 입에서 나오는 소리를 그대로 불렀을 뿐이며, 또한 아니 부르고는 못 견딜 만큼 마음으로부터 일어나는 기운을 독창적인 창법으로 무아의 경지에 이를 정도로 열중 하셨으며 그의 출생지인 충남 논산군 양촌면 남산리 당골 잔디가 사그라지도 록 뛰며 노래하여 사람들은 그를 광인이라 여길 정도였으나 그가 정역을 저술한 것을 보고서 성인으로 받들게 되었다 한 다.

영가무도는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 가 있고, 또 오음의 음률이 자연의 기운과 조화되기 때문에 마음을 맑고 밝게 해주어 오늘날에도 많은 분들에 의해 불리고 있다.

+ 영가무도 수련법.

영(詠)
오음을 아랫배 단전에 힘을 주고 묵직한 음량으로 부르며 곡조의 형태는 악기(樂記)의 그것과 같으니 ‘무거운 물건을 힘들여 들어 올리는 것처럼 소리를 점점 강하게 끌어 올리며, 마치하늘로 한없이 떠오르는 것 같은 기분으로’ 소리를 내고 이어서, ‘하늘에서 툭~ 떨어져 깊은 바닥으로 내려오는 것 같은 기분으로’ 소리를 내고, 그 다음은 ‘곡 절을 뚝뚝 꺾어 넘기게 하고’, 끝으로 ‘마른나무의 큰 둥지가 땅위에 우뚝 서 있는 것과 같이 소리를 뚝 그치게’ 낸다.

가무 도(歌舞蹈)
이렇게 오음을 반복해 부르면 마음이 안정되어 편하고 즐거워진다.
마음이 더욱 즐거워져 흥이 나면 무릎을 치면서 짧고 빠르게 하여 가(歌)를 하 다가 그에 서 흥이 더욱 나면 자리에서 일어나 반대쪽손발을 동시에 들며 움직이고 흔들면서 무(舞), 도(蹈)로 들어간다.

+ 상생의 후천세계를 노래

선생께서 영가무 도를 하시면 서 깨달으신 바를 정리하여 완성하신 정역은 유교의 본래 진면목을 재발견 하면서 성학(聖學)적으로 천명사상(天命思想)을 종교적으로 해결한 것이며 일월(日月)이 운행하는 천지도수가 변 화하므 로 선천의 윤역도수는 후천 시 정역도수에 의해 바뀌며, 후천개벽의 원리는 정역으로 확정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정역에서는 음양력의 차이가 없어져 일치되고 따라서 음양이 조화되 어 대립과 갈등이 없는 상생의 후천세계가 펼쳐진다는 것이다.
선생의 이러한 업적은 당시 도탄에 시달리던 민중들에게는 새 세상에 대한 희망과 꿈을 심어주었고, 지식인들에게는 자연과 인간이 조화되어 새 세상으로 발전 되가는 과정을 학문적, 과학적으로 밝혀주셨다.

+ 영가무도의 맥

영가무도는 일부(一夫)선생의 제자이신 창부(昌夫) 김영태 선생,
창부(昌夫)선생의 제자이신 원성 (元成)박상화 선생,
원성( 元成)선생의 제자인 원정(元正) 김호언으로 이어지고 있다.


+ 영가무도의 구성

영가무도를 구성하는 기본 5음은 각각

음ㅡ비장
아ㅡ폐
어ㅡ간
이ㅡ심장
우ㅡ신장과 관계가 있다.

다시 말해 비장 이 실한 사람은 “음” 소리가 잘 나지만
폐가 약한 사람은 "아"음이 힘들게 나고
신장이 실한 사람은 “우” 음이 편하게 난다.
그러나 어느 정도 (기본 2개월 과 정) 수련이 되면 5음이 골고루 다 잘난다.



 

『영가무도 수련을 하면』

첫째, 머리가 맑아지고 마음이 편하고 즐거워진다.
둘째, 목소리가 우렁차고 힘차게 바뀐다.
셋째, 호흡기가 건강 해져 감기에 안 걸리고 축농증, 비염 등의 증세가 사라진다.
넷째, 심폐가 건강해져 천식,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의 증세가 사라진다.
다섯째, 단전에 힘이 생기고 금연이 쉽게 된 다.
여섯째, 선의 경지가 빠르고 깊게 체험되고, 때로는 사려가 망각되고 감각이 정돈되어 혜광이 개발되기도 한다.


- 학 력, 성별, 연령제한 없음


김호언 선생
영가무도 제4대 정통 계승자.
고려대학교 사회학과 졸업. 국선도 법사. 법명선생에게서 소리선 수련. 원명선생에게서 영가무도 전수. 청산선사에 게서 국선도 수련. 정신문화연구원 전문위원 역임.


- 만오 김효수 선생

일부 선생의 증손으로 정역과 영가무도의 올바른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일부선생의 묘역에 기념관건축에 몰두하고 있다

    - 오부 홍성준 옹 (80세)
    - 용부 김두식 옹 (80세)


    국사봉에서 어려서부터 영가무도를 수련해왔다. 일부 선생 당시의 영가무도 원형에 가장 가까운 것으로 알려져있다.

- 유노마 유영준 박사

정역과 영가무도가 세계평화, 인류구원, 겨레융성, 가정행복, 건강을 위한 대안으
로확신하고, 이를 연구하고 보급하기위한 한국정역과 영가무도연구회의 인터넷카
페 (http://cafe.daum.net/uhnoma) 시삽으로 활동하고 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2 발행 isbn 89-428-0034-3-93290
A5新 340 페이지

본서는 在來의 [周易] 및 우리나라의 産出인 [正易] 연구 등 필생의 노력을 기울여 지난 20년간 8종의 易學 연구서를 출간하여, 그 연구업적을 완결하는 뜻에서 가장 핵심적이고 정수가 되는 것을 집약하여 만든 것이다. 6周 易 字 句 索 引[주역자구색인] 李正浩 著 A5新 近 刊본 索引은 內閣藏版 [周易傳義大全]의 大文에 의거하여 가나다순으로 엮었으며, 附錄으로 [畵順檢字]와 [音順檢字]를 붙였다. 7正 易 字 句 索 引[정역자구색인] 李正浩 著 A5新 近 刊본 索引은 1923년에 간행된 木板原本을 대본으로 하였으며, 역시 가나다순으로 배열하고, [畵順檢字]와 [音順檢字]를 붙였다.

【上篇】
1. 訓民正音의 올바른 字體
2. 初聲 基本音의 平面圖와 立體圖
3. 中聲 十一音의 平面圖와 立體圖
4. 訓民正音圖
5. 一般的 先后天]과 河圖·洛書의 先后天
6. 先后天의 轉致-第三卦圖出現의 可能性
7. 皇極風
8. 인내江邊의 靜寂
9. 香積山上 國師峯
10. 皇極地帶
11. 바늘귀
12. 편지-偶像에 대하여
13. 사랑의 實現
14. 冬至
15. 기다림

【下篇】
1. 韓國易學에의 接近
2. 人間完成의 길
3. 韓國易學의 人間學的 照明
4. 正易과 우리나라
5. 終萬物과 始萬物의 땅
6. 鳥焚其巢
7. 끝날의 救濟
8. 山澤通氣論
9. 乾坤正位論
10. 謙卦論
11. 乾卦論
12. 새나라 새宗敎 創道者로서의 一乎一夫

http://www.acp21.co.kr/store.php?bookid=37-05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5 발행 isbn 89-428-1027-6-93290
A5新 450 페이지

본서는 앞으로 다가올 우주시대 및 민주개방사회에 적용될 [正易]의 원리를 소상히 해명하였으며 正易篇과 一夫篇으로 구성되어 있다.

【正易篇】
1. 正易八卦圖의 出現
2. 十五一言과 十一一言
3. 正易의 皇極論
4. 金火正易의 人間學的 考察
5. 正易에 대하여
6. 正易后天에서 본 乾卦·坤卦論
7. 易의 終始論
8. 終萬物 始萬物의 땅

【一夫篇】
1. 在世의 一夫先生
2. 一夫先生의 超世間的 側面
3. 一乎一夫論

부록(正易引·一夫頌·功德文)

http://www.acp21.co.kr/store.php?bookid=37-02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8 발행 isbn 89-428-1028-4-93290
A5新 150 페이지

본서는 正易의 원문과 국역문을 대조하고, 자세한 주석을 붙여 初學者 및 專門學者의 正易硏究에 지침이 될 최초의 단행본이다.

【십오일언(十五一言)】
金火一頌/ 金火二頌/ 金火三頌/ 金火四頌/ 金火五頌/ 一歲周天律呂度數/ 化无上帝言 /化无上帝言重言/ 化翁親視監化事 / 无極體位度數/ 皇極體位度數/ 月極體位度數/ 日極體位度數/ 上元丑會干支圖 / 二十八宿運氣圖/ 亢角二宿尊空詩/ 九九吟/ 十五歌/ 先后天正閏度數/ 先后天周回度數 / 立道詩/ 无位詩/ 正易詩/ 布圖詩/ 金火正易圖

【십일일언(十一一言)】
洛書九宮生成數/ 三五錯綜三元數/ 河圖八卦生成數/ 九二錯綜五元數/ 十一歸體詩/ 雷風正位用政數/ 四正七宿用中數/ 十一吟

하도(河圖)
낙서(洛書)
복희팔괘도(伏羲八卦圖)
문왕팔괘도(文王八卦圖)
정역팔괘도(正易八卦圖)
십간원도수(十干原度數)
십이월이십사절기후도수(十二月二十四節氣候度數)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조선유학의 재야권 거두 김일부

김일부는 호로 본명이 김항(金恒)이다.
1826년 논산시 양촌면 남산리 당골에서 태어났다.

그러고 보면 광산김씨 가문에서는 자랑할 만한 인물이 너무 많은 것 같다.
조선유학의 제도권 거두로 조선중기 이후 송시열 등을 가르친 스승으로서 국가의 존망을 좌우지했던 김장생, 김집부자(父子) 그리고 재야 권 거두로 김일부 선생이 있었다.

김장생, 김집부자는 기호학파의 영수로서 예학을 중심으로 커다란 유학의 기둥을 완성하신 분들이고, 특히 김일부 선생은 정역을 완성하여 이분이 돌아가시자 영남지역에서 내 노라 하는 유생들은 천리가 멀다 않고 문상했다고 하며, 전라도 진안지회(鎭安支會)에서는 김일부를 성인으로 추앙했던 찬양문(讚揚文)이 있을 정도이니 위대한 인물들을 배출한 저력은 무엇일까?

김일부는 젊어서 옛 조선의 선비집안이 그랬듯이 성리학과 예학에 빠졌으나 훌륭한 스승을 만나 인생의 전환기를 맞았다고 한다. 그의 스승이 유명한 연담 이운규(李雲圭)이다.
동학의 씨를 뿌린 최제우, 불교혁신의 뿌리인 남학의 김광화, 그리고 김일부가 모두 그 분의 제자들이니, 역시 위대한 분들은 훌륭한 스승에게서 가르침을 받는 법인 모양이다.

스승은 김일부에게 서경과 주역의 다독을 권하면서 “맑은 것을 보는 데는 물만 같은 것이 없고, 덕을 좋아함은 어짊을 행함이 마땅하다. 달빛이 천심  월에서 움직이니 그대에게 권하노니 이 진리를 찾아보시게나. (觀淡은 莫如水요 好德은 宜行仁을 影動天心月하니 勸君尋此眞하소)”라는 한 토막 시적인 화두를 주었다고 한다.

김일부는 영가무도의 정진과 더불어  해와 달의 변화에 대한 복잡한 이론들을 종합하고 관통하여 ‘영동천심월(影動天心月)’의 진리를 깨닫고, 내놓은 결과가 바로 정역팔괘도이다.

그리고 이러한 정역의 완성에 이르기 까지 일부선생은 독특한 수련법을 택했는데 그것이 바로 ‘영가무도(詠歌舞蹈)’이다.

무형문화재 27호인 이애주 교수는 “예로부터 몸을 다스리는 방법으로 길게 늘여 노래하며 춤추고 뛰는 것이 곧 ‘영가무도’로써 그 행위가 담고 있는 의미는 우주 자연의 변화 과정이며 자연의 이치이다.”라고 말하며, “단기고사에 보면 ‘노인은 영가하고 아이는 무도 한다’라는 말이 있어요.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 가무백희가 나오지요. 이것이 바로 영가무도입니다. 음악과 노래, 춤이 완전히 일치되는 상태지요. 선(禪)과 춤과 음악이 결합된 치유의 춤, 평화의 춤 입니다”

이와 같이 영가무도는 우리 민족에게서 발단하여 전해오다가 그 맥이 끊긴 것을 김일부 선생께서 제창하신 것이다. 김일부 선생께서는 사색 중 영감을 얻으시어 무의식적으로 입에서 나오는 소리 '음 아 어 이 우’를 그대로 불렀을 뿐이며, 또한 아니 부르고는 못 견딜 만큼 마음으로부터 일어나는 기운을 독창적인 창법으로 무아의 경지에 이를 정도로 열중 하셨다.

그의 출생지인 충남 논산군 양촌면 남산리 당골 잔디가 사그라지도록 뛰며 노래하여 사람들은 그를 광인이라 여길 정도였으며 심지어는 문중 족보에서 파헤쳐질 정도로 온갖 비아냥거림을 받아 왔다고 한다.

그러나 주역을 완성하는 '정역(正易)'을 선포하자 그 간의 비웃음은 사라지고 그를 성인으로 받들게 되었다 한다. 이곳에서 창시된 정역은 이후 우리나라 신흥종교가 불꽃처럼 일어나게 된 원인을 제공하게 되었고 한국유학의 새로운 맥을 형성하게 되었다.

영가무도를 오래하면 오장에 가벼운 감전과 같은 상쾌한 현상이 생기고 궁둥이가 벌벌 떨리기도 하며 또한 이마가 짜릿짜릿하며 머리가 온통 덮어씌우는 듯 한 감각으로 기분을 매우 유쾌하게 한다고 한다.

갑자기 김도향이 TV에 나와 ‘항문을 조입시다.’라고 하는 노래가 왜 떠오르는지...

“지하철에서 또는 버스에서/쓸데없이 잡담 말고 졸지도 말고/편안하게 눈감고 고요히 앉아/다른 사람 모르게 명상하듯이/조용히 항문을 조 입시다/너무너무 화날 때/너무너무 힘이 들 때/너무너무 슬플 때/너무너무 괴로울 때/정신 차려지고 기분이 좋아져/가끔씩 조이면 정말 좋아/조용히 항문을 조입시다.

인터넷 할 때/TV 볼 때/너무너무 어깨에 힘주지 말고/편안하게 허리 펴고 고요히 앉아/다른 사람 모르게 명상하듯이/조용히 항문을 조 입시다/사랑싸움할 때도/미운 사람 있을 때도/스트레스 받을 때도/정력제가 필요할 때도/정신 차려지고 기분이 좋아져/가끔씩 조이면 정말로 좋아/조용히~ 조였다 놨다/조였다 놨다/에브리바디 항문을 조입시다.”

이것도 영가무도의 변형인가!
이것은 춤추는 것이 아니라 똥꼬 만 벌름벌름하는 것인데, 하긴 이것도 수승화강(水昇火降)의 원리가 있는 운동이겠지!

영가(詠歌)와 무도(舞蹈)는 뗄 수 없는 관계인지라 흥겹게 노래 부르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어깨를 들썩거리며 춤을 추게 마련이지만 이 모두는 정역사상을 근거로 수련해야만 그 깊은 뜻을 알 수 있고 정역사상을 근거로 삼지 않은 영가는 맹목적이고, 영가가 뒷받침되지 않는 정역사상은 무의미하다고 보여 진다.

시간이 나면 정신세계사에서 주관하는 영가무도와 관련된 강좌도 참석해본다면 정신생활의 윤택함에 도움이 될 것이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저자 한동석 선생에 대하여

우주변화의 원리』의 저자인 한동석 선생은 1911(辛亥)년 음력 6월 5일(양력 7월 3일) 寅時에 함경남도 함주군 하조양면에서 출생하였다. 선생은 청주한씨(淸州韓氏) 예빈윤공파(禮賓尹公派) 22世孫으로 父 한희춘(韓希椿)과 母 辛卯生(1891년) 李氏(李泰欽의 딸)와의 사이에서 3남4녀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선생은 태어날 때 다리가 먼저 나오는 逆産으로써 어머니 李氏가 難産 끝에 가까스로 先生을 낳았다고 전한다. 본명은 항렬의 돌림자인 欽字를 써서 국흠(國欽)이었으나, 1950년 월남후 동석(東錫)으로 改名하였다고 한다. 호는 東岩 또는 斗岩이라고 하였다.

선생은 유년기에 상기천면에 있는 오로리 초등학교를 다녔으며, 15,6세가 되던 1920년대 중반에 집에서 정혼한 사람과 첫 번째 결혼을 하였으며 이때 영흥중학교를 다니다가 중퇴하였다.

17,8세가 되던해 집안의 어른들이 공부를 그만시켜야 되겠다는 말을 듣자 공부를 하기위해 장진으로 도망을 쳤는데, 이때 어느정도의 한문공부가 되어있었다고 하며, 초혼 부인과의 사이에 딸이 하나 있었으나 이때 이혼을 하였다.

20때 초반기에는 만주를 유력하였고, 27,8세때에는 함흥으로가서 장사를 하였으며, 이때 재혼을 하여 딸 둘을 두었다.

32세 되던 1942년에 재취부인이 폐병으로 죽고 난 뒤에 본격적으로 한의학 공부를 시작하였다. 부인이 죽기전에 동무 이제마선생의 二傳弟子인 김흥제선생에게 치료를 받았는데, 그가 부인의 병을 치료하면서 지금은 이렇게 고쳤으나 나중에 재발하면 못 고친다고 하였는데 후에 결국 병이 재발하여 사망하게되자 한의학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이것이 인연이 되어 김흥제선생 밑에서 한의학을 배웠다고 한다. 이후 조선 민주당 함경남도 조직국장(선전부장 이었다고도 한다.)을 맡았는데 음성이 좋고 언변이 뛰어나 이 직책을 맡았다고 한다.

6,25 발발이후 함흥에서 민선 경찰국장을 지내다가 중공군의 참전이후 월남을 하였는데, 40세 이전에 세 번째로 결혼하여 1남1녀를 두었다.

월남한 이후 41세가 되던 1951년 부산에서 한약방을 경영하는 사란과 동업하여 진료를 시작하였고, 이때 네 번째로 결혼을 하였으나, 그후 네 번째 부인은 출가하여 스님이 되었다 한다.

1952년 부산 영도에서 진료하는 틈을 내서 동양의학 전문학원에 강사로 출강을 하였고, 1953년에는 부산 영도에서 제2회 한의사 국가고시에 응시하여 면허를 취득한후 정식으로 개원하여 仁溪漢醫院을 운영하였다.

1956년 선생의 나이 46세때 이웃에서 산부인과를 경영하던 이영자씨로부터 자신의 동생인 이옥자1)를 소개받아 결혼을 하여 슬하에 3남2녀를 두었다. 장녀 敬淑氏는 결혼하여 일본에 살고 있고, 장남 仁哲氏는 중국에서 중의학원을 졸업한후 대학원에 다니고 있으며, 차녀 敬姬氏는 서울에서 살고있고, 차남 秉哲氏는 소재가 不明하며, 삼남인 英哲氏는 현재 서울에서 살고 있다. 

이때 12월 서울로 와서 인사동 사거리에서 “韓東錫漢醫院”을 개원하였다. 이후『역학원론』의 저자이며 周易에 대해서 깊이 연구한 한장경(韓長庚) 선생으로부터 설태훈등과 함께 주역을 배웠다. 한장경 선생과는 북한에 있을때부터 정치생활을 함께 하여 서로 아는 사이였다.

또한 서울로 이사한 이후, 선생은 계룡산 국사봉을 출입하면서 주역과 正易등을 심도있게 공부하였다. 이 당시 李正浩2)는 정역을 연구하기 위하여 김일부선생께서 말년에 은거하던 계룡산 국사봉에 강학의 터전을 마련하고 권영원, 유승국, 백문섭, 이용희, 김근수, 한장경, 김경운, 유남상, 육종철등과 더불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정역을 공부하고 토론하였다. 이때 한동석선생은 한달에 3~4회, 어떤 때는 1주일에 2회씩 방문하여 이들과 학문을 연구하고 토론하였는데 『우주변화의 원리』에 나오는 정역에 대한 깊은 이해는 이때에 이루어진 것으로 추측이 된다.

1960년을 전후하여 선생은 『내경』「운기편」,『주역』,『본초』등에 관한 내용을 한의사, 한의과 대학생등에게 한의원2층에서 강의를 시작하여 몇 년간 지속하였으며,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의 전신인 동양의약대학에 시간강사, 이후 전임강사로 출강하기도 하였다.

1960년대의 전반기에 선생은 많은 원고를 집필하여 한의학관련 잡지에 기고를 하였고, 일본의 天理敎大學에 6~7개월간 음양오행에 관한 원고를 연재하기도 하였다. 이때 우주변화의 원리』를 집필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며 여름만 되면 계룡산으로 내려와 목욕재계를 하며 원고를 수정하고 정리하였다고 한다.

1963년에는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에 편입하여 공부를 하였고, 이후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동양철학과에 입학을 하여 수료를 하고,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논문을 집필하였으나, 석사학위를 받지는 못하였다.

53세(1963)가 되던 4월 1일 대한 한의사협회 초대 이사에 임명되었고, 56세 때에는 인사동에서 삼선교 돈암동쪽으로 이사를 하였다.

『우주변화의 원리』는 1966년 5월5일에 행림출판사에서 초판발행이 되었으며, 이후 이제마선생의 자손집에 전해 내려오던 동무 이제마선생의 『동의수세보원』친필주를 입수하여 『동의수세보원 주석』을 집필하여 성리회출판사에서 출판을 하였다.

비증, 고혈압, 중풍 등으로 2년여 투병생활을 하던 선생은 1968년 58세가 되던 봄에 뇌졸증으로 쓰러졌고, 병원에서 집으로 옮긴이후 자신의 태어난 날인 음력 6월 5일에 세상을 떠났는데 병상에서 자신의 생일날 生時인 寅時를 넘기면 살수 있다고 하였으나 이를 넘기지 못하고 서세(逝世)하였다. 선생의 묘소는 도봉산 밑의 방학동 天主敎 墓地내에 위치해 있다.


대전대학교 한의학교수

윤창렬

1) 1931年生, 충북옥천 출생, 아버지가 세무서에 근무를 하여 이곳 저곳으로 전근을 다녔는데, 옥천에서 근무할 때 이옥자씨를 낳았다. 현재 생존.

2) 전 충남대학교 총장. 정역연구의 대가.  저서에 『정역과 일부』, 『정역: 원문대조국역주해』, 『주역정의: 그 정역적 의의』등이 있다

http://club.cyworld.com/club/main/club_main.asp?club_id=50842773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임   상

 선생은 한의원에 따로 간호사도 두지 않고 부인이나 제자들이 약을 싸면서 도왔을 뿐, 대부분 선생 혼자서 한의원을 꾸려 나갔다. 선생에게 배우러 오는 사람이 여럿 있었는데 그 중 어떤 사람이 와 보고서 하는 말이 그렇게 용하다는데 왜 한의원이 이렇고, 환자도 별로 없고 이런가 하고 말하자, 배우러 온 사람들에게 "돈 벌려거든 오지 마라. 의원질 해서 돈 벌겠다는 그런 생각가지고 있으면 시장에 나가서 장사를 하지, 이걸 하느냐. 한번 잘못한다면 殺人하는게 의원인데."라고 하였다.

  어떤 젊은 사람이 약을 받아들고 "이거 먹으면 낫습니까?" 하고 물은 적이 있었다. 이에 선생은 "너는 병원에 가서도 그런 소리를 하느냐. 낫지 않으면 돈을 도로 달라는 말이냐. 어디서 그런 소리를 하느냐. 가라!"고 호통을 쳤다. 그런 반면, 약을 지었는데 돈이 없다고 하여 일돕는 사람들이 난감해 하면, "소위 仁術이라는게, 뭐가 仁術이냐. 약 먹고 살겠다는 사람, 돈없다고 지어 놓은 약을 그냥 주지 않고 그런 법이 있겠느냐."라고 하며 약을 지어 그냥 쥐어 보냈다. 나중에 돈을 가지고 오는 사람도 있었지만, 안 오는 사람도 제법 있어서 주위사람들이 뭐라고 하면, "돈 없다고 약 안주는 것은 못할 일이야"고 말하였다.

  전문과목이 따로 있지는 않았다. 선생은 "특별히 어떤 병을 잘 본다는 것은 다른 것은 모른다는 말이다. 무슨 병을 잘 하고 무엇을 잘 보고하는 것을 쳐다보지 마라. 다른 병보다 그거 좀 낫단 말이고 다른 건 모른다는 말이다."라고 하였다.

  선생의 처방은 일반적으로 보기에는 너무 과감하고 간결하여 마음편히 따라 쓰기에는 쉽지 않았다. 송륭섭 씨의 조카가 설사를 오래하여 양방병원에 다녀도 낫지 않아 선생에게 데리고 온 적이 있었다. 그러자 처방을 써주며 직접 지어가지고 가라 하였는데, 여기에는 부자가 한돈 반이 들어가 있었다고 한다. 두 번 다시 물으면 벽력같이 호통치는 성품을 잘 아는 터라 두번 묻지 않고 처방대로 약을 지어 와서 가족들에게 이야기 하였더니, 조카의 아버지인 그의 형이 부자는 함부로 쓰면 위험하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 고민을 하다가, "그래도 교수님께서 설마 니 조카 죽으라고 처방 낸 건 아닐테니 먹여보자."고 하여 약을 달여 먹이게 되었다. 그러나, 아직 어린 나이의 조카였던 탓에 약을 한꺼번에 먹이지 않고 한 첩을 달여 조금씩 떠 먹였는데, 한 접 달인 양의 반 정도를 먹일 즈음에 땀을 흠뻑 흘리면서 조카의 얼굴에 생기가 돌기 시작하더니 설사가 완전히 나았다.

또 그런 반면 아주 오랫동안 약을 투여하는 경우도 있었다. 여섯 제 이상씩 약을 투여하는 경우도 있었다. 한 두 첩으로 병을 치유하지 못하면 바로 거기서 한두제 또는 여섯제 까지 약을 복용시켰다. 함부로 이렇게 권하면 약을 팔기 위한 것으로 오해를 사기도 쉬운 일이고 환자들이 거부하여 투약할 수 없었겠지만, 선생의 성품과 위엄으로는 그것이 가능했다고 한다.

  한번은 앞서 언급했던 부산의 김기조 씨가 한의원으로 내방한 적이 있었다. 자신의 오빠인 연세대학교 철학과 교수를 지내던 김기석씨가 腎臟結石으로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있는데 양방병원에서는 수술할 것을 권하여 수술 하기 전에 한방으로는 방법이 없나하여 찾아 왔는데, 내용을 들은 선생은 다짜고짜 "왜 수술해. 洋醫 멍텅구리 새끼나 腎臟수술을 하라지. 腎 속의 돌이 뭐야, 金氣지. 거기다 불을 넣으면 다 녹아."라고 하였다.

그러자 본인도 양방의사였던 김기조 씨는 병원에서는 당장 수술을 하라고 하는데 불을 넣으면 녹는다고 하니 신기하게 여기면서도, 죄송하지만 자기와 같이 세브란스 병원에 같이 가자고 청하였다. 그래서 병원에 가서 診脈을 하고 난 후, 약을 지어주면서 몰래 먹여 보라고 하였다. 수술날짜가 다되어 갈 즈음에, 김기석 씨가 통증이 없으니 조금 더 기다려 보고 난 후에 사진을 다시 한 번 찍어 보자고 했다. 그래서 1주일 후에 X-ray를 찍어 보니 結石이 없어진 것이었다. 그제서야 김기석 씨가 의사에게 한의사의 약을 먹었다는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그러자, 그 의사는 선생에게 전화를 걸어 불손한 말투로 당신이 누구냐, 김기석 교수에게 약을 준 사람이냐, 그렇다면 세브란스 병원의 나에게로 와보라고 하자, 선생은 "에이, 요 호로새끼. 엇다 대고 니가 와라 가라야. 결석 하나 고치지 못해서 칼로 째는 백정새끼가 어디다 대고 와라 가라야. 요놈 새끼. 우리 집에 기어와도 내가 너를 대할랑 말랑해. 에이 상놈."하며 소리치면서 전화를 끊어 버렸다. 그러나 무작정 양방의사를 싫어한 것은 아니었다. 마음을 열고 진지한 학문적 토론을 나눌 수 있거나 양방의료의 한계를 인정하고 허심탄회하게 다가오는 사람이면 한.양방을 가리지 않고 깍듯하게 예우했다.

  한봉흠 교수가 군대에 있을 때, 맹장 수술을 받게 되었는데 이 때로 선생이 약을 써서 이틀만에 치료했고 그 후에도 속이 냉하여 오는 여러 질환에 부자를 다량으로 투여하는 처방을 과감하게 사용하여 치료한 적이 많았다고 한다.

  선생은 麝香도 요긴하게 사용했던 것 같다. 한번은 황종안의 친척이 아무 것도 못 넘기고 있다고 와서 처방을 내 달라고 부탁을 하자, 물도 못 넘기고 있다면 사향을 좀 먹이고 그것도 먹을 때 목에 수건을 느슨히 감고 있다가 약을 넘기고 나서는 조이라고 시켰다 한다. 이것은 사향의 기운이 못 올라오게 하는 것이라 했다. 그렇게 사향을 5푼인가 먹고는 툭 터졌다고 한다. 설태훈 씨의 장녀가 홍역을 앓고 있었는데 앞을 보지 못할 정도였는데 선생이 주머니에서 조그마한 麝香을 꺼내 주면서 먹여보라 하였는데 그대로 하고 하룻밤 자고 나니 깨끗하게 없어졌다고 했다.

  선생은 앞으로 암 질환이 상당히 문제가 될 것이므로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함을 역설하였다. 당신이 스스로 암 환자를 무료 진료하면서 한 30년 정도 연구하면 이것을 잡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 치료 수단으로는 만삭이 되어 누에고치를 만들기 직전의 투명해진 누에와 인삼과 겨우살이가 좋을 것이라고 하였다. 암이라는 것은 금기 덩어리이기 때문에 이것을 녹이는 것은 오직 이와 같은 불밖에 없다고 한 것이다. 그리고 중금속 해독에는 마늘과 메밀을 사용하라고 이야기 하였는데 나중에 한봉흠 교수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 실험을 의뢰해 본 결과, 그 효능이 탁월했다고 한다.


별   세

  63년에 이미 당신 스스로 오래 살지 못할 것이라는 말을 하였고 돌아기시기 한 해 전인 67년 12월 정도부터는 주위사람들에게 "내가 왜 이러지?" 하며 자신의 건강상태가 좋지 못함을 나타내기 시작했고, 자꾸만 머리가 커지는 것 같다는 말을 하고 이후에 "환한 봄날인데, 볕 좋은 봄날인데 환한 세상이 왜 이렇게 어둡냐."고 하는 등 서서히 죽음을 예감하였다.

  돌아가시던 68년에는 산책을 나가서 제대로 걷지도 못하였다. 당신이 죽고 난 뒤에 가족들의 생계가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 예견하였으며(선생이 죽고 난 뒤에 온 식구가 거지가 되어 거리에 나 앉을 것이라며 대성통곡을 한 적이 있었다고 하는데, 과연 선생의 임종 후 가세가 기울고 가족이 흩어지는 시련을 겪었다) 혹시라도 당신의 生日과 生時만 넘기도록 살 수 있다면 회생할 것이나 완전한 건강을 되찾으려면 2,3년이 걸릴 것이라 하였는데, 아무래도 그날을 넘기지 못할 것이라고 하는 등, 자신의 죽음과 관련된 여러 일들을 미리 내다보았다. 그래서 자구책으로 자신의 생일을 넘기고 오겠노라고 계룡산으로 내려갔었으나, 꿈에 선생의 조모가 나타나 "여기가 어디라고 왔느냐, 빨리 너의 집으로 가거라!"고 소리치는 것을 보고서 그 곳이 머물러 있을 곳이 아니라고 생각하여 황급히 서울로 돌아왔다. 돌아와서 제자들에게도 역시 갈 곳이 아니었기에 그랬을 것이라고 얘기했다 한다. 여느 때처럼 계룡산으로 갔다 하면 한달 씩 걸려야 올라오던 선생이 며칠만에 다시 서울로 돌아와서 주위 사람들이 이상하게 여겼는데 이때부터 건강히 급격히 악화되었다.

  자신의 生時만 넘기면 된다는 선생의 말에 한봉흠 교수가 그렇다면 양방 치료를 시도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을 했는데 선생은 그것은 결코 안된다 하였다. 이영자 씨에 의하면 당시의 의료기술로는 양방으로도 어쩔수 없었다고 한다.

  결국 뇌혈관발작으로 혼수상태에 빠진지 열흘도 채 안되어 자신이 태어난 날에 태어난 時를 넘기지 못하고 1968년 음력 6월 5일(양력 6월 30일) 새벽, 가족과 제자들의 곁에서 별세하였으니, 이 때 선생의 나이 향년 58세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저술과 강의

선생은 부산의 동양의학전문학원에서부터 많은 이들을 상대로 한의학 강의를 시작했었다. 그 때에도 이미 여러 사람으로부터 강의가 조리 있고 내용이 좋아 인기가 있었다고 한다. 이후, 1956년에 서울 인사동으로 와서 韓東錫漢醫院을 운영하고 주위의 사람들과 교류하면서도 강의를 하게 되었다. 주로 內經과 內經 運氣篇, 周易, 本草 등을 강의하였으며 학생, 한의사, 일반 지식인 등이 와서 선생의 강의를 들었다. 1960년에 동양의대 교수가 되고 난 후에도 야간 시간대에 있었던 한의원 2층에서의 강론은 계속 되었다.

  선생의 말투는 보통 속도에 함경도 사투리를 쓰지 않았고, 설명할 때는 말을 풀어 자세히 해 주었다. 부산 동양의학전문학원에서 강의할 때에도 배우려고 모인 사람들이 각처 사람들이다 보니 그 사람들이 혹 선생의 함경도 사투리를 못 알아들으면 다시 풀어서 설명해서 이해시키곤 했다. 그러나, 경우에 맞지 않거나 당신 앞에서 누군가가 과시하려고 하면 아주 무섭게 대했다고 한다.

  동양의대로 출강하게 되었을 때에는 內經과 運氣篇을 위주로 강의를 했는데 당시에는 전공별로 교수가 모두 배정이 되어 있지 않던 시기였기 때문에 임상강의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외과와 오관과도 강의를 하였고 특히 종양치료에 관한 프린트물을 교재로 해서 수업을 한 적도 있다고 한다. 그리고 강의시간에 학생들에게 특히 辨證奇聞이 매우 좋은 임상서적이라고 추천했다고 한다.

  선생은 대한한의사회의 일에는 별로 관여하지 않았지만, 대한한의학회의 일에는 남 못지 않은 정성을 쏟았다. 그리하여 대한한의학회의 초대이사 및 대한한의학회의 교육부장을 맡은 것 외게 한의학회지의 기고에도 열심이었고, 한의사회가 주관하는 각종 강좌의 초청에 응하기도 하였다.

  선생은 대략 1960년대 초반부터 『宇宙變化의 原理』를 집필하기 시작했는데, 여름에 한 달씩 혹은 비정기적으로 계룡산에 숙소를 정해 두고, 매일 아침 시냇물에서 沐浴齋係를 하고 난 다음에 원고를 정리하였다.

  선생은 『宇宙變化의 原理』를 다 쓰고 나서 이 책의 제목을 과연 무엇으로 해야할지를 놓고 무척이나 고심했던 모양이다. 부인이 곁에서 그 모습을 보다 못해 무엇 때문에 그렇게 고민하느냐고 물었더니 책은 이제 다 썼는데 제목을 무엇으로 해야할지 고민이라고 하였다. 그래서 책 내용이 어떤 것이냐고 부인이 질문하자, 선생은 음양오행의 이치와 우주 삼라만상의 변화하는 이치 같은 것이 들어있다고 했고, 부인은 가볍게 툭 던지듯 그러면 '우주변화의 원리'로 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고 한다. 그러자 선생은 무릎을 탁 치며 참 좋은 생각이라고 하며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해 냈느냐고 부인을 칭찬했다고 한다.

  『우주변화의 원리』, 『동의수세보원주석』을 집필하여 출판하고 난 뒤에는 이미 건강이 많이 악화된 상태였다. 그러나, 이 책들에 상당한 애착을 가지면서 조금 더 수정해서 개정판을 내야한다고 말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주위 사람들이 한결같이 우주변화의 원리가 너무 어려우니 조금 더 쉽게 풀어 줄 수 없느냐고 했지만, 그러면 책의 값어치가 없어진다고 하였다. 당장은 어렵다고 하겠지만, 양의는 올 때까지 왔으니 앞으로는 한방의 세상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언젠가는 이 책이 세상의 주목을 받게 될 것이라고 부인과 주위 사람들에게 이야기했다. 그 외에 또 다른 무언가를 하나 더 책으로 내겠다고 준비를 했다고 하는데 그것이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한봉흠 교수의 말에 의하면 황제내경 해석을 준비한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기 타 일 화

이 글은 재단법인 한국기원에서 발행한 <<바둑이야기 3, 나의 스승 조남철>>에서 이 책의 저자인 김수영 7단이 한동석 선생과의 일화를 소개한 것이다.

  나의 스승과 일본의 다카가와 가쿠 선생이 국수전과 본인방전에서 연속 우승 행진이 9기로 끝난 공통점이 있음은 이미 밝힌 바와 같다. 어째서 9기연패로 끝나는가? 그점이 나에겐 의문이었다. 그래서 '선지식'을 찾아가 여쭈어 보았다.

  내가 찾아 간 '선지식'은 한동석 선생이라는 분이었다. 한동석 선생은 사상 한의학의 대가로 경희대 한의과대학의 교수이기도 했는데 주역에 조예가 깊어 그 방면의 권위자로 알려져 있었다.

  나의 의문에 대한 한동석 선생의 조언은 다음과 같이 알 듯 모를 듯 한 그것이었다.

  "우리 동양의 숫자 개념은 아홉이 마지막이다. 따라서 9기연패는 꽉 채웠음을 뜻하네."

  "그렇다면 10기 연속 우승은 불가능한가요?"

  "물론 10기 연패도 가능하지만 그 경우는 새롭게 한 회를 쌓아 나가는 것으로 해석해야겠지."

  아마추어 3단의 愛棋家 한동석 선생은 나의 스승의 주치의를 맡은 정도로 인연이 깊은 분이어서 나 역시 자주 찾아 뵙고 치료를 받는 등 폐를 많이 끼쳤다.

  천성적으로 욕심이 없었던 한동석 선생이지만 학구열만은 남달리 높아 끊임없이 공부하는 모습이었다. 함경도 한 고향인 나의 선친과 막역지교를 맺고 있었던 관계로 나의 스승의 주치의까지 맡았으며, 나를 친조카처럼 따뜻하게 대해 주었다.

  한동석 선생은 자신의 한의원을 찾아온 환자를 꾸짖기 일쑤였다. "건강한 분이 보약은 왜 필요합니까? 적당한 운동이나 꾸준히 하세요." 라며 돈도 싫은지 좀처럼 보약을 지어 주지 않았다. "자네는 더 건강해지면 안되네. 자칫 인생을 망칠 수도 있어." 역시 자주 쓰는 훈계였다.

  옛 중국에 편작이라는 신의가 있었다. 유유상종이라는 말처럼 그의 친구들 중에도 이름난 의사가 많았다. 어느 날 친구의사들이 부친을 만나 뵈니 해소병으로 고생하고 있었다. 모두들 의아해 하며 약을 짓고, 다리고 하여 하루만에 완치시켜 드렸다.

  그리고 며칠이 지나 편작을 만난 자리에서 "이 사람 편작이, 어찌 그리도 무심할 수 있나?"하고 나무랐다. "이 사람들아, 무슨 뚱딴지 같은 얘긴가?", "자네 어르신 해소병 말일세. 우리가 대신 고쳐 드렸네." 그러자 편작은 "아뿔사, 잔병 하나 가지고 계셔서 매사에 조심하는 덕분에 장수하실 분이었는데 이제 오래 사시기는 다 틀렸구나." 탄식하는 것이었다. 친구들은 비로소 그 깊은 뜻을 깨닫고 "과연 따를 수 없는 심오한 경지"라며 찬탄해 마지 않았다. 그 일화와 일맥상통한다 할까.

  나도 컨디션이 안 좋거나 몸살이 나 찾아 뵈면 "젊은 녀석이 벌써 부터 병원 출입하면 어디 쓰겠냐? 가서 숯불 갈비나 한 10대 뜯어. 그러면 괜찮을 거야." 하거나 "새벽 공복에 참기름 한 숟가락과 계란 노른자위를 섞어 꾸준히 먹어봐." 라며 잔뜩 꾸중만 하고 약은 지어 주지 않았지만 말씀대로 실천하면 어김없이 효과만점이었으니 신기할 노릇이었다.

  한 번은 이런 일이 있었다. 스승의 심부름으로 방문했더니 장안의 명의로 소문이 나 돈도 많이 벌고 큰 빌딩까지 신축한 한의사 내외가 화제(처방전)를 받으러 와 한동석 선생과 대화를 나누는 중이었다. 환자가 쇄도하여 밤 늦게까지 진료하느라 과로가 누적된 탓에 자신이 중병이 들었던 것.

  알고 보니 그 한의사는 한동석 선생의 제자였다. 남의 병은 잘 고쳐(?) 돈은 많이 벌었을 망정 자신의 병을 고칠 재주는 없었던 모양이다. 돈에 대한 탐욕이 그를 병들게 한 셈이었다.

  화제를 받은 제자 한의사는 "선생님, 제가 더운 체질인데 이건 더운 약 아닙니까?" 하고 질문했다. "이 사람아, 자네 여지껏 '이열치열'도 깨우치지 못했단 말인가?" 한동석 선생의 편잔이 떨어졌다. "그렇군요. 제가 그 생각을 미쳐 못했습니다." 제자 한의사는 비로소 감탄했다.

  "자네, 더 이상 돈 벌 생각 버리게,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거들랑 내 말 명심해야 하네. 그리고 공부 게을리 말게나." 한동석 선생은 자상하게 제자를 타일렀다.

  이런 일도 있었다. 하루는 왕진 요청이 있어 한동석 선생이 안내자를 따라 나섰다. 그런데 환자의 집에 도착한 안내자는 으리으리한 저택의 대문을 놔두고 집 뒷편 골목으로 난 쪽문으로 인도하는 것이었다. 그 행동거지가 미심쩍었지만 한동석 선생은 개의치 않았다.

  그 집의 안방 마님인 환자는 자리에 누운 채로 꼼짝 못하는 심각한 상태였다. 진맥을 끝낸 한동석 선생은 "최선을 다해 보겠습니다. 꼭 나으실테니 걱정마십시오."라고 환자를 안심시켰다.

  "아는 것을 안다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 하는 것이야말로 참으로 아는 것이다."라는 공자님 말씀처럼 애당초 자신이 없거나 치유불능인 환자에게는 "제 능력으로는 불가합니다."라고 솔직히 말하는 분이 그런 표현을 사용한 것은 크게 희망적임을 뜻한다.

  그 날부터 꾸준히 약을 복용한 그 중년 부인은 6개월 후 거의 완쾌되어 혼자 걸어서 나들이를 할 만큼 건강이 회복되었다. 백약이 무효요, 어떤 의사도 고치지 못했던 병명 미상의 중환자가 감쪽같이 나았으니 기적과 같은 일이었다.

  그런데 한 가지 놀라운 사실은 그 환자의 남편이 사회적으로 명성이 높은 의학박사(내과전문의)였다는 점이다. 그 내과 전문의는 평소 한의사를 불신하는 편이어서 "우리가 고치지 못하는 병을 어찌 한의사가 고칠 수 있으랴." 여기던 차에 부인의 마지막 간청을 마지 못해 들어주었던 것.

  바로 그런 이유 때문에 번번이 안내자가 대문 아닌 쪽문으로 한동석 선생을 모시고 들어갔던 것이다. 남들이 알까봐 창피하고 두려운 심리상태였던 것으로 짐작된다.

  부인이 완쾌된 다음 환자의 남편인 내과 전문의가 한동석 선생을 예방하여 "내자를 살려 주셔서 무어라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런 불치병을 고치시다니 한선생님 참으로 명의십니다."하고 사의를 표했다. 이에 대해 한동석 선생은 "명의는 제가 아니라 바로 선생님이십니다."라고 답례했다. "제가 못 고친 환자를 완치시키신 분이 그건 또 어인 말씀이십니까?" 그 내과 전문의가 의아스러워했다.

  "제 말씀 좀 들어보십시오. 제가 부인을 치료하는 동안 차도가 있음을 감지하시고 계속 맡겨 주셨기에 성공할 수 있었지요. 만약 선생의 그런 높은 안목이 아니였다면, 그리고 저에게 계속 치료할 기회를 주지 않았다면 전들 어쩌겠습니까? 그래서 말씀입니다."

  "아, 그런가요. 사실 의사를 믿지 못하고 이 병원 저 병원을 옮겨다니는 환자가 적지 않아 안타깝습니다. 그래 가지고는 효과적인 치료가 어렵지요." 한동석 선생의 겸양지덕도 특별했지만 두 분 명의는 금방 의기투합했다. '한방'과 '양방'으로 서로의 전공은 다를망정 병든 사람들에게 '인술'을 베풀고 국민 보건에 이바지하는 의사라는 공통점이 있는데다가 흔지 않은 인연으로 만난 두 분은 그날 밤이 늦도록 술잔을 다투며 친교를 맺었다.

  '인명은 재천'인가. 이렇듯 훌륭한 인품의 명의 한동석 선생도 하늘의 부름만은 거역할 수 없었던지 후두암으로 회갑도 되기 전에 세상을 떠났으니 애통하다. '참 인술'의 거룩한 정신이 점점 사라져가는 요즘 한동석 선생이 더욱 그립다. 황금만능주의에 찌든 오늘날 그런 분이 계시기를 바라는 것 자체가 무리일까?

 김수영, 나의 스승 조남철, 서울, 재단법인 한국기원, 1996, p.288~292

http://blog.chosun.com/blog.log.view.screen?blogId=65504&logId=2697428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韓 교수는 선생의 말을 다음과 같이 회상했다.

  "周易공부하고 한의학 공부하면서 모두 가짜 한의학 공부한다고 그랬어. 宇宙 變化하는 거 모르고 어떻게 한의사를 하고 세상을 아는가 그랬거든. 오행을 기본으로 놓고 여기서부터 천기 보는 거, 하늘을 보고 땅을 봐라. 버러지 보고 나무에 잎이 나오는 거. 여기 지금 봄인데 木의 봄에, 하늘에 木이 들어 왔다는 거거든. 이러면 혁명이 난다는 거거든. 사회가 시끄러워 진다는 거거든. 木이 너무 많아도 곤란하다는 거거든. 올해 무슨 곡식이 잘 될까 그러거든. 아니야. 가을에 火氣가 많이 들면 쌀도 잘 되지만, 고추나 마늘도 잘 돼. 근데 그거를 알면 통치자 한 두 사람이 알아야지, 만인이 알면 사회가 문란해진다는 거거든. 그걸 가지고 장사를 한다는 게야. 그러기 때문에 한 사람이 알아야 되고, 알고 나면 그 사람은 죽어야 된다. 천기를 누설해서 죽었다는 거 나도 그렇게 봐."

  韓봉흠 교수가 선생에게 주역 공부는 어떻게 하는 것인지 질문한 적이 있었다. 이 때, 선생은 韓 교수에에 "글자나 해석하는 게 주역공부가 아니야. 주역공부를 제대로 하면 다 보여.", "천기 보는 거를 배워라. 천기를 보는 게 하늘을 쳐다보면 천기를 보는 거야? 아니야, 땅을 봐라. 땅에 이렇게 보면 풀이 있고 돌멩이가 있고 이렇게 흔들리지? 지렁이, 털벌레, 딱정벌레 요거로 천기를 보는 거야. 딱정벌레가 많이 있는 거는 이 地上에 金氣가 많이 왔다는 거야. 이제 발이 많은 돈지네가 많이 끓을 때가 있다면 火氣가 왔다는 거야. 땅에 지렁이가 많으면 土氣가 많다는 거고. 이렇게 해 가지고 천기를 보는 거야. 그러니까 지금은 이른 봄인데 金氣가 왜 이렇게 많으냐."고 말하였다.

  인사동 사거리에서 한의원을 하는 동안, 틈나는 대로 인사동의 통문관 등의 고서점들을 돌면서 여러 서적들을 구해 읽곤 했었다. 선생의 학문에 대한 열정은 주위 사람들이 모두 두려워 할 정도로 대단했었다. 한의원에서건 어디서건 잠시도 책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고 한다. 매일 아침 6시 정도에 일어나서 2시간 정도를 소리내어 책을 읽고 외우기를 되풀이 하였다. 밤을 새워 공부하고 미진한 부분은 새벽부터 나비다방에 나가 커피를 마시며 고민하기도 하였다. 사람이 많아 시끄럽거나 해도 곧장 나비다방으로 가서 책을 보았다.

  한의원에 환자가 붐비는 것도 원하지 않았다. 밥 먹을 정도만 되면 되었지, 환자 욕심은 낼 것이 아니라고 하였다. 당시 국회의원 원내총무를 하던 김진만 씨가 한의원에 와서 자기 병을 꼭 고칠 수 있겠느냐고 다짐을 하자, 주위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믿을 수 없다면 오지 말라고 하며 벽력같이 소리지른 적도 있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는 몰라도 한의원에 환자는 그리 많지 않았으며, 오직 책만 보고 저녁으로는 다른 이들을 가르치면서 공부에만 정진하였다. 종종 부인인 이옥자 씨에게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겨야 한다고 말하였는데 그런 것이 선생의 욕심이었을 뿐, 다른 부분에서는 욕심을 내지 않았다.


평상시의 선생

 선생은 명예와 부를 구하지 않고 굉장히 검소한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집안의 경제권도 직접 전담하여 관리하였으며, 주로 남대문 시장에서 싼 옷만 사 입었고, 부인에게도 그런 것을 사주었다. 선생은 돈을 함부로 쓰면 돈의 보복을 받고 물질을 함부로 남용하면 반드시 물질의 보복을 받는다고 하였다. 반면, 대의명분이 있는 일에는 목돈을 내놓았다. 속되고 안일한 것에 빠지지 않고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무리 힘들어도 밀고 나가는 성격이었다.

  그리고 선생의 집안은 지방에서 올라와 유학하던 선생의 조카들이나 다른 친척들로 항상 붐볐다고 한다.

  선생은 술은 드시지 않았고 담배는 즐겼다. 술은 젊은 시절에는 마셨으나, 후에는 공부에 방해가 된다하여 입에도 대지 않았고, 담배는 즐겨 피운 편이었다. 영화와 바둑에 취미가 있었는데, 영화를 보러가는 시간을 아끼기 위해 택시를 타고 갔다가 영화만 보고는 다시 택시를 타고 돌아왔다. 바둑에도 취미가 있었고 바둑계의 원로들과도 교분이 있었다. 선생의 기력은 아마추어 3단의 실력이었다. 김수영 7단의 부친인 김탁씨와 같은 함경도 고향출신이어서 이를 통해 조남철9단과도 알게 되었다. 조남철 9단은 본인이 워낙 약골이어서 한선생님 신세를 많이 졌다면서 그 때를 회고했고, 본 저자에게 김탁씨의 아들이자 자신의 제자인 김수영 7단을 소개했다.(기타 일화 참조:운영자註) 김수영 7단은 어릴때 부터 선생에게서 약을 지어먹곤 했고 특히 조남철 9단과 친했으며 김탁씨의 후원을 받던 조치훈 9단도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기전에 한의원에 와서 인사를 하고 떠났다.

  선생은 인사동 네거리에서 개원을 하고 있었고 설태훈 선생은 가까운 곳에서 개원을 했기 때문에 서로 왕래하기가 좋았다고 한다. 아침저녁으로 서로 내왕하였는데 주로 건국대학교 분교(인사동) 근처에 있던 나비다방에서 만났다. 선생은 밤을 새워 공부하였고 새벽에는 그 곳 나비다방 문을 두드리고 들어가 커피한잔씩을 마시며 생각에 잠기곤 했다고 한다. 새벽에 일찍 일어나 책을 들고 나비다방에 나가서 공부하다가 10시 쯤 다시 들어와 아침식사를 하고 진료를 시작하였다. 그 외에도 생각할 것이 있거나 책을 보고 싶으면 한의원에서 나와 나비다방을 찾곤 했는데 선생을 만나려면 그 나비다방에 가야 만날 수 있다고 할 정도였다.

  선생은 항상 무언가를 열심히 외우는 모습이었다고 한다. 언제나 황제내경을 옆에 끼고 다녔으며 인사동 골목길을 다닐 때나, 아침에 아들을 데리고 산책을 나갈 때에도 항상 무언가를 손가락으로 꼽아가며 외우곤 했다. 부인인 이옥자씨의 말에 의하면 선생은 "나는 의사인데 이것은 항상 놓지 말고 외워야 한다"고 하며 약성가를 아침저녁으로 외웠다고 하며, 한봉흠 교수는 황제내경 운기편일 것이라고 했다.

  1960년 전후인 50세 전후에는 내경 운기편, 류경, 주역, 본초 등을 한의사를 비롯한 많은 이들에게 한의원2층에서 강의하기 시작했고, 동아.조선일보 등의 일간지에 한방관련 기사를 투고하기도 하고 양방의사들과 논쟁을 벌이는 글을 싣기도 했다. 그리고 틈틈히 일본의 천리교대학에 6, 7개월간 음양오행에 관한 원고를 쓰고 이양구씨가 이를 번역하여 연재하기도 했으며, 이 때부터 우주변화의 원리를 집필하기 시작했는데, 여름에 한달씩 계룡산으로 가서 숙소를 정해두고, 매일 아침 시냇물에서 목욕재계를 하고 난 다음에 원고를 정리하곤 하였다.

  1960년에 경희대학교 한의과 대학의 전신인 동양의약대학에 출강하게 되었다. 4.19 혁명을 앞두고 있던 때에 동양의대에는 폐쇄령이 내려져 있었고 몇몇 교수들이 학교를 떠난 상태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학생들과 다시 동양의대의 임시관리책임자였던 전 서울신문사사장 오종식 씨가 협의하여 교수충원을 시도하게 되었다. 조교와 학생들이 추천하면 검토하여 발령을 내는 방식이었으며 그때 추천받은 사람들은 모두 교수로 발령을 받았다. 당시에 학년대표를 맡고 있던 문독전 전 경희대 한의대 교수와 이덕준씨가 한동석 한의원으로 내방하였고 그때 선생은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그것을 계기로 선생은 동양의대의 강사로 출강하게 되었고 6개월 정도 후에 전임강사로 발령을 받았다. 이때 동양의대로 발령을 받게 된 사람은 선생 외에도 윤길영, 안병국 교수가 있었다.

  이 무렵 가까이 지내던 조재관 교수가 총장으로 있던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에 편입하여 정치학사를 63년 2월에 수료하였고 성균관 대학교 일반대학원 동양철학과에 입학하였으나 석사학위는 받지 못하였다. 성균관대학교 일반대학원 동양철학과를 졸업하기 위해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논문을 준비하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석사학위를 받지 못했기 때문에 그 논문은 현재 성균관 대학교에 보관되어 있지 않다.

그에 대한 이야기가 서로 엇갈리고 있는데 그중 하나가 그러한 제목과 주제로 논문을 쓰려 하였으나, 당시의 선생의 대학원 지도교수였던 유승국 박사가 그런 거창한 주제의 논문을 선생이 어찌 쓸 수 있겠느냐는 투의 말을 하자 기분이 상해 아예 논문을 쓰지도 않았다는 것이고, 그것과 조금 다른 것은 당시 지도교수였던 유승국 교수의 말에 의한 것인데 그 원고를 읽어보니 논문의 체계가 제대로 잡히지 않은 소설이나 수필과도 같은 것이어서 논문으로 인정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 원고를 탈고하였는지, 아니면 계획만 가지고 있다가 지도교수와의 의견충돌로 아예 시작도 하지 않았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선생의 마지막 제자인 오세정씨의 증언에 의하면 결국 그 원고를 반 정도로 줄인 것이 우주변화의 원리라고 했다.

  동양의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을 계속하였으나, 그것도 오래지 않아 동양의약대학의 제2대 학장으로 양방의사인 이종규 박사가 취임하자 그 날로 교수직을 그만 두고 학교를 그만두게 된다. 이종규 박사와는 평소에 교분이 있었고 처형이 되는 이영자씨, 이영자씨의 동료이자 선배인 김기조 씨 등과 함께 서로 친한 사이였지만, 한의과대학에 양방의사가 학장을 하는 것은 한의사를 모독하는 것이며 불합리한 처사라고 하며 동양의약대학의 교수직을 그만 두었다.

  이 시기에는 강의나 기고 등 활발하게 외부적인 활동을 하였다. 고위층 인사들과의 교류도 적지 않았으며, 한의사협회의 활동에도 참가하였다. 대학한의학회가 성립되면서 이와 더불어 63년 4월 1일에는 대한한의학회 초대이사에 임명되기도 했다. 이 무렵에는 한의학회보에 임상경험을 기고하면서 다른 한의사들의 참여를 독려하였고, 황제내경 강좌에 많은 글들을 연재하였고 또한 대한한의학회가 개최하는 각종 강연에 강사로 참여하기도 하였고, 방송에도 출연한 적이 있었다.

  1966년 인사동에서 삼선교 돈암동 쪽에 있는 좀더 넓은 집으로 이사하였다. 당시에 성균관대의 모교수가 여기서 살았는데 이 집이 흉가라 하여 헐값에 내놓고 이사간 집을 샀다고 한다.

http://blog.chosun.com/blog.log.view.screen?blogId=65504&logId=2697425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학 문 연 구

선생은 어려서부터 한문을 공부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어려서는 형제, 종형제들과 함께 학교를 다녔는데 당시 숙부였던 한희관이 조선 말엽에 과거에 응시했던 것으로 보아 학문을 하는 집안이었을 것이라는 것을 추정할 수 있고 따라서 한학 공부를 하며 자랐을 것으로 보여진다.

  20대 후반에 함흥에서 장사를 하면서 재혼을 하고 어느 정도 재력을 쌓아 종형제들을 돌보기도 했는데, 그 부인이 폐병을 앓아 42년도에 사망하였다. 이 때 부인이 죽기 전에 폐병을 치료하기 위해 그 당시 동무 이제마 선생의 이전제자 중의 하나라고 하는 김홍제란 사람을 찾아간 적이 있었다. 그 때 김홍제 선생이 처음에 부인의 병을 치료해 주면서 나중에 다시 재발하면 못 고친다 하였는데, 후에 결국 이 병이 재발하여 사망하자 한의학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었다.

(*운영자 註: "二神散의 捕虜"와 내용이 약간 다름. "二神散의 捕虜"는 선생이 직접 쓰신 기고문인데, 여기서는 30년 전에 二神散으로 동생의 晨洩을 고친 후부터 한의학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합니다. - 의림 기고문 참고 -)

이것을 인연으로 김홍제 선생 밑에서 한의학을 배웠다고 한다. 이것은 한동석 선생의 종제인 한봉흠 교수의 구술에 의한 것이나, 설태훈 씨에 구술에 따르면 북청의 양경호라는 이에게서 한의학을 배웠다고 하고 일설에는 선생 자신이 많이 아팠는데 한의사에게 치료를 받고 완쾌되자 이를 계기로 한의학을 공부하게 되었다고 한다.

  여러 사람의 증언에 의하면 선생은 북한에서 김홍제, 양경호 등의 인물에게서 한의학을 배우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 외에도 선생의 종제인 한봉흠 교수에 의하면 진외 종조부가 이제마 선생의 제자였다고도 하니 그 영향을 받았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 추측할 뿐이다.

  6.25가 발발하면서 월남한 선생은 부산으로 가서 한약방을 운영하는 이와 동업하여 진료를 시작하였다. 이 때에도 이미 진료를 할 정도의 수준에는 도달했으나 항상 부족함을 느꼈고 마땅한 스승을 찾지 못해 오직 책 속에만 열중했다. 그래서 주로 독학(獨學)을 했지만 자신의 부족한 점에 대해서는 머리 숙여 배우려고 했다. 자기보다 나은 이가 있으면 찾아가든지 모셔와 자신의 집에 기거시키면서 주위의 한의사들을 모아 같이 배웠다.(1953년에 한장경 선생에게 2개월 동안 周易을 배웠고, 이후에도 설태훈 등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과 함께 방학동 등지에서 몇 차례 수학하였다. 한장경 선생과는 북한에 있을 때부터 정치생활을 함께 하여 이미 하는 사이였다).

  그러던 중 황제내경(黃帝內經) 운기편(運氣篇)을 보게 되고, 이것을 만독(萬讀), 內經 전체를 천독(千讀)하는 것을 목표로 內經을 공부했다. 한봉흠 교수에 의하면 선생은 실제로 黃帝內經 運氣篇을 萬讀했다고 한다.

선생이 생전에 한봉흠 교수와 이야기를 나눌 때에 三千讀을 하고 나면 뭔가 알게 될 것 같다고 말하며 공부를 했었는데, 三千讀을 하고 났지만 잘 모르겠다고 하였다. 그러면서부터는 오대산, 계룡산 등지로 공부를 하러 가기 시작했고, 주역을 배우기 위해 사람을 찾아 헤맨 것도 같다고 한봉흠 교수는 이야기했다.

그렇게 六千讀을 하고 나니 구름 밑에 뭔가가 있는 것 같으니, 三千讀을 더 해봐야겠다고 하며 다시 三千讀을 더 하였다. 그 후에는 "저거 봐라. 야구 선수들이 코치가 던지라는 대로 탁탁 던지잖니? 저거도 도통한 거다. 철봉대에서 저거 봐라. 외팔로써 빙글빙글 돌지 않니? 저거도 다 저 분야에서 도통한 거다. 그런데 九千讀해서 안 트이는구나. 萬讀을 채워야겠다. 萬讀을 하고 나면 뭔가 통할 거야."라는 말씀을 하고 萬讀을 넘겼다고 한다.

  밤새워 공부하고 아침에는 인근에 있는 나비다방에 가서 커피 한잔을 마시고 밤사이에 한 생각들을 정리했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주변사람들에게 이러한 것이 있는데 이렇게 생각할 수 있었다고 들려주었다.

  한번씩 한의원을 장기간 비워두고 공부하러 떠나기도 했는데, 주로 계룡산이나 오대산에 들어가 한 달 씩 공부하다 돌아오기도 했으며 돌아와서는 제자들을 불러모아 그 동안 공부한 성과를 들려주었다. 나중에 우주변화의 원리를 집필하면서부터도 방대한 원고를 들고 계룡산으로 내려가 원고의 정리와 집필을 했다.

  이 당시 이정호 씨는 正易을 연구하기 위하여 金一夫 先生이 말년에 은거하던 계룡산 국사봉에 강학의 장소를 마련하고 권영원, 이용휘, 유승국, 백문섭, 김근수, 한장경, 김경운, 유남상, 육종철, 정성장 등과 더불어 밤낮을 가리지 않고 正易을 공부하고 토론하고 있었다. 이 때 한동석 선생이 한달에 3∼4회, 1주일에 2회씩도 방문하여 이들과 학문을 연구하고 토론하였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한장경 선생과 주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선생의 집중력은 실로 대단하여 주위 사람들이 모두 두려워하였고, 의문점이 생기면 추호도 마음에 거리끼는 것이 없을 때에야 다음으로 넘어가는 철저함을 보였다. 이것은 학문을 하는 데에만 적용된 것이 아니라 환자를 진단하고 치료하는 과정에서도 철두철미하게 임하여 한치의 어긋남도 없었다.

  성균관대학교 일반대학원 철학과에 입학하기 위해 입학시험을 준비할 때에는 당시 유명했던 영문법 책이었던 삼위일체 를 그대로 다 암기할 정도였다고 한다. 그 때의 나이가 53,4세 가량 되었을 때였는데, 제자들이 어떻게 그 내용을 다 외울 수 있느냐고 여쭈자, 이 정도도 제대로 못하면 공부는 어떻게 하겠느냐고 하시며 그 내용을 모두 외웠다고 한다.

  우주변화의 원리의 내용이 쉽지가 않아 한봉흠 교수가 선생에게, "형님, 좀 쉽게 풀어서 쓰시지요. 교수고 박사인 내가 보아도 잘 모르겠습니다. 적어도 내가 읽고 알게는 써야 되지 않겠습니까?"하고 청한 적이 있었다. 이 때, 선생은 "가만 나둬. 진리라는 거는 알 사람만 알면 되는 게야."라 했다. "진리라는 것은 정치를 하는 단 한 사람만이 알아야지, 여러 사람이 알면 장사를 하게 돼."하고 말하였다.

http://blog.chosun.com/blog.log.view.screen?blogId=65504&logId=2697424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